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lague o’ both your hous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lague o’ both your houses!



The superintendent of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Kwak No-hyun, who has clashed with the government over his radical reforms, finds himself at the center of another controversy, this time for his role in the antiprogressive movement.

The Seoul Education Office announced a revision to its superintendent property management regulations that would establish residences for the superintendent and deputy superintendent.

It cited a need to entertain guests and employ security for the superintendent. Whatever the reason, the proposition has caused many to scratch their heads as it goes against his liberal and antibureaucratic platform.

Many local governments and education offices have been closing down executive residences. Some have sold them off or used them for other public functions.

Daejeon and Daegu sold their executive residences, and the North Chuncheong Education Office has turned its executive residence into a boarding residence for foreign English teachers.

It is beyond understanding why the Seoul Education Office wants to go against the trend and build a new residence at this stage.

Moreover, the city’s budget is already tight after it decided to push ahead with the controversial plan of providing free school lunches for all lower-grade elementary school children.

The lunch subsidy budget of 116.2 billion won ($102.3 million) came at the expense of a 185 billion won cut in the budget to repair and renovate school facilities.

Many plans to renovate school grounds, increase classroom space and fix restrooms and other facilities had to be shelved.

We cannot understand where the office would find money to build and manage new residential homes for their senior officials.

If the budget allowed for it, there would be nothing wrong with a superintendent living in a posh state property.

The governor of North Gyeongsang has converted the first floor of his residence into a hall to entertain foreign envoys and businessmen, but a house to protect the superintendent from his or her opposition forces is a poor excuse.

A residential home is not that urgent. This superintendent is still new to his job.

Kwak should spend more time in his office trying to come up with a plan to offer a better school and learning environment for students in Seoul.

교육예산 부족한 판에 교육감 관사라니…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의 때아닌 관사(官舍) 논란은 그간 보여온 교육 역주행(逆走行)의 답습이란 점에서 볼썽사납다. 서울시교육청은 최근 교육감·부교육감의 관사를 설치·운영할 수 있는 근거를 담은 ‘서울시교육감 소관 공유재산 관리조례’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국내외 귀빈 접대와 교육감·부교육감의 보안 관리 강화가 이유다. 하지만 곽 교육감이 내세워 온 ‘탈권위’라는 가치에 어긋나는 것은 고사하고 현실과 거꾸로 가는 부적절한 행태라는 점에서 납득하기 어렵다.

무엇보다 관사가 줄어드는 시대 추세에 역행하고 있다. 민선(民選) 이후 많은 지자체가 관사를 매각하거나 공공시설로 활용하고 있다. 교육청들도 예외가 아니다. 대전·대구교육청은 굳이 있어야 할 이유가 없다며 관사를 팔아 살림에 보탰는가 하면, 충북교육청은 관사를 헌 부지에 원어민 영어강사 숙소를 지었다고 한다. 이런 마당에 그간 관사를 보유한 적이 없는 서울시교육청이 거꾸로 관사를 마련하겠다니 눈살이 찌푸려지는 건 당연하다.

더욱이 무상급식 시행으로 교육예산이 쪼들리고 있다는 점에서 지금은 적절한 때가 아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무상급식 예산을 1162억원으로 늘리는 바람에 시설사업비를 1850억원이나 줄였다. 학교 신설과 교실 증축, 노후교실·화장실 수리 등에 쓰이는 예산이 깍인 것이다. 형편이 이런데도 관사 신설·유지에 새로 돈을 끌어다 쓰겠다는 발상을 한다는 게 선뜻 믿어지지 않는다.

물론 관사 보유 자체를 나무랄 일은 아니다. 재정에 여유가 있고 기관장의 업무 효율을 위해 관사가 필요할 수도 있다. 경북도가 도지사 관사 1층을 ‘대외통상 교류관’으로 개조한 뒤 주한 외국대사와 기업인을 수시로 초청해 편안한 분위기에서 투자 권유를 한 게 좋은 예다. 그러나 대외 이미지를 고려한다거나 반대 집단이 교육감에게 소란을 피울 게 우려된다는 등의 이유로 관사가 필요하다는 서울시교육청의 설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결코 시급한 일도 아니다. 모든 일에는 선후(先後)가 있는 법이다. 곽 교육감은 학생들을 위해 무엇을 먼저 해야 옳은지 돌아보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