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yeongui line train stop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Gyeongui line train stops

Just 12 days after a KTX train derailed near Gwangmyeong Station, which caused the public to question the safety of Korea Railroad Corp., a train bound from Seoul to Paju on the Gyeongui line, stopped at Seoul Station shortly after departing at 8:20 a.m., forcing roughly 200 passengers to leave the train.

As a result, five trains running between Seoul Station and Sinchon Station had delayed service. The problem was rectified at 9:50 a.m.

Passengers said all lights suddenly went out and some said they heard a blast near the electric cable above the train. But Korail said the malfunction was not serious and it is now inspecting the exact cause of the accident.

“The reason won’t be serious, such as poor maintenance or serious train defects,” Korail spokesman Kim Heung-seong said.

But a researcher for the Korea Railroad Research Institute said, “Considering witness remarks, defects in the electricity-delivery mechanism could have caused the accident.”

This was Korail’s third Korail accident of the year.

On Feb. 11, six cars on a Seoul-bound train derailed in the Iljin tunnel near Gwangmyeong Station due to a loose nut in the railroad switch box. Repairmen knew about errors in the box the morning of the accident but they didn’t report it to the railroad supervision center, which lead to the derailment.

And on Monday, a Korail subway train departed Jongno 3-ga Station on line No. 1 in Seoul with one of its doors open. Korail workers didn’t notice the open door until the train arrived at the next station, Jonggak. Korail explained that it “seemed to be a problem with the sensor system that prevents trains from departing with doors open.”

There were no injuries.

Many Korail officials blamed the recent accidents on the decreased number of maintenance workers since 2009.

“All Gyeongui line trains used to have maintenance work once every five days,” an official for Korail said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But now they have service only once a week.”

The official said the number of inspections on all KTX trains has also dropped, from once every 3,500 kilometers (2,175 miles) to once every 5,000 kilometers.

Korail’s labor union has even argued that Korail has been careless in maintaining the safety of its trains since it downsized the number of employees in 2009 when new president Huh Joon-young took office.

Huh cut some 5,100 employees from a former total of 15,000, most of whom examined tracks, electricity cables and signal equipment, the union said.

“Because we lost many mechanics, Korail hasn’t properly managed the safety of trains, although it outsourced the work to private companies,” an official for the union said.

A researcher for the institute added: “The recent Korail accidents have plenty of causes and I think Korail is totally insensitive in safety.”


By Chang Chung-hoon,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이번엔 열차 정전사고…나사 풀린 코레일


23일 오전 서울~문산 구간을 오가는 전동차가 서울역에서 고장을 일으켜 운행이 1시간30분가량 중단되면서 큰 혼잡이 빚어졌다.

사고 열차는 승객 200여 명을 태운 채 8시25분에 서울역을 출발하기 위해 플랫폼에서 대기하던 중이었다. 당시 사고차에 탔던 승객들은 “열차의 지붕 위에서 지지직거리는 소리가 나더니 ‘펑’ 소리와 함께 열차의 모든 전기가 꺼졌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사고는 출근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는 러시아워에 발생하면서 경의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사고 열차는 현장에서 복구되지 않아 문산 차량기지로 견인됐다.

코레일은 이날 사고가 발생한 지 한참이 지나서도 정확한 사고 원인을 찾지 못했다. 김흥성 대변인은 “정비 불량이나 차량의 심각한 결함은 아닐 것”이라며 “정확한 사고 원인은 문산 차량기지에서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철도 전문가들은 열차가 전기를 공급받는 팬터그래프(집전장치)의 결함 가능성을 지적했다. 철도기술연구원의 한 연구원은 “열차 지붕 위 전선에서 지지직거리는 소리가 나고 객차의 모든 전기가 갑자기 나간 걸로 봐서 팬터그래프 결함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승객을 태운 채 운행에 투입된 코레일 열차의 사고는 이달 들어서만 세 번째를 기록했다. 11일에는 광명역에서 KTX 개통 7년 만에 첫 탈선사고가 발생했다. 또 21일엔 경인선 인천행 열차가 종로3가역부터 종각역까지 출입문 한 개를 연 채로 운행했다. 이 구간은 인파가 붐비는 혼잡한 곳이어서 승객이 자칫 달리는 열차에서 떨어질 수도 있었던 위험천만한 사고였다. 서울역 사고 열차에 탑승했던 한 승객은 “한 달 내내 사고를 내다니 코레일의 너트가 풀린 것 같다”고 말했다.

코레일 내부에서는 차량과 시설 등에 대한 안전점검 주기를 연장한 것이 잇따른 사고를 부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코레일의 한 관계자는 “KTX 등 열차가 노후화할수록 검수 횟수를 늘려야 하는데 코레일은 거꾸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코레일은 지난해 8월부터 전기나 신호, 차량의 안전 상태를 점검하는 검수 횟수를 줄였다.

이번 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팬터그래프 등에 대한 전기 분야의 검수는 2주에 한 번씩 하던 것을 한 달에 한 번씩만 하고 있다.

코레일 노조는 “정원 감축 뒤 시설 정비나 유지보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며 “허준영 사장 부임 후 유지보수 체제 변경의 후유증이 크다”고 주장했다. 코레일은 허 사장 부임 후 정원 1만5000여 명 가운데 5100여 명을 감축했다. 특히 정원 감축 대상의 60%가 전기나 신호·선로를 유지보수하는 현장 담당자들이다.

하지만 코레일은 이들을 감축한 뒤 시설 유지보수를 외주나 위탁관리하고 있지만 철저한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철도기술연구원의 한 연구원은 “코레일의 최근 사고는 신호체계, 운전, 전기 등 원인이 다양하다”며 “코레일이 총체적인 안전불감증에 빠진 것 같다”고 우려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Daily cases hit 583 and aren't declining soon

Mastermind of sex abuse ring sentenced to 40 years

DP wants parliamentary probe of prosecutor general

Symposium illuminates Asian countries' responses to pandemic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