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ju bills itself ‘first place in world to see sun ris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Jeju bills itself ‘first place in world to see sun rise’

테스트

From left to right, Lee Bae-yong, chairwoman of the Presidential Council for Nation Branding, Chung Un-chan, chairman of a Jeju committee, and Woo Keun-min, Jeju provincial governor. The three signed an MOU yesterday at the council’s office, central Seoul, to promote Jeju as a New7Wonders. [YONHAP]


In an effort to promote Jeju Island as it competes to be named one of the seven new wonders of the world, the Presidential Council for Nation Branding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the National Committee for Jeju New7Wonders of Nature and the Jeju government yesterday, in central Seoul.

“Designating Jeju Island as a New7Wonders would be a good chance to strengthen Korea’s national image, which has hovered near 30th,” Lee Bae-yong, chairwoman for the council, said. “To get the support from the world, we need a story that foreign people could sympathize with, such as Seongsan Sunrise Peak, the first place in the world to see the sun rise.”

The three organizations decided to launch a subcommittee to raise public awareness of Jeju Island and the New7Wonders and carry out a various campaigns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By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경향]
제주도, 7대자연경관 선정 브랜드위원회 업무협약

제주도의 세계 7대 자연경관 선정에 국가브랜드위원회가 앞장선다.

제주-세계 7대 자연경관 선정 범국민추진위원회는 3일 대통령직속 국가브랜드위원회에서 국가브랜드위원회, 제주도와 3자간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앞으로 제주의 세계 7대 자연경관 선정을 위해 공동 홍보 및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이들은 협약서를 통해 “국가에 대한 세계의 평가는 전통적인 경제력이나 군사력보다 그 나라의 품격과 이미지에 의한 국가브랜드 가치로 결정된다”며 “제주 세계 7대 자연경관 선정이야말로 대한민국의 품격과 브랜드 가치 제고에 중요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공동노력한다”고 밝혔다.

정운찬 범국민추진위원회 위원장은 “아름다운 제주도를 세계인의 기억 속에 영원히 각인시키는 일은 우리나라의 품격과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더 큰 국가대사”라며 “세계 7대 자연경관 선정까지는 3자의 유기적 협력, 특히 국가브랜드위원회의 도움이 절대 필요하다”고 업무협조를 요청했다.

우근민 제주지사는 “대통령직속 국가브랜드위원회와의 업무협약은 제주 세계 7대 경관 선정과 제주의 미래를 위한 범정부적 지원의 시발점이자 커다란 응원군”이라며 “시기적절한 업무협약 체결로 제주도는 큰 힘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국가브랜드위원회 이배용 위원장은 “제주 선정은 30위권에 머물고 있는 한국의 국가브랜드 가치를 올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세계인의 지지를 받기 위해서는 그들이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Daily cases hit 583 and aren't declining soon

Mastermind of sex abuse ring sentenced to 40 year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