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rt upholds limits on lawsuits against family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Court upholds limits on lawsuits against family

The Constitutional Court ruled yesterday that a section of the Constitution that prohibits Korean citizens from filing lawsuits against family members for minor criminal infractions is constitutional.

The court issued the ruling in a case filed in June 2009 involving a man, surnamed Seo, who argued that “the right to equality was violated due to excessive limitations on lineal descendants.” Seo had filed the lawsuit because his complaint that his mother made false accusations couldn’t be prosecuted.

The court said “filing a lawsuit against lineal ascendants for sexual violence is protected by a special law. Moreover, relatives can file a lawsuit on behalf of a lineal descendent to institute criminal proceedings. Therefore, it is hard to see this bill as limiting testimony rights [of lineal descendents].”

The biggest issue was whether Section 224 in the Code of Criminal Procedure violated equal rights. The judges who upheld the constitutional section judged that the restriction on lineal descendents filing a lawsuit under this bill is a “rational and well-grounded discrimination.” They pointed out that “the current bill restricts filing lawsuits [by lineal descendents] for only a few crimes that are considered relatively minor,” and added that “the special law allows lineal descendents to file for serious crimes such as sexual violence or domestic violence.”

Meanwhile, the judges who argued for the unconstitutionality of the bill said that “Section 224 in the Code of Criminal Procedure protects lineal ascendants that don’t deserve to be protected by the law, which fails to protect descendents who are the victims of crimes. It is a serious discrimination.” They also said that “the relationship between ascendants and descendents could be an element in considering the seriousness of the nature of crime but it can’t be a reason to dismiss exerting the nation’s punishment rights.”

Section 224 has been sustained since 1954.

By Jo Kang-su, Yim Seung-hye [enational@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헌재 “자식이 부모 고소 못하게 한 형소법 합헌”

“본인 또는 배우자의 직계존속에 대해 직계비속이 고소하지 못하도록 규정한 형사소송법 224조는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다.”

이강국 헌법재판소장은 24일 헌재 대법정에서 ‘직계존속 고소 금지’ 조항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서모씨는 어머니를 무고 등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검찰이 불기소 처분하자 “자녀 등 비속의 고소권을 과도하게 제한해 평등권을 침해당했다”며 2008년 6월 헌법소원을 냈다.

이날 재판관 9명의 판단은 5(위헌) 대 4(합헌)로 첨예하게 갈렸다. 위헌 쪽에 선 재판관이 한 명 더 많았지만 위헌 결정 정족수(6명)를 넘지 않아 가까스로 합헌 결정이 나왔다. 가장 큰 쟁점은 형소법 224조가 헌법상의 평등권을 침해하느냐였다.

합헌 의견을 낸 이강국 소장과 조대현·민형기·송두환 재판관 등 4명은 해당 조항이 규정한 비속의 고소권 제한은 “합리적인 근거가 있는 차별”이라고 판단했다. 이들은 “이 조항으로 고소권이 제한되는 분야는 비밀침해죄와 업무상 비밀누설죄 등 피해의 심각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몇몇 범죄에 국한돼 있다”며 “직계존속이 성폭력이나 가정폭력 범죄를 저지르면 특별법에 따라 비속이 고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 사회의 존·비속 관계를 규율하는 법률이 유교적 전통사회에서 최고의 도덕적 선으로 간주되는 ‘효(孝)’의 정신을 받아들이는 것은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비속이 존속을 고소하는 행위의 반윤리성을 억제하고자 한 입법 목적에 비춰 합리적 차별”이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위헌 의견을 낸 이공현·김희옥·김종대·이동흡·목영준 재판관 등 5명은 “해당 조항은 비속의 고소권을 완전히 박탈함으로써 헌법상의 재판절차 진술권 보장에 중대한 제한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법이 보호할 가치가 없는 존속에 대해서까지 국가의 형벌권 행사를 포기하고 범죄 피해자인 비속에 대한 보호의무를 저버리는 것은 심각한 차별”이라고 못 박았다.

또 “존·비속이라는 신분 관계는 범죄의 죄질과 책임의 측면에서 경중을 고려할 수 있는 요소는 될 수 있을지언정 국가형벌권의 행사 자체를 부정할 이유는 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존속에 대한 고소를 허용하더라도 사안에 따라 다양한 처분이 가능하다는 점을 들어 “고소를 원천적으로 봉쇄하는 것만이 가족제도의 기본 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유일한 수단이라고 할 수 없다”고도 했다. 해당 조항은 1954년 형사소송법이 제정된 뒤 유지돼 왔다.

More in Social Affairs

Daily infections drop below 100 but untraceable cases cause concern

Seoul sues Sarang Jeil Church for W4 billion

'Traceless' infections are Korea's new coronavirus worry

K-pop band Seventeen to promote Seoul with cooking, style tips

Recovery operation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