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axest of standard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laxest of standards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has decided not to push ahead with a controversial revision of the law on political fund-raising in the face of a strong political backlash. If the bill was passed, lawmakers will have almost unlimited access to various types of donations.

DP Chairman Sohn Hak-kyu said the way the lawmakers push through the revision should be as justifiable and transparent as its content. His change of attitude appears to be a reflection of growing criticism against our lawmakers. The National Assembly’s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not only debated the contentious bill but also passed it behind closed doors. Lawmakers from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also insist that the committee in question hand over the bill to the Political Reform Committee so that it can fully discuss the proposed revision.

Yet the lawmakers indicted for illegal fund-raising defended themselves in court.

Asked about the growing uproar over the legislators’ self-serving move, DP Rep. Kang Ki-jung said bluntly, “What’s wrong with our decision to amend a law that should have been revised a long time ago?” If his remarks are correct, he and other members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committee should have put the issue on the table three years ago when the new National Assembly convened.

We are wondering why the lawmakers seek to revise a law when they are accused of breaking it. The Liberty Forward Party’s Lee Myung-soo also said, “I don’t think the revised law will provide immunity to the lawmakers who are in trouble.”

Meanwhile, Justice Minister Lee Kwi-nam said that it will be difficult for the prosecution to hold the violators accountable if the law is revised in their favor. Another GNP lawmaker, Ryu Jung-Hyun, said that the backlash against the revision was driven by the media, not the people. But it was the public outburst against the lawmakers’ greedy behavior that led the Blue House to hint at a presidential veto on the revision.

Defense lawyers claimed that their clients were not aware that the donations came from a private security-guards’ association. The prosecution, however, refuted the claim by arguing that the association informed the lawmakers’ aides of the source of the money. It’s hard to understand why lawmakers say they didn’t know where the money came from. If they really had not known, that’s an example of how lax their standards have become.

‘청목회 로비 면죄부’ 비판이 국민 뜻 아니라고?

민주당은 ‘청목회 로비 면죄부’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정치자금법 개정안을 이번 임시국회에서 처리하지 않기로 했다. 손학규 대표는 “법 내용도 정당해야 하지만 처리절차도 정당하고 투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행정안전위 위원 6명이 청목회 사건으로 기소됐는데도 이 위원회가 법안을 다루었고, 그것도 기습처리로 국민의 눈을 속이려 한 것에 비판 여론이 거세다는 걸 인식한 것이다. 한나라당 내에서도 법안을 정치개혁특위로 넘겨 장기적으로 다뤄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그런데도 기소된 의원들은 9일 공판에 참석하면서 기습처리를 변명하고 법 개정을 주장했다.

민주당 강기정 의원은 개정안 파동에 대해 “오비이락(烏飛梨落-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 격)이다. 진작에 바꿔야 할 것을 이제 바꾼 건데 뭐가 문제냐”고 했다. 그의 말대로 진작에 바꿔야 할 것이면 18대 국회 초기에 개정작업을 벌였어야 했다. 왜 의원들에 대한 사법처리가 시작된 후에 사법처리의 근거가 되는 법을 바꾸려 하나. 이것이 까마귀와 배의 관계인가. 선진당 이명수 의원은 “개정안이 면죄부를 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귀남 법무장관은 국회 답변에서 법이 바뀌면 구법(舊法)으로 공소를 유지하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해석을 밝혔다. 한나라당 유정현 의원은 “개정안에 대한 반대여론은 언론이 주도한 것으로 국민의 뜻이 아니다”고 말했다. 국민의 공분(公憤)이 있어 청와대가 대통령 거부권 검토를 시사했으며 여야 지도부가 본회의 처리를 유보하게 되었다. 청와대가 읽고 언론이 보도하는 국민과 그가 보는 국민은 다른 모양이다.

변호인들은 한결같이 피고들은 그 돈이 청목회 회원 돈인지 몰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검찰은 청목회가 돈을 보낸 후 의원들의 보좌진에게 후원사실을 알려주었다고 반박했다. 수천만원이나 되는 큰 돈이 누구의 돈인지 몰랐다고 하는 건 납득하기가 어렵다. 정말 몰랐다면 정치자금에 대한 느슨한 법의식을 보여주는 것이다. 피고들의 의식을 보면 왜 정치자금법 문제가 신중하고 철저하게 다뤄져야 하는 지 알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