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eping a close tab on the dea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eeping a close tab on the deal



Korea has signed a nonbinding preliminary contract with the United Arab Emirates’ Abu Dhabi National Oil Company, or ADNOC, that allows the rights to at least 1 billion barrels of oil reserves from one of the world’s largest oil companies.

Under the memorandum of understanding, the Korea National Oil Corporation will be able to produce oil as early as 2014, or supplies of worth more than $1 billion, in the Middle Eastern field where American, European and Japanese companies compete as major contractors.

Korea - with little natural resources of its own - has been endeavoring to secure stable oil supplies from overseas amid fluctuating raw material prices in the international market.

Separately, the state-run oil corporation won rights to develop three onshore and offshore drilling areas in Abu Dhabi with a combined reserve of 570 million barrels of crude oil. The contract would push up Korea’s oil and gas self-sufficiency rate to 15 percent from the current 4.2 percent.

The unprecedented oil deal with the world’s third-largest crude oil exporter comes after the United Arab Emirates awarded a Korean consortium in December 2009 a multibillion-dollar project to build four nuclear power plants there.

President Lee Myung-bak flew to the capital of the Persian Gulf state to sign the preliminary deal, which also included an agreement allowing Korea to store 6 million barrels of the Abu Dhabi crude in Korea’s local storage facilities for free in return for access to the reserves in times of emergency.

But it is too early to raise hoopla over the deal as there remain many factors before the two countries sign a final contract.

Korea’s construction of the nuclear power reactors in the UAE had been delayed in the face of an uproar against our financial assistance for the construction project, though both sides finally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this time.

Recently, the New South Wales government has also overturned an old agreement allowing Korea to produce coal from deposits in the western Australian basin, wary of a potential damage the deal may bring to the government ahead of elections.

Overseas resource development requires patience and long years of trying, accompanied by many variables that can affect the deal. The government must keep close tabs on the process so that hard-won deals do not end in vain.

아부다비 유전개발 참여는 자원외교의 개가

한국이 아랍에미리트(UAE)의 아부다비 유전 개발에 참여키로 한 것은 자원 외교의 개가(凱歌)다. 현재 아부다비의 원유 매장량은 1000억 배럴로 세계 6위다. 미국·영국·일본 석유메이저들의 독무대였던 이 나라에 석유공사가 이르면 2014년부터 채굴에 나설 수 있을 전망이다.

아직 양해각서(MOU)만 체결한 상태이지만 석유공사는 10억 달러 이상의 조광권(租鑛權)을 보장받았다고 한다. 아부다비 정부는 원시부존량이 5억7000만 배럴에 달하는 미개발 유전 3곳을 개발하는 데도 한국의 참여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대로 된다면 우리의 석유·가스 자주개발률은 현 정부 출범 전 4.2%에서 15%로 껑충 올라가게 된다.

2009년 말 원전 수주에 이어 건져 올린 이번 성과는 “한국이 앞으로 100년간 UAE의 경제협력 파트너로서 임무를 다할 것”이라고 현지 정부를 설득한 결과로 알려졌다. MOU 서명을 위해 현지를 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은 아부다비 원유 600만 배럴을 우리 비축시설에 무상 저장하고, 유사시에 우리가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도 합의했다.

하지만 너무 성급하게 축배를 들어서는 곤란하다. 본계약까지는 돌출변수가 적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UAE 원전도 수주한 지가 1년 이상이 지났지만 금융지원문제가 풀리지 않아 아직 착공도 못하고 있다.

문제는 원전 분야에서 그치지 않는다. 광물자원공사가 16년간 공들인 호주 유연탄광 개발사업도 채굴 직전 불허되는 상황이 최근 발생했기 때문이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주정부가 선거를 앞두고 부정적인 여론을 의식해 오래 전의 결정을 뒤집은 것이다.

자원개발은 이처럼 시간이 오래 걸리고 그에 따라 불확실성도 높다. 따라서 정부는 앞으로 이런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한 신경을 쏟아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