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 luck always comes in thre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ad luck always comes in threes



They say that bad luck comes in threes. There are no adages about happiness coming in groups because, with happiness, it’s the more the merrier.

Psychologists say bad memories tend to stay longer in the brain. So even if we experience three good events and three bad ones, our memory works to augment the bad memories while erasing the good ones.

The mischievous work of fate is epitomized in the tragic last scene of Shakespeare’s “Romeo and Juliet,” in which Romeo drinks a vial of poison believing that his beloved Juliet, who is in a very deep sleep, is dead. When she awakes to find Romeo dead beside her, Juliet kills herself with a dagger.

The late President Kim Dae-jung wrote in his autobiography about the series of unlucky events he experienced during his early political life. He ran in the general elections in 1958, but his application for candidacy was canceled because of pressure from the ruling party. Later, he ran in the by-election for the same constituency after the court nullified election results that had put his rival in office - only to lose. Soon thereafter, his first wife died.

In a television debate during the clamorous summer of 2008, the Grand National Party’s chairman, Park Hee-tae, sighed at the cascade of misfortunes choking the new government. After a honeymoon period lasting only a few months,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faced nationwide demonstrations over imported American beef based on the mad cow scare. The government also had to deal with security tensions following North Korea’s killing of a South Korean tourist in Mount Kumgang as well as a heated territorial dispute with Japan over Dokdo.

Another bout of misfortune has hit the administration - this time it’s about religion. President Lee Myung-bak, a devout Christian, has irked the Buddhist community during his last three years in office. And recently, he angered Protestants, his largest base of support. Christian leaders threatened an antigovernment campaign and a boycott of lawmakers if the government’s proposed bill to introduce Islamic sukuk bonds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A couple of days later, the president and the first lady were seen deep in prayer on their knees at the suggestion of their pastor.

Our Christian president should remember that it is hard to predict the treacherous work of fate.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m Shang-bok

화불단행(禍不單行)

나쁜 일은 몰려 온다고 한다. 4자 성어로 화불단행(禍不單行)이다. 영어에도 같은 표현이 있다. Misfortunes never come single. 그 반대인 복불단행(福不單行)이란 말은 없다. 기쁜 일도 잇따라 올 때가 있지만 이런 말은 굳이 생겨날 필요가 없었던 게 아닐까. 좋은 일은 그 자체로 좋기 때문이다. 나쁜 일을 연달아 당한 사람에게 꼭 필요한 것이 위로다. 남편을 여의고 자식까지 잃은 아낙에게 "정말 안 됐지만 살다보면 불행이란 그렇게 겹쳐 오나 봐요. 오죽하면 화불단행이란 말까지 생겨났겠어요?"라고 위로할 수 있게 말이다.

심리학자들은 안 좋은 일일수록 뇌리에 오래 남는다고 말한다. 작가 공지영도 "슬픔은 기쁨보다 오래 간직되는 성질을 가졌다"고말한다. 그래서 예컨대 좋은 일과 나쁜 일이 똑같이 세 번씩 일어나도 사람들은 좋은 일은 두 번쯤, 나쁜 일은 네 번 정도 일어났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한다. 잇단 비극의 압권은 '로미오와 줄리엣'의 마지막 장면이다. 가사(假死) 상태로 납골당에 안치된 줄리엣이 진짜 죽은 것으로 알고 로미오가 음독 자살하고, 깨어난 줄리엣이 연인의 주검을 보고 단검으로 자살하는 것으로 끝난다.

고(故) 김대중 대통령 자서전에도 화불단행이란 단어가 나온다. 1958년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으나 자유당의 횡포로 후보등록이 취소됐다. 경쟁자가 당선됐으나 법원의 선거무효 판정에 따라 보궐선거에 다시 출마했으나 낙선하고, 이어 아내 차용애가 세상을 떠난 것을 두고 하는 말이다.

2008년 7월 당시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한 방송토론회에 나가 현 시국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화불단행의 형국"이라고 답했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 문제로 엄청난 촛불시위 사태를 겪은 직후에 금강산 여성관광객 피살사건과 일본의 독도 도발 행위가 잇따라 터졌던 것이다.

요즘은 색다른 화불단행의 형국이다. 진앙지는 종교다. 이명박 대통령 취임 후 3년 동안은 불교계와의 불화(不和)로 삐걱대더니 최근엔 개신교발 화(禍)가 이어지고 있다. 정부와 국회가 이슬람채권법(수쿠크법)을 추진하자 한 원로목사가 하야(下野)운동 운운하며 대통령을 겁먹게 했다. 며칠 뒤엔 역시 지도자급 목사가 공개된 행사에서 대통령에게 무릎을 꿇은 상태로 기도하게 함으로써 금도(襟度)를 넘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장로 대통령'이라 자칫 방심하면 유사한 화가 또 올지 모른다.

심상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