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vows to expel Lee Sook-jung in new council vote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DP vows to expel Lee Sook-jung in new council vot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lawmakers in Seongnam City told the JoongAng Ilbo that they are working to arrange another vote to determine the fate of fellow city council member Lee Sook-jung.

The move comes after Lee survived a previous attempt by the Seongnam City Council to strip her of council membership. The DP has been under fire for failing to punish Lee for abusing a government employee.

“We will try to hold an extra [council] session sometime in March and will work to get a resolution requiring Lee’s expulsion to be resubmitted,” said Ji Kwan-geun, vice president of the Seongnam Council and a DP member.

“Council members from the Democratic Party will meet this week to discuss measures,” adds Park Jong-chul, another DP-affiliated Seongnam Council member.

Lee, 35, came under public criticism after an MBC report was aired that showed her abusing a 23-year-old female employee at a residence center in Seongnam. The abuse allegedly occurred because the employee did not recognize Lee’s name in a phone conversation.

While lawmakers frequently get away with similar abuses, Lee faced severe criticism because of her affiliation with the Democratic Labor Party ? a minor, progressive party that is considered ethically superior to conservative parties.

After the incident, Lee gave up her party membership at the request of the embarrassed DLP leadership, but has kept her council post.

Last Friday, the city council voted on a resolution to strip Lee of her council post. Twenty council members voted in favor of the resolution, three short of the necessary votes to expel Lee. Seven voted against the resolution and six abstained from voting. In order for Lee to lose her post, two-thirds of the council’s quorum, or 23 out of 34 members, had to vote for the resolution.

“The rejection of the resolution was due to the DP’s objection to it, and that created a negative pubic sentiment about the DP in Seongnam,” said an official of the DP. Some DP members were known to have been reluctant to join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in attacking Lee, formerly from a fellow opposition party. The council is comprised of 18 GNP members, 15 DP members and an independent.

The DP official said the party is also concerned that the DP’s role in voting down the resolution will negatively affect its campaign for the by-elections slated for April 27.


By Chae Byung-geon,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성남시의회 ‘제명 무산’ 파장

판교주민센터에서 일하는 공공근로 여직원에 대한 모욕적인 언행으로 지탄을 받은 이숙정 성남시 의회 의원(무소속) 제명징계요구 결의안이 시의회에서 부결된 것과 관련해 민주당 소속 지관근 시의회 부의장은 27일 “3월 중 임시회를 열어 이숙정 시의원에 대한 제명요구안을 재처리하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 부의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임시회 개최가 합의되면 시의회 윤리특위를 열어 이 의원에 대한 징계 문제를 다시 논의할 것”이라며 “자진사퇴 촉구 결의안을 내거나, 제명 결의안을 다시 제출해 투표로 제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시의회 윤리특위의 민주당 간사인 박종철 의원은 “민주당 시의원들이 이번 주 중 만나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남시의회는 지난 25일 이 의원에 대한 제명징계 요구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으나 제명요건인 재적의원(34명)의 3분의 2 이상(23명)의 찬성표가 나오지 않아 결의안이 부결됐다. 표결에선 찬성 20명, 반대 7명, 기권 6명이란 결과가 나왔다. 시의회는 한나라당 18명, 민주당 15명, 무소속 1명으로 구성돼 있는 만큼 이 의원 제명에 미온적이었던 민주당 의원들이 대거 반대 또는 기권표를 던진 것으로 분석됐다.


 민주당 성남시의원들이 3월 회기 때 이 의원 제명을 추진키로 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 중앙당 관계자는 “25일 상정된 제명결의안이 민주당 때문에 부결된 걸로 알려져 성남시 여론이 나빠졌고, 그 여파가 4월 실시될 성남분당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가 당 안팎에서 나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 제명결의안을 다시 표결하는 문제와 관련, 성남시의회 윤리특위의 박세종 전문위원은 “시의회의 한 회기가 끝나고 다음 회기가 열리면 의원 제명요구안을 다시 제출해 표결에 부칠 수 있다”며 “이 경우 일사부재의(一事不再議)의 원칙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민노당 소속이었던 이숙정 시의원은 지난달 27일 판교주민센터에 전화를 걸었다가 공공근로 여직원 이모(23)씨가 자신을 알아보지 못했다는 이유로 센터를 찾아가 이씨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구두와 가방을 던지고 머리채를 잡아당겨 고소를 당했고, 비난 여론이 일자 민노당을 탈당했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