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hreat of rising food pric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threat of rising food prices



International food prices surged to record high levels in February after eight consecutive months of increases.

The United Nations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data showed the index of a basket of food commodities at their highest-level of 236 points since the agency began tracking food prices 20 years ago, sparking an agflation scare - inflationary pressure fueled by the raising costs of farm produces - around the globe. Compared to a year ago, the price of flour and corn is up a whopping 75 percent and 77 percent, respectively. Major grain buyers and speculative capital are gobbling up global inventories, fanning the price increase.

The UN agency warns that the situation could get worse next year, as the grain inventory will fall to its lowest level in a decade and crop harvest is expected to worsen this year.

At the moment, global food supplies are chronically unbalanced. Grain output around the globe increased 8 million tons last year from a year earlier while demand surged by 18 million tons because middle-class consumers in highly-populated China and India are eating more grain and meat.

China’s imports of feed corn jumped significantly, while flour imports surged 32 percent. But exporters are taking protective actions, banning shipments of flour and some crops to Russia and India to increase their own stockpiles.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has warned of a global grain crisis, fearful of a recurrence of riots in poor countries in 2008 due to the worsening food shortage.

Higher food prices can take a devastating toll on developing economies in particular. Korea, too, is vulnerable. The self-sufficiency rate in terms of agricultural production is 26.7 percent, the lowest among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member countries.

Apart from rice, a staple food, the self-sufficiency rate for wheat is 26.6 percent; soybeans are at a mere 8.7 percent. Wheat and corn supplies are entirely dependent on imports.

Against this backdrop, pre-emptive measures can minimize the damage from higher food import prices. The government should increase the inventory of grain imports and take protective measures to help low-income consumers deal with higher oil and food prices, which are a burden for them.

Ensuring stable supplies from abroad is the only option, including preparing programs to grow crops on foreign soil.

자급률 26.7% … 국제 곡물 위기 미리 대처해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2월 세계 식품가격지수가 236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반구 폭설과 남반구의 홍수피해로 인한 애그플레이션 조짐이 구체적인 수치로 나타난 것이다. 애그플레이션은 농업(agriculture)과 인플레이션(inflation)을 합성한 신조어다. 실제로 지난해 2월과 비교하면 밀 가격은 75%, 옥수수는 77%나 올랐다. 주요 곡물메이저와 투기자본의 사재기도 기승을 부린다. FAO는 “앞으로가 더 걱정”이라며 올해보다 내년을 더 불안하게 보고 있다. 주요 곡물 재고량이 10여년 만의 최저 수준인데다 올해 작황(作況)도 예상보다 나쁘기 때문이다.

전세계의 식량 수급 구조는 이미 만성적 불균형에 빠졌다. 지난해 전세계 곡물생산량은 전년대비 800만t 늘었다. 이에 비해 곡물 수요는 1800만t이나 증가했다. 인구대국인 중국·인도가 육류소비 단계에 접어들면서 곡물수요가 폭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의 지난해 사료용 옥수수 수입은 18배나 늘었고, 밀 수입은 32% 증가했다. 식량안보를 내세우는 주요 수출국들의 움직임도 불길하다. 러시아·인도는 이미 밀을 비롯한 일부 곡물에 대한 수출금지 조치를 내렸다. 국제통화기금(IMF)은 “국제 곡물위기가 이미 시작됐을 수도 있다”며 2008년 식량폭동 사태의 재연을 우려했다. 위기가 닥치면 취약한 빈곤국가들부터 치명상(致命傷)을 입기 마련이다.

우리도 안심할 입장이 아니다. 곡물자급률은 26.7%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주식인 쌀을 제외하면 보리쌀 자급률은 26.6%, 콩은 8.7%에 불과하다. 밀과 옥수수는 거의 전량 수입하고 있다. 애그플레이션에 미리 손을 써야 충격을 줄일 수 있다. 주요 수입곡물의 공공비축물량부터 늘여야 할 것이다. 오일쇼크와 애그플레이션의 이중고(二重苦)에 시달릴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망도 강화해야 한다.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곡물 조달을 위해서는 해외 식량생산기지 확보가 유일한 대안이다. 최근 2~3년간 주춤했던 해외 농장 개척을 서둘러야 할 시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