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ee-jerk environmentalis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nee-jerk environmentalism



Mountain-climbers are advised to watch their step when they hike Mt. Cheonsung as puddles are peppered with the eggs of local species of salamanders and red frogs.

Forest life is still in healthy shape even after the construction of a tunnel through the heart of the mountain and daily traffic of up to 57 bullet trains going through it.

All the clamor and hunger strikes by the so-called friends of amphibian species - Monk Jiyul and civilian environmental groups - to protest at the construction of the tunnel and the entire high-speed railroad project on environmental and biodiversity concerns proved to be for nought. How much did such bitter fighting cost our society simply because human beings underestimated the resilience of Mother Nature?

Many public infrastructure projects suffered from similar complaints due to opposition from environmentalists often using non-scientific and tenaciously one-sided logic.

The same uproar persisted throughout the construction of the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the tunnel at Mt. Sapae along the Seoul ring road, and the Saemangeum reclamation project.

These projects all stirred strong protests from activists, but in the end, they didn’t take a heavy toll on the environment but, instead, extracted a hefty price in social strife - and wasted public funds due to delays in construction.

Infrastructure development projects are obviously harmful to nature. Authorities must be extra scrupulous to minimize environmental damage through preliminary feasibility studies and a vigilant watch on our precious environment.

It is our obligation to future generation, for we are transforming the environment that they will have to live with. But knee-jerk opposition to development plans by environmental fundamentalists does no good for society.

Shelving or delaying major state projects that have society’s consensus wastes money. Taxpayers pay the extra costs due to delays. Authorities should explain and campaign aggressively to gain a consensus from the public and once a plan has broad support, activists must not resort to blind protests. Waste can be avoided if both supporting and opposing groups maintain reason and seek the best possible solution that can add comfort and boost the economy without jeopardizing the natural habitat.

Courts should also decide on judicial challenges to development projects as quickly as possible.



올 봄 천성산에 도롱뇽과 산개구리 알이 천지라고 한다. 터널이 뚫리고 하루 최대 57차례나 KTX가 질주해도 천성산 습지는 여느 해와 마찬가지로 생명이 꿈틀댄다는 것이다. 환경단체와 지율 스님이 ‘도롱뇽의 친구들’로 자처하며 공사를 집요하게 방해했지만, 우려했던 생태계 파괴는 기우(杞憂)로 드러난 것이다. 도롱뇽 논쟁이 빚은 사회적 갈등과 장기간에 걸친 국책사업의 표류를 돌이켜보면 허무한 종말이 아닐 수 없다.

이처럼 비과학적이며 무조건적인 환경보호 논리에 막혀 차질을 빚었던 국책사업이 하나 둘이 아니다.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이 그랬고,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사패산 터널과 새만금 방조제가 그랬다. 모두가 사업 추진과정에서 격렬한 환경 논쟁이 벌어졌지만, 완공 이후 별다른 환경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소모적인 사회적 갈등과 공사 지연으로 국력만 낭비한 셈이다.

물론 대형 개발사업은 자연환경에 큰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사전에 환경에 미치는 피해를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 개발이 불가피한 경우 환경파괴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고, 사후 환경영향평가를 통해 관리해야 한다. 이것이 후대(後代)에 자연을 빌려 쓰는 처지로써 예의이자 의무이다. 그렇다고 모든 개발에 막무가내로 반대하는 식의 환경 근본주의는 곤란하다. 문명 이전의 원시시대로 돌아갈 수는 없는 노릇이 아닌가.

사회적으로 이미 합의된, 그리고 국가 백년대계(百年大計)를 위해 결정된 국책사업의 표류는 결국 세금 낭비다. 그 비용과 사회적 손실은 오롯이 국민이 떠안아야 한다. 따라서 정책입안자도 대형 사업은 사전에 충분히 설명하고 사회적 동의를 구해야 마땅하지만, 일단 결정되면 환경단체도 대안 없는 발목잡기를 해선 곤란하다. 국가경제 활성화와 국민 편익을 위해 결정된 사업이라면,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그나마 국력 낭비를 줄이는 차선책이 아니겠나. 법원도 사회적 파장이 큰 사안에 대해서는 재판을 빨리 진행할 필요가 있다. 재판이 길어지면 소모적인 논쟁과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불가피하다. 봄을 맞아 짝짓기에 분주한 천성산 도롱뇽이 주는 교훈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