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vy story suffers from director’s too-light touch

Home > Culture > Arts & Design

print dictionary print

Heavy story suffers from director’s too-light touch

테스트

Hoon (Hyun Bin) and Anna (Tang Wei) in a scene from ‘Late Autumn.’ Provided by CJ Entertainment

Director Kim Tae-yong’s “Late Autumn,” the much-hyped remake of a now-lost 1966 Korean melodrama, is, in its essence, a love story.

As the movie’s gray, foggy Seattle backdrop foretells, however, the lovers don’t get to enjoy a feel-good, Hollywood rom-com scenario. There are no cute declarations of love. Nobody gets saved, or discovers their “true self” to the strains of an aptly placed song.

Instead, two misfits meet at the brink of their own hopelessness, after the milk has been spilt and there is no way out of the misery that is their lives.

Anna (Tang Wei) is a Chinese immigrant in the United States doing jail time for killing her abusive husband. Seven years into her nine-year prison term, she gets a three-day parole to attend her mother’s funeral. On her way there, she meets Hoon (Hyun Bin), a young Korean gigolo who charms his way into the hearts of rich older ladies in order to make money.

For a long time, a withdrawn Anna dismisses Hoon’s efforts to chat her up. She’s more interested in staring out bus windows and looking at the scenery as if she’s seeing signboards and lights for the first time in her life. And when she drinks a takeout coffee, she holds the cup with relish, as if it were her last.

Nevertheless, Hoon is persistent and manages to win her over with his bubbly, amicable nature. Despite his outgoing personality, it is ultimately his sense of loss that Anna identifies with. The two can’t help but express their desire for one another, even though they both know this won’t do them any good, or make any difference in changing their lives.

Even with this heavy storyline, the director’s take on the lovers’ story feels light. Instead of delving deeper into the broken psyches of the two characters, Kim treads on the surface, making a pretty yet underwhelming music video of the story instead. One scene in an amusement park, in which Anna and Hoon mimic the dialogue between a couple they see from far away, feels as if it doesn’t even belong in the story, as the acting is too animated and the tone of the dialogue is suddenly upbeat. The imaginary ballet sequence following this scene, although technically artful, seems equally pointless, because its sudden dive into the fantasy realm feels out of place.

The movie, however, is ultimately saved by the talent and presence of Tang Wei, whose acting serves as a sturdy rock. She makes all the otherwise ill-connected and somewhat fragmented scenes and dialogue converge into an emotional love story.

Late Autumn

Drama / English, Chinese, Korean
115 min.
Now playing


By Cho Jae-eun [jainnie@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뉴스엔]

회색 도시에서 빛난 ‘3일간의 사랑’


‘만추’ 너무 늦게 찾아온, 그래서 더 감격스러운 3일의 사랑

'누구나 마음을 여는 순간은 있다'

단 3일 만에 사랑에 빠질 수 있을까? 물론 가능하다. 하지만 사랑의 상처로 마음을 굳게 닫은 여자와 사랑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하는 남자의 진짜 사랑은 더욱 마음을 아프게 한다.

현빈 탕웨이 주연 영화 '만추'(감독 김태용/제작 보람엔터테인먼트)는 꿈속의 한 장면을 옮겨놓은 듯하다. 영화는 뿌연 안개와 어두운 그림자로 영화 속 인물들의 메시지를 전한다. 큰 상처로 마음을 열지 못하는, 보일 듯 보이지 않는 상대의 마음은 짙은 안개와 꼭 닮아있다.

'만추'는 마음을 굳게 닫은 애나(탕웨이)가 낯선 남자 훈(현빈)을 만나 사랑에 빠지는 3일간의 이야기를 담는다. 애나는 남편을 의도치 않게 살해한 후 감옥에 7년 갇힌다. 그는 어느 누구도 믿지 않지만 우연히 훈을 만나며 닫힌 마음을 조금씩 연다. 어쩌면 중국인 애나에게 낯선 한국남자 훈은 오히려 마음을 털어놓기 편한 상대일지 모른다.

애나와 훈의 안개와 같은 사랑은 벤치에 앉아 대화하는 장면에서 최고조에 오른다. 애나는 중국어라고는 단 두 마디 '하오'(좋다)와 '화이'(나쁘다) 밖에 모르는 훈에게 가슴 속 이야기를 처음으로 털어놓는다. 훈은 중국어를 알아듣지 못하지만 자신이 아는 단 두 마디 '하오'와 '화이'로 호응한다.

그녀의 이야기를 이해하는 척 듣는 훈의 모습과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 했던 속내를 상대가 알아듣지 못하는 언어로 털어놓는 애나의 모습은 마음이 시릴 정도로 안타깝다.

탕웨이는 복잡한 상황에 처한 애나를 텅 빈 듯한 얼굴 표정으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답답함과 분노를 애써 억누르는 그녀의 절제된 연기는 '색, 계'에서 보여준 것과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현빈 역시 머리를 한껏 세워 올린 채 주머니에 손을 넣고 껄렁껄렁 걷는다. 그는 호스트가 직업인 훈의 모습을 과도하지 않게 표현했다. 모든 상황에 자연스럽고 유연하게 대처하지만 능글맞지는 않다.

이 영화는 자극적이고 빠른 것을 추구하는 요즘 영화와 달리 느리고 여백이 많다. 때문에 독립영화 같은 느낌을 준다. '만추'는 사랑을 소재로 하지만 삼각관계, 배신 등의 통속적 주제가 아닌 서로의 교감에 초점을 맞춘 쓸쓸하고 애틋한 사랑을 그린다. 15세 이상 관람가로 2월 17일 개봉한다.

More in Arts & Design

Calling all art lovers, head south this fall

Shining a light

Everyone can sit in the coveted front row at S/S Seoul Fashion Week

An insight into K-pop's obsession with Jean-Michel Basquiat

Ambiguity is inevitable according to renowned contemporary artist Haegue Yang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