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car season brings a flood of new films

Home > Culture > Arts & Design

print dictionary print

Oscar season brings a flood of new films

테스트

Five of the 10 Oscar nominees for Best Picture will be released in Korea this month and early next month. Above, scenes from three of the films: “Black Swan,” “The King’s Speech” and “True Grit.”Provided by the distributors


With Oscar season drawing near, local distributors are gearing up to release five of the 10 films nominated for Best Picture this year. The other five films already opened in Korea last year.

Although all 10 films have already been released in the West, local distributors have waited until now to release them here because the Oscar telecast is a major factor in boosting ticket sales.

According to Variety magazine, ticket sales in the United States jump about 24 percent on average after a nominated film wins an Oscar.

This year’s awards ceremony will air on Sunday (Monday morning in Korea).

“The time from mid-February to early March is peak season for us because of the Oscars,” said an official at a Seoul-based film PR agency responsible for promoting the British film “The King’s Speech.”

“The date of this year’s Academy Awards was taken into consideration when we set the films’ release dates,” the official added.

Of the 10 Best Picture nominees, “The King’s Speech” is considered the most potent contender for the award. With 12 nominations including Best Director and Actor, this period drama, which tells the story of a British king who works with a speech therapist to overcome his stutter, features British actor Colin Firth as King George VI and Australian actor Geoffrey Rush as his therapist. The film opens here on March 17.

“Black Swan” is another strong candidate for the Best Picture award. With five Oscar nominations, including Best Director and Actress, “Black Swan,” which defines itself as a psycho-sexual thriller, depicts a female dancer and her obsession with the role of the Swan Queen in “Swan Lake.” Natalie Portman, who is famous for her role in the 1994 French action film “Leon” and the new “Star Wars” series, already received the best actress award for “Black Swan” at the Golden Globe Awards last month. The film was released yesterday in Korea.

“True Grit,” directed by Joel and Ethan Coen, was also released yesterday. With 10 nominations, this Western centers on a young girl who hires a U.S. marshal to help her get revenge on the man who murdered her father. Featuring Jeff Bridges, Matt Damon and Hailee Steinfeld, the film is the second adaptation of the novel of the same name by Charles Portis.

“127 Hours,” which earned six Oscar nominations, is already showing at theaters. Directed by Danny Boyle, famous for his 2009 hit “Slumdog Millionaire,” the film is based on the true story of U.S. climber Aron Ralston, who was trapped under a boulder in Utah for about five days and survived by amputating his own arm.

“The Fighter,” which has six Oscar nominations under its belt, is another film based on a true story. This one is about professional boxer “Irish” Mickey Ward and his fight to become the world lightweight champion. The film is slated to open on March 10.

The other Best Picture contenders, which have already been screened in Korea, are “Inception,” “The Kids Are All Right,” “The Social Network,” “Toy Story 3” and “Winter’s Bone.”


By Sung So-young [so@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스타뉴스]

‘오스카의 영광'이 몰려온다’

소셜네트워크 vs 킹스 스피치, 미리보는 오스카①

할리우드 영화 잔치 제8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27일(현지시간) 미국 LA코닥극장에서 열린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그들만의 잔치지만 세계 영화팬들의 눈길이 쏠리는 것은 인지상전,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을 미리 짚어봤다.

#`소셜 네트워크` VS `킹스 스피치` 왕좌는 누구 품에?

이번 시상식에 가장 큰 관심사는 데이비드 핀처 감독의 `소셜 네트워크`와 톰 후퍼 감독의 `킹스 스피치` 중 과연 어떤 영화가 작품상 트로피를 품에 안느냐다.

전 세계 5억명 이상이 사용하는 페이스북의 탄생과정을 그린 `소셜 네트워크`는 작품상과 감독상, 남우주연상, 각색상, 촬영상, 편집상, 음악상, 음향효과상 등 총 8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소셜 네트워크`는 골든글로브와 전미평론가협회 등을 휩쓸며 이번 시상식에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힌다.

