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cing for electronic warfa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racing for electronic warfare



North Korea’s aggressive engagement in electronic warfare is a wake-up call for the military as it poses an unparalleled threat to our security. The military should thoroughly prepare for whatever crisis the North brings to the Korean Peninsula. The North discharged electromagnetic waves last Friday against the South in an apparent attempt to disturb signals from our satellites in space.

This new form of belligerence is known to have inflicted damage on citizens’ cell phone communications in areas northwest of Seoul. The attack also reportedly caused a temporary communication problem for our artillery battalions as it interfered with their measuring equipment.

There was a precursor to the latest attack: North Korea sought to interfere with GPS communications during the Ulchi Freedom Guardian military exercise jointly conducted by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last year. The North appears to be doing the same for the ongoing South Korea-U.S. Key Resolve drill, which continues until March 10. The North’s new provocation has so far failed to cause serious damage to the South. But such frequent attacks can be seen as a herald of a full-fledged electronic war against the South in the future.

Our military insists that its major electronic equipment has a method of coding communication that protects it from the North’s attacks and ensures the safety of the equipment.

But the problem is not the military’s alone, because cell phones have already become a major communication tool among civilians. Financial transactions and civilian airplanes also depend on radio signals. Their vulnerability can be confirmed by the damage North Korea’s latest magnetic interference caused us. The problem could be further exacerbated by the fact that our military equipment increasingly relies on commercial GPS standards.

At the moment, North Korea’s capability to wage a full-fledged electronic war against the South is not yet known. What is most worrisome is the dire fact that North Korea is a country with nuclear weapons. When detonated, nuclear bombs create an electromagnetic pulse - a burst of electromagnetic radiation - that sends out voltage surges that can damage electrical or electronic systems. North Korea is reportedly doing its utmost to develop a general type of electromagnetic pulse that can be used for broader purposes. It is high time for the government to prepare for electronic warfare from the North in both military and civilian spheres.

반복되는 북한 GPS 교란…대비책 충분한가

북한군이 대남 전자전(電磁戰)에 적극 나서고 있어 군과 관련 당국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북한은 지난 4일 위성위치정보시스템(GPS) 전파 수신을 교란하는 전자파를 발사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수도권 서북지역의 휴대전화 통화품질이 저하되고 시간이 맞지 않는 등 민간 피해가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또 군의 포병 계측장비 일부에 일시적인 장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해 8월에도 한·미 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때도 GPS 교란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한다. 이번에도 한·미 연합 키 리졸브 연습을 겨냥해 교란 전파를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 아직 북한의 전파 교란행위가 우리에게 심각한 피해를 입히진 않고 있다. 그러나 최근 잦아진 북한의 대남 전파교란 행위는 시험 공격일 가능성이 크다. 대규모 전자 공격 가능성이 갈수록 커지는 것으로 봐야 한다.

군 당국은 우리 군의 주요 전자장비는 북한의 전자 공격에 대비해 암호화된 통신 방식을 사용하는 등 대비하고 있어 충분히 방호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문제는 군 장비만이 아니다. 휴대전화가 민간 통신의 주축으로 자리잡은 지 오래다. 전파를 사용한 각종 금융거래나 여객기 운항 등도 활발하다. 이런 활동이 북한의 전자 공격에 취약하다는 것은 이번 북한의 공격으로 일부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도 알 수 있다. 일부 군 장비들도 군사용이 아닌 상용 GPS를 사용하고 있어 유사시 교란될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북한의 대남 전자 공격 능력이 어느 정도인지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 지금까지 발생한 우리의 피해 등을 토대로 미루어 짐작할 뿐이다. 문제는 북한이 이미 핵폭탄을 개발한 상태라는 점이다. 핵폭탄은 폭발 때 강력한 전자기 펄스(EMP)를 발생시켜 군과 민간의 거의 모든 전자장비를 아예 못쓰게 만들 수 있다고 한다. 북한은 또 일반 EMP 폭탄 개발을 위해 전력을 다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의 전자공격에 대비한 군과 민간 차원의 종합적인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