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cities scrap transit plans after Yongin has troubl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2 cities scrap transit plans after Yongin has trouble

Suwon and Seongnam, Gyeonggi, decided yesterday to scrap their plans to build rapid transit systems, following the news that Yongin, another city in Gyeonggi, ran into serious problems with its own ambitious metro line.

The two cities said they will instead build streetcars.

Yongin Rapid Transit Co., which built the Yongin system, filed a lawsuit against the city last week after the city refused to approve the start of rail service even though construction has been completed. The city, which is now the operator of the system, is responsible for getting the service going.

“We will give up the rapid-transit system project and instead we will push to build streetcars that are cost-efficient and environmentally friendly,” said Suwon Mayor Yeom Tae-young.

While the cost of most metro rail systems range from 50 billion won ($44.5 million) to 60 billion won per kilometer (0.62 miles), according to estimates, the cost for a streetcar system is between 20 billion and 30 billion won per kilometer. This is mainly because rapid transit systems require extensive tunneling and elevated structures. Yeom said a rapid transit system would also adversely affect the landscape of Suwon’s Hwaseong Fortres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In 2009, Suwon approved a 19.4 kilometer rapid transit system running from near Seryu Station on Seoul’s line No. 1 to Sungkyunkwan University. Construction was set to begin in 2012 and be completed in 2016. An estimated 1.29 trillion won was needed and the city planned to attract private investors for 50 percent of the cost.

But the Suwon city government decided to withdraw the project due to the potential pitfalls of financing such a major project. The city instead wants to build a 3-kilometer streetcar service linking Suwon Station on line No. 1 to Hwaseong Fortress and to gradually extend the tracks to other areas.

“A four-carriage streetcar can carry up to 220 passengers at five-minute intervals,” said Do Jae-ho, a transportation official at the Suwon city government.

Meanwhile, Seongnam decided to build two streetcar lines, one connecting Bundang and Pangyo and another linking Sagimakgol and Moran Station on Seoul’s line No. 8. The city hopes to start construction on the 418 billion won project in December 2013.


By Chung Young-jin, Yu Kil-yong [miju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염태영 수원 시장 “경전철 사업 안 해”


경기도 고양시에 이어 수원시와 성남시도 기존 경전철 건설사업을 백지화했다. 용인 경전철처럼 막대한 예산이 들어가는 걸 감당하기 어려워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경전철 사업을 포기하고 대신 비용이 적게 들고 소음이 거의 없는 노면전차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염 시장은 고가형 경전철은 세계문화유산 화성이 있는 수원의 자연경관과도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최근 교통안전국 경전철과를 폐지하고 첨단 교통팀을 신설했다.

경전철은 기본적으로 교량 위를 달린다. 지상에서 달리면 교통신호와 다른 차량으로 인해 신속·정확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경전철 공사비는 많이 든다. ㎞당 건설비는 경전철이 500억~600억원이다. 반면에 노면 전차는 지상에 레일을 깔기 때문에 건설비용이 ㎞당 200억~300억원으로 경전철의 절반이다.

수원시는 2009년부터 고가형 경전철 사업을 추진했다. 세류역(전철 1호선)~버스터미널 네거리~수원시청~광교 신도시~성균관대(전철 1호선)까지 19.4㎞ 구간에서다. 원래 2012년 착공해 2016년 완공할 예정이었다. 사업비는 1조2900억원으로 50%를 민간자본으로, 나머지를 국·도·시비로 충당한다는 계획이다. 시 부담액은 3000억원이다.

수원시는 그러나 이 경전철 사업이 용인이나 의정부 등 다른 자치단체와 비교해 규모가 큰 데다 재원을 조달할 여력이 없어 계획을 접었다고 설명했다. 개통 후 적자가 나도 시가 지원할 여력이 없다는 점도 사업 포기의 한 원인이다.

대신 수원시는 노면전차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상 도로와 교통 흐름에 따라 영향을 받아 운행 시간이나 속도는 경전철보다 떨어지지만 운송 효율은 더 높다는 이유에서다. 또 개통 후에 적자가 나도 민간사업자에 적자분을 메워 주지 않아도 된다. 시가 추진 중인 노면 전차의 노선은 1단계로 수원역~수원 화성행궁(길이 3㎞)이다. 1단계 개통 후 교통수요에 따라 구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수원시 도재호 첨단교통팀장은 “수원의 교통문제가 심각해지고 있어 노면전차 건설이 불가피하다”면서 “고가도로 형태의 경전철보다 건설비가 절반에 그친다”고 말했다.


성남시도 재정적 여건을 고려해 경전철 대신 노면 전차로 방향을 선회했다. 분당~판교(14㎞)와 모란역~사기막골 2개 노선이다. 6월 도시철도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마무리되면 국토해양부의 승인을 받아 이르면 2013년 12월 공사를 시작한다. 분당~판교 노선의 경우 보상비 173억원을 제외하고 4180억원이 들어간다. 이 중 55%인 2299억원은 민간업체가 부담하고 나머지는 국·도·시비로 충당한다. 적자가 발생하더라도 시가 민간사업자에 적자를 보전해 주지 않는다.

More in Social Affairs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Daily cases hit 583 and aren't declining soon

Mastermind of sex abuse ring sentenced to 40 years

DP wants parliamentary probe of prosecutor general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