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deceased actress’ ‘message from hel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deceased actress’ ‘message from hell’



Poet Yu Chi-hwan’s “Happiness” begins at a post office. “Love to me is happier/Than to be loved/Again today I write/At the post office window/That opens onto the emerald sky.”

A love letter is filled with yearning. In “Waiting for a Letter Again,” Poet Jeong Seung-ho wrote, “Today, waiting was happier for me/ than loving you.”

Poet Hwang Dong-gyu’s “Happy Letter” reads: “The reason why I truly love you is because a letter transformed my love into an infinitely prolonged expectancy.”

A letter from prison or exile is filled with desperate love. The 14 Epistles are the letters of Paul the Apostle that became the basis of the New Testament, and four of them, Ephesians, Philippians, Colossians and Philemon, are letters from prison. Paul defined the doctrines of Christianity.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rote letters when he was in Cheongju Prison. He wrote about social issues, politics and economics.

Dasan JeongYak-yong’s letters from exile are filled with love for his two sons, older brother Yak-jeon and his students. He asked his sons to “read the books that saved the world” because “reading is the only way to survive as a member of a fallen family.”

But there are letters with mischievous intentions.

The most common is what we call “a letter of fortune.” It usually says something like: “This chain letter was first started in England, and if you send the letter to seven other people, fortune will come to you.”

These letters contain a curse. In fact, some say that U.S. President John F. Kennedy was assassinated after ignoring a letter.

There are also letters from the grave. In the 2007 film, “P.S. I Love You,” a wife receives letters from her husband who had passed away. The husband wrote the letters before he died, but the wife considers the letters as “messages from the heaven.”

Actress Jang Ja-yeon committed suicide two years ago, but the letters that she wrote over her lifetime are creating a controversy today in the Korean society.

Her letters are filled with grudges and frustration. In them, she asked her friend to seek “revenge on the 31 devils.”

Love is nowhere to be found in the letters. Her letters of fury may be a “message from hell” to the 31 people named by the actres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Park Jong-kwon

편지

편지는 사랑이다. 지금은 작고한 시인 유치환의 ‘행복’은 우체국에서 시작한다. ‘사랑하는 것은/사랑을 받느니보다 행복하나니라/오늘도 나는/에메랄드빛 하늘이 환히 내다 뵈는/우체국 창문 앞에 와서 너에게 편지를 쓴다’고 운을 뗀다. "숱한 사람들이 제각기 한 가지씩 생각에 족한 얼굴로 와선 먼 고향으로, 그리운 사람께로 슬프고 즐겁고 다정한 사연을 보내는 것"이 편지다.


사랑의 편지는 기다림이다. 시인 정호승은 "또 기다리는 편지"에서 "오늘도 그대를 사랑하는 일보다/기다리는 일이 더 행복하였습니다"라고 썼다. 또 다른 시인 황동규도 자신의 시 "즐거운 편지"에서 "진실로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편지가 나의 사랑을 한없이 잇닿은 그 기다림으로 바꾸어 버린 데 있었다’고 했다.

천리 밖 소식도 그럴진대, 다가갈 수 없는 옥(獄)이나 유배지 편지는 사랑이 더욱 진하다. 승화된 사랑이랄까. 『신약성서』의 바탕이 된 바울의 편지 14통 가운데 4통(에베소·빌립보·골로새·빌레몬서)이 옥중서신이다. 여기서 기독교의 교리와 기독교인의 생활자세가 정립된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청주교도소에서 편지를 썼다. 봉함엽서에 깨알 같은 글씨로 안부와 인문·사회·정치·경제까지 적은 ‘손바닥 편지’다. 다산 정약용의 『유배지에서 보낸 편지』(박석무 편역) 역시 두 아들과 형 약전(若銓), 제자를 향한 사랑이 절절하다. “폐족(廢族)으로 잘 처신하는 방법은 독서밖에 없다”며 아들에게 “세상을 구했던 책을 읽으라”고 당부한다.

그런가 하면 장난 편지도 있다. ‘행운의 편지’가 대표적이다. “영국에서 최초로 시작돼…다른 사람에게 7통을 보내면 행운이 온다”는 내용이다. “이를 외면한 케네디는 암살됐다”고 협박하는 사실상 ‘저주의 편지’다.

편지는 죽어서도 보낸다. 1997년 영화 ‘편지’에서 주인공(최진실 분)에게 저 세상의 남편(박신양 분)으로부터 편지가 온다. 뇌종양으로 죽기 전 미리 쓴 것이지만, 아내에겐 ‘천국에서 온 편지’인 셈이다.

자살한 연예인 장자연씨가 생전에 쓴 편지가 뒤늦게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31명의 악마’에게 “복수해달라”며 피를 토하는 내용이다. 사랑은 없고, 분노와 비탄만이 가득하다. 이를 접한 31명에겐 ‘지옥에서 온 편지’쯤이 아닐까.

박종권 선임기자·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