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visits hero captain: ‘Please regain strength’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Lee visits hero captain: ‘Please regain strength’

테스트

President Lee Myung-bak adjusts the naval captain hat yesterday for Seok Hae-kyun, a gift from Lee to the heroic captain. Provided by the Blue House


President Lee Myung-bak visited the wounded captain of the Samho Jewelry, Seok Hae-kyun, who is recovering from injuries sustained during a rescue operation, and expressed his gratitude to Seok for overcoming the throes of death.

According to Hong Sang-pyo,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of public affairs, Lee told Seok, who is being treated at Ajou University Hospital in Suwon, “The Dawn of the Gulf of Aden, [which is the code name for the rescue operation], will finally end when you walk out of the hospital with full strength.”

The 58-year-old heroic captain of the Samho Jewelry, an 11,500-ton chemical cargo ship that was hijacked by Somali pirates in the Indian Ocean on Jan. 15, was wounded during the rescue mission by Korean Navy special forces six days after its captivity.

Busa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said yesterday that Seok, who recently regained consciousness, currently has no memory of the attack. When asked about remembering the Somali shooters during the prosecutor’s March 1 investigation, Seok said he does not remember, as it was too dark.

Lee expressed his hope for a full recovery soon and gave Seok a naval captain uniform as a gift, adjusting the captain hat on Seok’s head as he urged Seok to “visit the Blue House with the family after getting released from the hospital wearing this uniform.” Lee added that “the public expresses love and hope to your recovery, so please regain your strength.”


By Yim Seung-hye [enational@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MB “당신의 지휘관 정신, 함대 사령관급”

▶이명박 대통령=“살아난 게 너무 고맙다.”

▶석해균 삼호주얼리호 선장=“대통령께서 저를 살려 주셔서 고맙다.”

▶이 대통령=“(아덴만 여명) 작전을 지시한 다음에 석 선장이 부상당했다고 해서 마음에 얼마나 부담을 가졌는지 모른다.”

▶석 선장=“부담 가지실 필요 없다. 저는 그 배의 선장이다. 선장으로서 해야 할 일을 했다. 선장은 오케스트라 지휘자와 같다. 지휘자가 중심을 잃지 말아야 한다는 정신으로 했다.”

5일 오후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있었던 이 대통령과 석 선장 간의 대화다. 석 선장의 ‘오케스트라 지휘자’ 발언에 이 대통령은 “정말 훌륭하다. 지휘관으로서의 정신이…. 해군 함대 사령관을 해야 될 사람이다”고 탄복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과천에서 중앙부처 과장급 공무원 대상 특강을 마친 뒤 석 선장을 찾았다.

이 대통령은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정말 (문병) 오고 싶었는데 (회복에) 방해가 될까 봐 못 왔다. 빨리 퇴원해 걸어 나와야 (삼호주얼리 구출작전인) 아덴만 여명작전이 끝나는 것”이라고 여러 번 강조했다고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석 선장이 “네, 제가 대통령께 가겠다”고 화답하자 “그래, 그래야 작전이 끝난다. 다 살았는데 지휘자만 이렇게 병실에 있으니…”라고 안타까워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내가 해군으로부터 석 선장이 안에서 큰 작전을 하고 있다는 것을 듣고 우리도 작전을 해도 되겠구나 하고 판단했다”고도 했다.

이 대통령은 선장 예복을 석 선장에게 전달하면서 “퇴원하면 이 예복을 입고 청와대에 가족과 함께 와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석 선장의 부상 회복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피력해 왔다. 석 선장 치료를 위해 오만에 급파된 아주대병원 이국종(외상외과) 교수가 석 선장을 한국으로 이송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는 보고를 임태희 대통령실장과 정진석 청와대 정무수석을 통해 받곤 “모든 지원을 아끼지 말라”고 지시했었다. 석 선장이 귀국한 직후엔 아주대병원 의료진에게 “석 선장이 침대에서 벌떡 일어나게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의 이날 방문엔 임 실장과 정 수석도 동행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Mother of siblings who caused a fire cooking ramyeon faces neglect allegations

Seoul online mall lets public institutes purchase from small businesses

Kids, parents relieved as schools reopen

Daily infections drop below 100 but untraceable cases cause concern

Seoul sues Sarang Jeil Church for W4 billi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