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art box lands, bringing global shorts

Home > Culture > Arts & Design

print dictionary print

Mobile art box lands, bringing global shorts

테스트

H Box, a single-channel video work platform by the Hermes Foundation. Provided by the Hermes Foundation


A glistening silver box resembling a sci-fi spaceship stands in the center of the gallery on the third floor of Artsonje Center, central Seoul. Inside the box, which is around 5 meters (16.4 feet) tall and over 6 meters (19.7 feet) wide, short films play on a large screen in pitch darkness.

The object, called “H Box,” is actually the latest art-meets-technology innovation by the Hermes Foundation, designed by architect Didier Faustino. In a way, the H Box is like a spaceship for art. It travels all over the world with its built-in film screen and shows single-channel video works by up-and-coming artists.

The box has room for 10, making for an intimate viewing experience.

Thus far, it has traveled to major museums and art centers in Europe and North America. It debuted at the Centre Pompidou in Paris in 2007 and has been shown at the Tate Modern in London, the Yokohama Triennale in Japan and the Sao Paulo Biennale in Brazil. In all, 21 video works by various artists have been shown through the H Box.

Since its establishment in 2008, the Hermes Foundation, founded by the French luxury brand Hermes, has supported contemporary artists with diverse projects including H Box, as well as exhibitions in venues across the globe.

“The H Box is an object that blends references: a screening room, a travel kit and a modern curio cabinet of sorts,” Benjamin Weil, the curator of the H Box project, wrote in a forward for the Artsonje exhibition.

테스트

A still from Nam Hwayeon’s short film “Do Not Harm Your Ghost,” which is now showing as part of the H Box exhibition.


In the exhibition, eight works by artists from diverse backgrounds - including Nam Hwayeon from Seoul, Wang Jianwei from China, Ali Kazma from Turkey and Mark Lewis from Canada - will be featured inside the H Box.

Five other video shorts featured through the H Box project in 2009 will be shown in the “H Box: Loops” exhibition on the second floor.

The works vary in style and theme, making it difficult to find a common thread in the exhibition.

In Wang Jianwei’s 11-minute short “Zero,” the artist explores an intermediary state of being. His central character falls down a building in slow motion while observing the events on each floor he passes. As a classically trained painter, Wang’s shots, rich in color and imagery, look almost like paintings while at the same time being highly theatrical.

In “Do Not Harm Your Ghost,” Nam Hwayeon poses questions about the line between fiction and reality. In the film, a performer stands in front of the ocean while a voice-over narrator tells stories about various other performers - their experiences, memories of performing and artistic fantasies.

The narrative and the performance collide, forcing the viewer to question whether the stories told are actually true or are just a made-up scenario created for the video performance.

*“H Box” runs until May 1 at Artsonje Center, central Seoul, on the third floor. The “H Box: Loops” exhibition on the second floor runs until March 27. Artsonje Center is open daily from noon to 7 p.m. except on Mondays. Admission is 3,000 won ($2.66) for adults and 1,500 won for students. For details, call (02) 733-8945, or visit www.artsonje.org.


By Cho Jae-eun [jainnie@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원시인 소재 비디오 아트 내놓은 인도 현대미술 대표주자 니킬 초프라


에르메스 재단의 ‘H박스’ 프로젝트는 비행기 기내 형태의 조립식 구조물 안에 미디어아트 작품을 선보이는 ‘유목하는 상영관’ 개념이다.

인도의 미디어 아티스트 겸 행위예술가 니킬 초프라(37·사진). 강렬한 개성과 역사성으로, 중국 현대미술에 이어 최근 세계 미술계에서 도약하는 인도 현대미술의 대표주자다. 탈식민 시대의 인도에서 개인의 정체성과 집단적 정체성 간의 혼란 등을 주제로 작업하며 크게 주목받고 있다. 2009년 베니스 비엔날레에 초청받는 등 활발한 활동을 벌이는 그가 한국을 찾았다. 25일부터 5월1일까지 서울 소격동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리는 에르메스 재단의 ‘H박스’ 프로젝트를 위해서다. 그는 여기에 20분짜리 비디오 아트 ‘남자는 바위를 먹는다’를 내놓았다.

 ‘H박스’는 프라다의 ‘트랜스포머’ 프로젝트처럼 패션 브랜드가 펼치는 문화예술 후원프로그램의 하나다. 비행기 기내를 연상시키는 조립식 구조물인 H박스 안에 초프라 외 8명의 미디어 아트 작품이 상영된다. H박스는 세계적인 건축가 디디에 이푸자 포스티노의 작품으로 ‘유목하는 상영관’이라는 컨셉을 내세웠다.

 초프라는 “원래 오랜 작업 주제의 하나가 여행인데 H박스 컨셉과 딱 맞아떨어졌다”고 소개했다. 산악지대를 배경으로 한 ‘남자는 바위를 먹는다’는 벌거벗은 원시의 남자, 구도하듯 춤추는 여자, 성장한 채 먹고 마시는 일군의 남녀가 교차편집되면서 원시와 문명, 소비와 탐욕 등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그를 비롯해 총 6명의 팀 전원이 출연하며 1인다역을 했다.

 “주촬영지는 해발 3200m 히말라야 고산지대였죠. 버스에서 내려서 8시간이나 걸어올라가고 말 12마리가 장비를 운반하는 등 오지였어요. 혹독한 추위와 호흡곤란을 겪으며 촬영했죠. 작품 전체에 원시, 자연 그 자체를 담고 싶었고 극한의 촬영과정 자체가 작품의 일부라고 봤어요. 사실 우리가 여행을 떠나는 이유도 낯선 환경 속에서 자기를 새롭게 바라보기 위해서고, 육체를 물리적 극한까지 밀어붙이는 것도 제가 평소 하던 행위예술과 일맥상통합니다.”

 그는 “원시인이 동굴을 나서는 순간부터 소비가 시작된다”며 “먹고마시는 행위도 욕망, 소비의 시작이다. 우리가 얼마나 소비지향적 세계에 살고 있는지 돌아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위예술가 출신인 그는 이번에 함께 한 무니르 카바니(촬영)와 처음 손잡은 2005년작 ‘왓 윌 아이 두 위드 올 디스 랜드(What will I do with all this land)’때부터 자신의 퍼포먼스를 영상으로 기록하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 여행, 탐험, 도전 등을 주제로 작업하고 싶다는 그는 “자칫 패션브랜드의 예술지원이 홍보나 상업적인 것으로 흐를 수 있는데, H박스 프로젝트는 일체의 간섭이 없는 자유로움 그 자체였다”고 호평했다.

◆H박스=에르메스 재단의 예술후원 프로그램. 2007년 파리 퐁피두센터에서 첫 선을 보인 후 전세계를 순회하며 H박스라는 상영 공간 안에 젊은 작가들의 비디오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현재까지 21명의 작가가 제작지원을 받았다. 국내는 첫 상륙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