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for firm reaction to Liby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for firm reaction to Libya



There is someone across the continent smiling at Japan’s earthquake disaster. The global media suddenly shifted its focus from Libyan strongman Muammar al-Qaddafi and his bloody attack against protesting civilians to Japan, which was struck by a 9.0-magnitude earthquake and 30-feet tsunami, causing unprecedented social, economic and now a nuclear crisis.

Qaddafi used the diversion in Japan to ambush rebel civilians with a barrage of tank and artillery fire. Qaddafi’s forces stampeded over rebel-held towns, reversing gains made by rebels in Libya’s eastern cities, which they had made during an uprising that began a month ago. The civilian rebel forces could not withstand the organized and trained military, backed by strong artillery fire, aircraft, tanks and warships.

Dilly-dallying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solidified Qaddafi’s position.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had discussed imposing a no-fly zone over Libya to prevent bloodshed against the Libyan people but failed to come to a conclusion. The no-fly zone is essential to stop the bombardment from Qaddafi’s air forces but the United States is stuck in a diplomatic bottleneck due to opposition from China and Russia.

The Obama government failed to act after teary pleas from rebel leaders. Washington cites a lack of international consensus for its inaction. It fears the cost from another military engagement in the Middle East after costly military campaigns in Afghanistan and Iraq.

The civil war between the forces loyal to and against Qaddafi’s despotic government has been going on for a month. If Qaddafi’s forces continue at their current pace they may recapture the Libyan east coast city of Benghazi, the headquarters of the rebel forces.

Full-scale bloodshed could take place there. Some estimate that 500,000 civilians could lose their lives as Qaddafi orders ruthless retaliation against those who revolted against him. He justifies his barbaric actions as self-defense but a massacre of his own people cannot be tolerated.

How the Libyan revolt ends may influence popular uprisings against autocratic governments in North Africa and the Mideast, which began with revolutions in Tunisia and Egypt. This is no time for a diplomatic fracas and formalities. Lives are at stak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react to the Libyan situation firmly and quickly.

웃고 있는 카다피, 두고만 볼 것인가

사상 최악의 일본 대지진을 보면서 웃고 있는 사람이 있다. 무하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다. 지난 주말 리히터 규모 9.0의 초대형 강진(强震)이 일본 동부를 강타한 이후 세계의 주요 뉴스에서 리비아 사태가 쓰나미에 쓸려가듯 사라졌기 때문이다. 기회를 틈타 카다피는 반군(叛軍)에 가담한 민간인에 대한 무차별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카다피 친위부대는 수도 트리폴리 동부 지중해 연안을 따라 미스라타, 라스 라누프, 브레가 등 반군이 장악했던 도시들을 파죽지세(破竹之勢)로 점령해 나가고 있다. 화력(火力)의 절대적 열세 속에 반군은 속수무책으로 밀리고 있다.

국제사회의 지지부진한 대응도 카다피를 도와주고 있다. 그제 유엔 안보리는 리비아에 대한 ‘비행금지구역(NFZ)’ 설정 문제를 논의했지만 아무런 결론도 내리지 못했다. 카다피 군사력의 핵심인 전투기를 무력화하기 위해서는 NFZ 선포가 필요하지만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가 반대하고 있는데다 미국도 어정쩡한 입장이기 때문이다. 리비아 반정부 세력의 주축인 국가위원회의 눈물 겨운 호소에도 불구하고 버락 오바마 정부는 결단을 못하고 있다. 국제사회의 합의가 필요하다는 핑계를 내세우고 있지만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 이어 이슬람권에서 추가적인 무력 개입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이다.

친(親)카다피와 반(反)카다피 세력과 부족간 내전(內戰)으로 비화(飛火)한 리비아 사태는 한달 만에 중대한 고비를 맞고 있다. 지금 추세면 반정부 세력의 마지막 보루인 벵가지 함락은 시간문제다. 그 경우 대대적인 유혈 보복이 벌어질 건 뻔하다. 50만 명이 목숨을 잃을 것이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카다피는 전차와 장갑차, 전투기에 함정까지 동원해 자신에 반대하는 자국민을 무차별 학살하고 있다. 외세와 결탁한 반정부 세력에 대한 정당한 진압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정통성을 상실한 독재자의 반인륜적 만행일 뿐이다. 리비아 사태는 튀니지와 이집트에서 시작된 아랍권 시민혁명의 물줄기를 좌우할 분수령이다. 좌고우면(左顧右眄)하고, 갑론을박(甲論乙駁) 할 때가 아니다. 국제사회의 단호한 의지를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 더 이상 시간이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