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national interes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at ‘national interest’?

The term “state violence” is often used by Korean protesters to describe police action against their demonstrations. Most times, this is linguistic fallacy, an attempt to brand legitimate law enforcement as a crime, and the intent is to disempower public authorities. In fact, the state can use lawful violence. What is the limit? The standard for that is the law. It can be found in the spirit of the Constitution and the values this country has advanced. Those values are a code of ethics preserved by our collective conscience, and they have taken material form in the liberal democratic order we live in.

The embarrassing allegation that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gents broke into a hotel room of an Indonesian delegation to steal data and a computer makes us wonder if we are losing those national values for the sake of pragmatism. The government and some politicians described the NIS’ alleged botched operation as if the agents were simply working in the national interest. This is stunning. Does our intelligence agency regard such a break-in as an ordinary part of their job? The top priority going forward will be to minimize any international repercussions from the incident. But from the start, we have to weigh the immediate gains from such behavior against the ethical damage it has already inflicted.

When we use the term “national interest,” it often refers to economic or mercantile gains. The visiting Indonesians were being wooed to buy Korean T-50 trainer jets. The aircraft carries a price tag of 24 billion won ($21.4 million). Export of 50 jets would be worth 1.2 trillion won, and more money can be made through equipment support, training of pilots and maintenance. Because of the potential for great gains, President Lee Myung-bak has paid special attention to T-50 exports as one of the country’s two key export programs, in addition to nuclear power plant sales.

If the potential gains are very big, is it tolerable to do anything to achieve them? No matter what logic is used to defend the NIS’ alleged operation, it is illegal to break into a hotel room to steal a laptop. It is an illegal act committed by the government. For the sake of the defense industry and an important export project, is it okay for the government to break the law? How is that different from an individual breaking the law for his or her individual gain?

Intelligence authorities of Korea have had an often shameful past. In the authoritarian days, they infringed on human rights through torture and wiretapping. After Korea became a democracy, they were reformed. It is good that they are cutting back on domestic spying while focusing on overseas industrial intelligence. And yet, it does not mean that they can cross the line of the law.

-ellipsis-



‘국가 폭력’이란 말이 있다. 시위대가 폭력 시위에 대한 경찰의 제압 행동을 비난하기 위해 상투적으로 쓰는 말이다. 대부분 상징조작이다. 정당한 법 집행에 그런 낙인(烙印)을 찍어 공권력을 무력화하려는 의도다. 국가는 ‘합법적 폭력’을 행사할 수 있다. 그 합법의 한계는 어디인가. 판단의 기준은 법이다. 더 깊이 따져 들어가면 헌법 정신이고, 대한민국이 지향하는 가치일 것이다. 우리가 지향해온 가치는 우리의 양심이 소중하게 보존해온 도덕률이고, 자유민주적 질서로 구체화해 왔다.

국정원의 어설픈 롯데호텔 잠입사건 관련 논란을 지켜보면서 우리는 어느 틈에 실용이란 이름으로 이런 가치를 잃어버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혼란스러워진다. 정부나 일부 정치권은 국정원의 ‘서투른 공작’을 질타한다. 들키지만 않았다면 ‘국익을 위해 당연히 했어야 할 일’이었다는 투다. 정말 우리 정보기관은 그런 일을 당연한 업무로 여겨야 할 것인가. 심지어 조용히 잘 수습돼 가는 것을 왜 문제 삼아 국익을 해치느냐는 주장도 나온다. 당장은 국제적인 파문을 최소화 하는 것이 급선무다. 하지만 우리가 얻을 수 있는 당장의 이익과 우리가 잃을 수 있는 가치의 무게를 저울질해 볼 필요가 있다.

‘국익’이라는 표현을 쓰는 것은 엄청난 경제적 이익이 걸린 문제라는 의미 같다. 공작의 대상이 된 인도네시아 특사단은 국산 고등훈련기 T-50을 수입하려고 방한했다고 한다. T-50의 대당 가격은 240억 원이나 한다. 50대를 수출하면 1조2000억 원. 거기에 장비 지원, 조종사 훈련, 추가 정비사업까지 합치면 수출 효과가 엄청나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이명박 대통령은 원전(原電)과 함께 수출 2대 프로젝트로 독려해왔다고 한다.

그러면 이 정도의 큰 경제적 이익을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해도 괜찮은가. 어떤 논리로 변호하더라도, 외국 특사단의 숙소에 들어가 컴퓨터를 훔친 행위는 불법이다. 그것도 정부기관이 저지른 불법이다. 방위산업체의 이익을 위해서, 거액의 수출을 위해서라면 정부 기관이 범법행위를 저질러도 괜찮은 것인가. 개인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법을 어기는 것과 무기 수출을 위해 정부 기관이 법을 어기는 것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우리 정보기관은 어두운 현대사를 거치며 부끄러운 과거를 견뎌왔다. 도청과 고문 등 인권유린의 오명을 지울 수 없었다. 민주화 이후 반성을 거쳐 혁신을 추구했다. 국내 사찰(査察)을 줄이고, 해외 산업 정보활동으로 역량을 모으려는 노력은 고무할만한 일이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외 활동에서는 법의 통제를 넘어선 행위가 용납된다는 뜻은 아닐 것이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