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hameful portrait of politicia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hameful portrait of politicians




The National Assembly’s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recently passed a revised bill on political fund-raising that underscores how hypocritical and shameless politicians can be when it comes to money. Although unannounced and unscheduled, the bill was quickly rubber-stamped in a rare show of bipartisanship.

Both the procedure and content of the bill raise serious questions about the morality of our legislators. The law was revised in three areas - all rewritten to help legislators raise funds more easily. First, the cap on donors was lifted, allowing politicians to get hand-outs from corporations and interest groups. Currently, they can only get donations from individuals. Second, a restriction on funds for extra activities has been lifted, which will allow them to receive donations unrelated to their legislative jurisdiction and official work - and that amounts to political lobbying. Third, the existing regulation on lobbying was also axed so that politicians can get funds in any form.

The current political fund-raising law was initiated by Seoul Mayor Oh Se-hoon, who as a Grand National Party representative in 2004 campaigned for the legislation. The law banned donations from large corporations and instead encouraged individual donations in order to boost voter interest.

The law was an act of self-discipline that allowed politicians to proclaim an end to the good old days. This about-face, however, could bring the money game back into politics because the revised law is more or less an invitation to lobbying from enterprises and interest groups. And the timing of the pending revision could not be more self-serving. Despite muffled calls to revise the law, politicians have let the revision process drag on for fear of negative public opinion.

Now, the bill has been passed at a time when six lawmakers indicted for receiving illegal political funds are awaiting a ruling from the court. The indicted lawmakers will go free if the law is passed because there will be no legal basis for their prosecutio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cted in quick agreement when it came to this piece of legislation, which could fatten their pockets and free colleagues involved in slush fund scandals. In essence, they have thrown their slogans about a “fair society” and political reform out the window. The bill must still pass two other committees before being submitted to the full National Assembly for a vote. It is not too late for them to undo what they got wrong.


행안위, 정치자금법 개정 전격처리
‘돈 정치’ 조장, 비리 의원 보호용
이후 심의과정서 반드시 폐기돼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의 정치자금법(정자법) 개정안 통과는 정치인들의 후안무치(厚顔無恥)를 보여 준 사건이다. 4일 행안위는 정자법 개정안을 기습적으로 통과시켰다. 당초 일정에 잡혀 있지도 않았던 개정안을 갑자기 상정해 별도 토론도 없이 통과시켰다. 돈 챙기는 데는 여야도 따로 없었다.

정자법 개정안 기습처리는 두 가지 차원에서 국회의원들의 도덕성을 의심하게 만든다. 먼저 법 개정의 내용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 이번에 고친 것은 3개 조항이다. 각 조항 모두 국회의원이 정치자금을 쉽게, 많이 받을 수 있는 쪽으로 바꾸었다. 제31조 ‘기부의 제한’을 풀었다. 현행법에 따르면 개인만 정치자금을 낼 수 있는데, 개정법이 시행될 경우 기업이나 각종 이익단체들로부터 정치자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제32조 ‘특정행위와 관련된 기부의 제한’도 풀었다. 국회의원이 자신의 업무와 관련된 정치자금을 받을 수 있게 만들었다. 다시 말해 입법로비용 정치자금을 받겠다는 것이다. 제33조 ‘기부의 알선에 관한 제한’도 풀었다. 강요에 의한 기부 외에는 모두 가능하게 된다.

이번 개정안은 한 마디로 ‘돈 안 드는 선거’에 역행하는 것이다. 현행 정자법은 2004년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던 오세훈 서울시장이 주도해 돈정치 풍토를 혁신하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졌다. 속칭 ‘오세훈법’은 금권선거의 원인이 되는 기업·단체의 거액 정치자금을 엄격하게 금지했다. 대신 많은 유권자들의 정치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소액후원금을 장려하는 내용이다. 돈정치에 대한 자성 차원에서 만들어진 법이라 매우 엄격했고, 그래서 정치인들이 현실적으로 돈가뭄의 어려움을 겪어온 것도 사실이다. 그렇지만 이런 식으로 법을 개정하면 오세훈법을 사실상 형해화(形骸化)된다. 깨끗한 정치를 위한 노력을 뒤엎는 시대역행이다. 행안위에서 통과한 개정안이 그대로 확정될 경우 기업이나 이익단체의 정치자금이 쏟아질 것이며, 돈이 입법을 좌우하는 금권정치의 폐해가 심각해질 것이 분명하다.

이번 법개정의 또 다른 문제는 타이밍이다. 정자법 개정 논의는 어제 오늘 얘기가 아니다. 정치판에선 가장 현실적인 문제이지만 여론의 반대가 불 보듯 뻔한 사안인 만큼 온갖 논의가 무성했음에도 불구하고 뾰족한 묘안이 없는 가운데 개정이 계속 미뤄져 왔다. 그러다 이번에 행안위에서 법안을 전격처리한 것은 다음달 정자법 위반으로 기소된 국회의원들에 대한 선고가 예정돼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청목회(청원경찰친목회)란 단체로부터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 받고 있는 여·야 국회의원 6명은 정자법이 개정될 경우 벌을 받지 않게 된다. 처벌의 근거가 되는 법이 없어지기 때문이다.

이처럼 동료 국회의원들에게 면죄부를 주고, 자신들의 주머니를 채울 수 있는 법을 만드는 데 여야가 따로 없었다. 늘 부르짖던 공정사회도, 정치개혁도 찾을 수 없다. 아직 늦지 않았다. 개정안은 정치개혁특위와 법사위, 그리고 국회 본회의를 거쳐야 확정된다. 그 과정에서 이번 개정안을 폐기해야 한다. 좋은 방향이면 법개정은 해야 한다. 하지만 이런 식의 개악(改惡)은 금물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