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n home stay for expats becomes home teach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When home stay for expats becomes home teach

When Alisha Wu, an Australian student who came to Korea for an intern job, was filling out her home stay contract, she noticed a box that said “language tutoring required,” but she did not think seriously about it.

But now Wu (a pseudonym she chose for this report) knows that language tutoring is part of her requirement as a guest. She teaches the daughter of her host family three to four times a week.

Wu is not alone. As more Koreans seek language improvement through hosting home stay visitors, it has become commonplace to require tutoring from the guests.

“I host a home stay for my daughter’s English. My daughter is a senior in high school and I really want her to improve [her English],” said Choi Jung-gwon, 49, a home stay host who lives near Gangbyeon Station in Seoul.

But all the tutoring is not without its rewards. In exchange for tutoring, foreigners live in a host family’s home for free or at a discounted price.

Ahn Su-hyun, director of KoreaHomestay, a home stay mediation company, said, “Since last year, I keep getting calls from foreigners asking for free home stays in exchange for language tutoring.”

Another trend is that guests in a home stay are staying longer. Ahn attributes this trend to an increase in foreign students coming to Korea.

“Home stay hosts used to seek tourists who stay about one to two weeks,” Ahn said. “Now, hosts are looking for foreign students who stay from three weeks to as long as six months.”

In fact, the number of foreign students in Korea have increased from 22,565 in 2005 to 83,842 in 2010, according to a survey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Although some people may view home stay as a match made in heaven between a host who wants language instruction and a guest who wants a cheap place to stay, Ahn expressed concern about hosts requiring tutoring.

“I do not encourage this trend because it diminishes the integrity of the home stay, which should be a pure cultural exchange,” Ahn said.

Ahn advised home stay hosts to “let guests know what the exact terms of the home stay are. Not presenting your terms first and later refusing guests only leads to hurt feelings.”


By Yu Su-yeon Contributing writer [enational@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홈스테이의 진화…실속형 뜬다

손님에서 외국어 가정교사로
문화 체험보다 무료 숙식하기
영어·중국어 안 되면 NO !

서울 연희동에서 외국인을 상대로 ‘홈스테이’를 운영하는 유모(36)씨는 최근 중국인 게스트를 모집하면서 엄격한 조건을 내걸었다. ‘하루 최소 한 시간 반 이상은 아이와 중국어로 말하며 놀아줄 것’ ‘집주인이 바쁠 땐 학교에서 아이를 데려올 것’ ‘방학 두 달 중 한 달은 한국에 있을 것’ 등이다. 대신 숙박비는 무료다. 유씨의 엄격한 조건에도 이미 여러 명의 중국인 지원자들이 면접을 했다. 연세대 대학원에서 교육학을 전공하는 중국인 장레이청(張雷成·장뢰성)씨는 “집주인이 제시하는 조건이 부담스럽긴 하지만 지금 사는 집의 월세가 자꾸 올라 지원했다”고 말했다.

 ‘문화교류’란 취지로 시작한 홈스테이가 ‘실속형’으로 진화하고 있다. 한국인 호스트는 자녀의 언어학습을 강조하고, 외국인 게스트는 무료 또는 비교적 낮은 집세를 보고 홈스테이를 선택하는 것이다.

 국내 외국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한국인 호스트들이 올려 놓은 ‘미국 본토 발음 구사’ ‘석사학위 소지자’ 등의 홈스테이 광고가 계속 올라온다. 외국인들의 호응도 뜨겁다. 이 때문에 평창동의 방 6개짜리 한옥에서 홈스테이 사업을 하는 안모씨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외국인들이 커뮤니티 사이트 등을 통해 무료 홈스테이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면서다. 안씨는 하루에 1인당 5만원씩을 받는다. 안씨는 “외국인들이 점점 ‘실속파’가 되면서 무료 홈스테이를 찾는 이들이 점점 늘고 있다”고 말했다.

 홈스테이는 이처럼 무료와 유료가 있는데 영어권 국가에서 온 외국인들은 무료 홈스테이를 당연시하는 경향이 있다. 성산동에 사는 김모(34)씨는 지난달 인터넷에 같이 살 외국인 친구를 구한다는 광고를 냈다. 방 상태와 월세도 함께 적었다. 하지만 며칠 후 김씨를 찾아온 캐나다인은 “내가 원어민 영어강사이니 무료로 하자”고 제안했다. 김씨는 “정말 황당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홈스테이가 장기화되는 것도 새로운 현상이다. 원래 홈스테이는 1~2개월 정도의 단기간이 통상적이다. 대학생 이모씨는 “부모님이 중국지사로 발령을 받으셔서 국내에 있는 중국인 유학생과 우리 집에서 최소 6개월간 같이 살기로 했다”며 “유학생이라 월세를 아끼고 싶은 모양”이라고 말했다.

 영어·중국어 등 주요 외국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외국인에겐 홈스테이가 그림의 떡이다. 수호오치르 재한몽골유학생협회장은 “영어와 중국어권 학생이 아니면 무료 홈스테이를 찾기는 거의 불가능하다”며 “한국 정부에서 유학생들을 위해서도 저렴하고 편리한 주거공간을 마련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산하 서울관광마케팅의 박은선씨는 “손님을 맞을 준비가 안 된 가정들이 언어학습만을 위해 홈스테이를 운영하는 것은 문제”라며 “서울시는 2009년부터 홈스테이 인증 사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Conservative groups shift Foundation Day plans to drive-thru rally

Divers, scientists see climate change altering Jeju's aquatic ecosystem

Infections back in triple digits with 110 cases

Green religion

Flu vaccines left out of the fridge, program halted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