Ministry to focus more on people in North policy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Ministry to focus more on people in North policy

Looking back on the early years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South Korea’s Ministry of Unification said yesterday it would start acting on improved policies for North Korea that will directly affect its citizens.

In a press release summarizing North Korea policies during the past three years of the administration, the ministry said it has based its policies on fundamental rules and will now instead “induce desirable change within North Korea” by helping the North Korean people on a more personal level.

“We will push ahead with policies that are directed at ordinary North Korean citizens,” said the ministry. “Transparency regarding distribution will be strengthened and support will be provided for those who are going through hardship.

“Cooperation for human rights will also be boosted and more efforts will be made to improve North Korean human rights.”

The government also set guidelines for future talks with the North, saying it will demand “a change in manner that shows sincerity” from Pyongyang.

Bilateral talks between the two Koreas are currently at a standstill after North Korea abandoned military talks earlier this month, angrily denying that the North had anything to do with the sinking of the Cheonan, for which Seoul demands it take “responsible action.”

The ministry’s release repeated its past demands that North Korea guarantee no future provocations against South Korea and take “responsible action” for those attacks. The government also wants North Korea to affirm its sincerity regarding denuclearization.

The ministry said it will “seek talks with results to solve current matters at hand, and not talks for the sake of talks,” and “firmly react against North Korea’s wrong actions to prevent bilateral relations from deteriorating.”

The ministry’s current project is to develop a strategic plan to unify the Korean Peninsula, with policies to increase education on unification and support North Korean defectors adjust to life in the South.

“We will expand international support for the peaceful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hich will be led by us,” said the ministry.

In the midst of its ambitious plans, Seoul plans to keep its hard-line stance against North Korea.

It has recently strengthened laws to prevent the illegal transport of North Korean goods into the country, with several cases already under investigation. New investments in the North by South Korean companies are banned.


By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연합]

통일부가 자체 평가한 대북정책 성과는


[원칙·유연성 강조…‘자의적 평가’ 지적도]

통일부가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 3주년을 앞두고 지난 3년간의 대북정책 및 남북관계에 대한 자체 평가를 내놨다.

통일부는 22일 '대북정책 이렇게 해왔습니다'라는 설명자료를 통해 "원칙은 철저히 견지하되 유연성을 발휘해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자평했다.

통일부는 국민의 요구를 반영해 제대로 된 남북관계를 정립하고자 원칙 있는 대북정책을 일관되게 추구했고, 진정성 있는 대화제의와 인도적 지원 등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유연하게 대처해왔다고 설명했다.

관계 경색의 원인과 관련해 통일부는 북한이 현 정부 출범 직후부터 일방적으로 대화를 중단하고 비방·중상, 위협 등을 통한 강경책을 지속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 판문점 직통전화 및 육로통행 차단, 개성공단 근로자 강제억류, 장거리 로켓 발사, 2차 핵실험, 대청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도발 등 북한의 잇따른 도발을 적시했다.

또 지난해 광복절 경축사에서 이 대통령이 통일세를 언급한 것을 계기로 분단관리를 넘어 적극적 통일준비로 나가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이 대통령의 언급을 계기로 통일부가 대국민 통일문제 인식확산과 통일재원 마련 방안 등에 대한 공론화에 나선 것을 염두에 둔 언급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현 정부가 출범하면서 북한의 핵개발을 저지시키고 해결하는 것을 가장 중요한 정책과제로 내세웠고, 그래서 비핵.개방.3000이나 한반도신평화구상, 그랜드바겐 등이 나왔다"며 "북한은 그런 정책의 변화를 계속 요구했지만 정부가 흔들리지 않고 원칙의 일관성을 견지했다는 것이 성과"라고 말했다.

그는 "현 정부 들어서 남북관계가 모두 끊긴 것으로 오해하는 분들이 많은데, 남북 간 인적.물적 교류를 보면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남북 간 교역은 약 54억1천200만달러로, 2005~2007년의 42억300만달러보다 28.7% 증가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개성공단 교역규모는 2008년 8억1천만달러에서 2009년 9억4천만달러, 지난해 14억4천만달러를 기록했으며, 전체 남북교역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같은 기간 44.4%(2008년), 56.0%(2009년), 75.5%(2010년)로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당국차원이나 국제기구, 민간단체 등을 통해 총 2천80억원 상당의 대북 순수 인도적 지원을 했으며, 같은 기간 남북 간 인적 왕래도 43만7천888명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통일부의 자체 평가가 자의적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없지 않다.

북한이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사실이지만 어쨌든 지난 3년간 남북관계는 전면전 직전까지 가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지 못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미증유의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도발까지 발생해 남북관계 주무 부처인 통일부가 '북한 관리'에 결과적으로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많다.

현 정부가 출범 초부터 핵 폐기와 개혁개방을 전제로 북한 경제를 1인당 소득 3천달러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이른바 '비핵.개방.3000'을 추진했지만, 북한의 비핵화는 한 발짝도 움직이지 못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정부가 일관성에 포박된 나머지 유연성이 부족했다"며 "이에 따라 일련의 남북관계 흐름에서 대화의 돌파구를 만들어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More in Politics

Moon replaces land minister as poll numbers plummet

Aide at center of Lee Nak-yon probe dies in apparent suicide

Moon's approval rating reaches all-time low: Realmeter poll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