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ghting the wrongs in animal slaughte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ighting the wrongs in animal slaughter



In 2007, American animal rights activists launched a boycott campaign against KFC to protest the slaughter of chickens by electric shock, which was deemed inhumane to animals. Shortly thereafter, Burger King announced they would slaughter their chickens by first gassing them to put them to sleep. McDonald’s was next to take action. It declared it would give chickens more space so they’d feel less stress. In his book “Supercapitalism,” Robert Reich,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and former U.S. Labor Secretary, criticized McDonald’s purported “humanitarian” slaughter as a technique that reduces employee injuries while producing more meat.

In the book of Zhuangzi, a Chinese philosopher in the 4th century B.C., there is a passage on the Tao of a master butcher. Whereas a skilled butcher had to change his knife every year, a master butcher could use the same knife for 19 years. His knife never got dull because he saw the cattle with his mind, not with his eyes, and never touched sinew or bones. Kosher food is prepared with the meat of a cow whose throat is slit within two seconds. Is that more humane?

In the 1980s, an Asian-American who killed a coyote with a club was indicted in Los Angeles on charges of cruelty to animals. In his case, the defense lawyer drew a comparison between the killing and deer hunting - where a hunter pulls the trigger while staring directly at a deer - and asked, “On what grounds do you call the use of a gun humane, while the use of a club is inhumane?” His argument was that regardless of the means, killing animals is inhumane. He won.

In the 5th century B.C., Alcmaeon of Croton discovered the optic nerve by cutting the nerve behind a dog’s eye to study vision. In 1902, Pavlov’s dog had to salivate, at the sound of a bell, to prove his master’s research on conditional reflexes. Soviet space dog Laika became the first animal to orbit the Earth. But these were like sacrificial animals offered for a commemorative rite. No ordinary animal would envy a sacrificial animal, no matter how well fed.

Animal welfare is a hot topic these days, as some 3.4 million cows and pigs are being buried to prevent the spread of foot-and-mouth disease. Some have suggested that breeding space should be regulated, that animals should be slaughtered with minimal pain and that incineration should be used, instead of burial, to dispose of animal remains. Still, I wouldn’t be surprised if the animals hated the quarantine authoritie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Park Jong-kwon

동물 복지

2007년 미국에서 동물애호주의자들이 ‘켄터키프라이드치킨(KFC)’ 불매운동을 벌였다. 닭을 비인도적 전기충격 방식으로 잡는다는 이유다. 그러자 ‘버거킹’은 재빨리 “전기 대신 가스로 기절시켜 잡겠다”고 발표한다. ‘맥도널드’는 한 걸음 더 나가 닭이 스트레스 받지 않도록 사육면적을 늘리겠다고 했다. 바로 동물복지론이다. 미국 브랜다이스대학 로버트 라이시 교수는 『수퍼 자본주의』에서 “맥도널드의 인간적 도살이란 근로자 부상을 줄이고, 더 많은 고기를 얻어내는 기법을 뜻한다”고 꼬집는다.

장자(莊子)의 양생(養生)편에 ‘백정의 도(道)’가 나온다. 능숙한 백정은 1년에 한 번 칼을 바꾸지만, 이 백정은 19년째 하나를 쓴다. 그는 눈이 아니라 마음으로 보며, 힘줄이나 뼈를 건드리지 않아 칼이 무뎌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유태인의 식사법 ‘코셔(kosher)’도 ‘날카로운 칼로 목을 찔러 2초 안에 죽이라’고 했다. 고통을 덜어주라는 뜻이다. 그러면 인간적일까.

1980년대 미국 LA에서 코요테를 몽둥이로 잡은 아시아계 주민이 기소됐다. 비인도적 동물학대죄다. 변호사는 사슴의 눈을 응시하며 방아쇠를 당기는 ‘디어 헌팅(Deer Hunting)’을 들어 “총은 인도적이고, 몽둥이는 비인도적이란 기준이 뭐냐”고 따졌다. 수단이 뭐든 동물에겐 죽음 자체가 비인도적이란 주장으로 무죄를 이끌어냈다.

동물에게 인간은 고통의 근원인가. 미국의 사회심리학자 멜라니 조이는 『우리는 왜 개는 사랑하고, 돼지는 먹고, 소는 신을까』에서 인간의 ‘육식주의’를 질타한다. 먹이사슬의 꼭대기로 자처하며 동물에 대한 연민을 외면한다는 것이다. 개라고 행복할까. 대표적인 실험 대상 아닌가. 기원전 5세기 그리스의 알크마이온은 개의 눈을 해부, 시신경을 발견해 최초의 동물실험으로 기록된다. 1902년 ‘파블로프의 개’는 조건반사를 증명하기 위해 종소리만 듣고도 침을 흘려야 했다. 러시아의 ‘라이카’는 스푸트니크에 올라 최초로 우주를 여행한 지구생명체다. 그래 봐야 장자(莊子)가 말한 ‘교제희우(郊祭犧牛)’다. 제삿날 잡는 소 말이다. 잘 먹고 자수 옷 입어봐야 제삿날엔 하찮은 돼지가 부러운 거다.

구제역으로 소·돼지 340만 마리가 매몰되면서 동물복지가 화두다. 가축별 사육면적을 규정하고, 안락사시키며, 매몰 대신 소각하자는 거다. 그러나 이들 동물에겐 방역당국이 밉고, 인간의 육식주의가 원초적 슬픔 아니겠나.

박종권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