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ce find owner of abandoned billion won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Police find owner of abandoned billion won

Police investigating 1 billion won ($887,000) abandoned in two safe deposit boxes in Seoul arrested a businessman surnamed Lim who already served 10 months in jail for making the money off an illegal sports-betting site on the Internet.

According to Yeongdeungpo District police, Lim was arrested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on Monday morning upon returning from Indonesia.

Police said Lim allegedly rented the two boxes in August and September to stash the 1 billion won with a business partner, surnamed Jeong, at a safe-deposit-box center in Yeouido.

From the start, police suspected the 1 billion won was “black money” - made in illegal ways or shielded from tax authorities - because the two gave faulty contact information to the center, using fake, stolen or borrowed identities.

The safe deposit boxes were equipped with fingerprint readers and the police lifted Lim’s fingerprint from the boxes and discovered he had been arrested in April 2009 on charges of violating the Public Sports Promotion Act by running a betting Web site and served 10 months in jail.

His partner Jeong received a suspended jail sentence, according to police.

Police discovered that Lim flew to Indonesia on Jan. 7, two days before the center’s owner contacted police saying he was moving the business’ location and couldn’t find the two boxes’ renters.

After his arrest, Lim told police he rented a third box to store 100 million won and some documents, eventually spending the money, police said.

Lim told police all the money came from 2.3 billion won he made with three business partners through the sports betting Internet site from October 2008 to April 2009, police said. The two other partners fled overseas and are still wanted by the police.

The Korean government strictly prohibits any type of gambling or betting by unlicensed businesses.

The government-sanctioned Sports Toto holds the only license for betting on sports events.

“This is the first case in which a suspect was arrested for hiding illegally amassed money at a private safe-deposit center,” said an investigator at the Yeongdeungpo Police Department.

Illegal betting sites are common in Korea, and authorities have trouble shutting them down because their computer servers are based overseas.

According to the Korea Sports Promotion Foundation, it received 7,951 reports and complaints of illegal sports-betting sites last year, up from 40 in 2007.

“A person violating the law gets a light punishment, subjected to up to three years in jail or fined up to 15 million won,” said an official at the Korea Sports Promotion Foundation.

“The government should toughen the punishment and its restrictions over illegal betting sites.”


By Kim Mi-ju, Song Ji-hye [miju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여의도 돈상자 10억은 8개월 동안 복역한 ‘몸값’


서울 여의도 백화점 물품보관업체에서 발견된 현금 ‘10억원’은 의뢰인 임모(32)씨가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 혐의로 구속되자 검거되지 않은 공범이 따로 은닉해 온 돈 중 일부인 것으로 밝혀졌다. 임씨가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것에 대한 ‘몸값’ 성격으로도 볼 수 있다. 2009년 당시 동업자 4명 중 2명이 경찰에 붙잡혔고, 주범 임씨만 징역 10월의 실형이 선고됐다. 그사이 공범들은 돈을 보관했다가 출소한 그에게 건네줬다는 것이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영등포경찰서 이병국 형사과장은 “처음부터 역할과 지분이 정해진 범죄팀”이라며 “영화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1일 범죄 수익금 은닉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임씨는 “출소한 뒤 공범으로부터 상자에 든 11억원을 전달받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는 2008년 3월 친척 정모씨를 포함한 동업자 3명과 함께 일본에 도박사이트 서버를 만들고 중국에 접속자들이 낸 돈을 관리할 환전사무실을 차렸다. 그해 10월 도박사이트 운영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임씨는 전체 운영을 지휘하는 총괄 격이었고, 정모씨는 자신의 명의로 사이트를 등록했다. 장모씨는 환전 등 자금 관리를, 박모씨는 사이트 프로그램 개발과 서버 관리를 맡았다. 수익금이 생기면 임씨가 35%, 정씨가 15%를 각각 가져가고 나머지를 장씨와 박씨가 나누기로 했다. 그러나 이들은 2009년 4월 대대적인 불법 도박사이트 단속에 나선 충남지방경찰청에 적발됐다. 경찰에 적발될 때까지 6개월 동안 이들이 벌어들인 수익은 23억여원에 이르렀다. 하지만 당시 경찰은 이들이 70억원대의 판돈을 입금받아 약 14억원의 부당 이익을 올린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이 압수한 돈은 4000만원에 불과했다. 자금책 장씨와 서버 관리자 박씨는 돈을 숨긴 뒤 해외로 도주했다. 임씨는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유사 스포츠복권을 발행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징역 10월형을 선고받았다. 정씨는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2009년 12월 가석방된 임씨는 이듬해 8월 각각 8억원, 2억원, 1억원이 담긴 종이상자 3개를 전달받아 그 상태 그대로 물품보관소에 맡겼다. 이 중 1억원이 든 상자는 11월에 도로 찾아갔으며, 임씨는 이 돈을 생활비 등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임씨는 귀국 당시 10억원을 은닉한 것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것을 몰랐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임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0억원은 범죄를 통해 얻은 이익이어서 국고로 환수된다.

More in Social Affairs

Distancing measures raised nationwide, Seoul kept at Level 2

From dentist to lawyer to anticorruption advocator

Korea to host virtual anticorruption conference this week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