데이비드 핀처 감독이 명성에도 불구하고 오스카 작품상과 감독상 등 주요상을 받은 적이 없다는 것도 호의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킹스 스피치` 저력도 만만치 않다. `킹스 스피치`는 말을 더듬는 조지 6세와 언어 치료사의 관계를 그린 작품. 이번 시상식에 최다인 12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 `소셜 네트워크`를 긴장시키고 있다. `킹스 스피치`는 미국프로듀서조합상과 배우조합상 작품상, 감독조합상 감독상, 영국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하면서 기세를 올렸다.

앞서 두 영화는 지난달 16일 열린 골든글로브에서 맞붙었다. `소셜 네트워크`가 작품상,감독상,각본상,음악상을 휩쓸며 압승했다. `킹스 스피치`는 남우주연상 1개로 만족해야 했다.

할리우드 도박사들은 작품상은 `킹스 스피치`, 감독상은 `소셜 네트워크`가 유력할 것이라 점치고 있다. 할리우드 베팅사이트 이지아즈닷컴에 따르면 도박사들은 `킹스 스피치`가 작품상과 남우주연상,각본상,미술상에 유력하며, `소셜 네트워크`는 감독상,편집상,각색상,음악상이 유력할 것으로 봤다.

#콜린 퍼스-나탈리 포트만 주연상 행진 계속할까?

남녀 주연상의 영예가 누구에게 돌아갈지도 관심사다.

남우주연상의 경우 `뷰티풀`의 하비에르 바르뎀, `진정한 용기`의 제프 브리지스, `소셜 네트워크`의 제시 아이젠버그, `킹스 스피치`의 콜린 퍼스, `127시간`의 제임스 프랑코가 후보다. 여우주연상은 `에브리바디 올라잇`의 아네트 베닝, `래빗 홀`의 니콜 키드먼, `윈터스 본`의 제니퍼 로렌스, `블랙 스완`의 나탈리 포트만, `블루 발렌타인`의 미셀 윌리엄스가 경합한다.

유력한 후보는 콜린 퍼스와 나탈리 포트만. 콜린 퍼스는 `킹스 스피치`에서 신경성 말 더듬증에 시달리는 조지 6세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나탈리 포트만은 `블랙 스완`에서 완벽에 대한 강박으로 스스로를 파괴시키는 발레리나로 열연을 펼쳤다.

콜린 퍼스는 골든글로브와 배우조합상, 영국 아카데미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나탈리 포트만은 골든글로브와 영국 아카데미 등 각종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휩쓸다시피 했다.

#`인셉션`, 제2의 `아바타` 신세 되나

그간 시상식에서 찬밥 신세나 다름없었던 작품들이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을 통해 새롭게 조명받을 것인지도 지켜볼 대목이다.

국내에서 500만이 훌쩍 넘는 관객을 모았던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셉션`은 작품상을 비롯해 촬영상 각본상 미술상 음악상 음향효과상 음향편집상 시각효과상 등 8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인셉션`은 영화적 상상력을 마음껏 발휘하며 지난해 전 세계적인 흥행몰이를 거뒀다. 하지만 시상식에선 외면에 가까운 설움을 받았다.

올해 `인셉션`이 지난해 `아바타`가 겪은 굴욕을 맛볼지, 아니면 반전에 성공할지도 관전 포인트다. `아바타`는 지난해 아카데미 시상식에 9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지만 시각효과상, 촬영상,미술상 등 3개 부문 수상에 그쳤다. 반면 전 부인인 캐서린 비글로우 감독의 `하트로커`가 작품상과 감독상 등 6개 부문을 수상했다.

그밖에 올해 시상식에는 작품상 등 5개 부문 후보에 오른 `토이스토리3`가 어떤 성적을 거둘지도 주의 깊게 지켜볼 부분이다.

More in Arts & Design

Shining a light

Everyone can sit in the coveted front row at S/S Seoul Fashion Week

An insight into K-pop's obsession with Jean-Michel Basquiat

Ambiguity is inevitable according to renowned contemporary artist Haegue Yang

Art collective teamLab combines humans and natur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