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bitat Korea, others helping Japan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Habitat Korea, others helping Japan

Relief aid is flowing into Japan from around the world in the form of money, necessities and manpower. And now, another organization is stepping up to help. Habitat for Humanity Korea, part of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that builds homes for people in need, is joining the effort.

Habitat for Humanity Korea received an e-mail yesterday from the Japan branch, asking for information on how the Korean branch had built temporary houses for residents in Gangwon when they lost their homes in floods in 2006. Back then, the Korea branch built 50 temporary houses.

“As soon as we receive detailed requirements from Habitat Japan, we’ll provide materials, technique and know-how,” said Seo Gyeong-pyo, 59, head of Habitat for Humanity Korea. “We’ll start recruiting volunteers soon to help build houses and remove rubble in Japan,” he added.

Currently, two workers from Habitat for Humanity Asia Pacific are examining damaged areas in Japan to determine what kind of help it needs.

As a starter, Habitat Korea began fund-raising efforts yesterday. The campaign is being organized with SK Telecom, Korea’s largest mobile phone operator, and will run until April 6. Individuals can send donations of 1,000 won ($0.88) by texting a message to the number *5004.

In the meantime, relief aid continues to flow into Japan, ranging from humanitarian relief such as food and water to donations from all walks of life.

Along with numerous Hallyu, or Korean Wave, stars, JYJ, a spin-off group from the famous TVXQ, donated 600 million won to World Vision on Wednesday. JYJ, which has fervent Japanese fans, said it will put the spotlight on Japan’s plight during its world tour that starts next month in Thailand to help boost donations.

“So many of our fans are from Japan, so donating money is a must, not even an issue to consider,” said JYJ in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YG Entertainment, an agency representing idol groups including Big Bang and 2NE1, donated 500 million won, while girl group Kara, is donating all its earnings of its third single “Jet Coaster Love,” which was released on Wednesday in Japan.

Three major groups representing Korea’s cartoon world, the Korea Cartoonist Association together with the Cartoon and Animation Society in Korea and the Korea Manhwa Contents Agency, are collecting donations along with cartoons bearing messages of condolences and sympathy. The proceeds will be sent to the Japan Cartoonists’ Association.

NC Soft Japan, Korea’s largest Internet game maker’s Japan branch, said on its Web site that it has “decided to donate 500 million yen, which is equivalent to sales for a month,” and that the “decision was made to share our customers’ sense of bereavement.”

The amount of the donations from NC Soft is reported to be the highest contribution among domestic companies.

Meanwhile, E-Land Group, one of Korea’s biggest fashion retailers, said on Wednesday that it will provide 6,000 blankets, 150,000 items of clothing and 23,000 relief kits to Japan.

The donation drive has also spurred individual Koreans to help out. According to Community Chest of Korea, around 240 million won has been accumulated as of Wednesday from individuals nationwide. Just on Wednesday alone, 150,000 people participated in the donation, the group said.


By Yim Seung-hye [enational@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폐허된 일본에 한국형 이동주택 … ‘희망’ 지으러 갑니다
한국해비타트, 2006년 수해 복구 노하우 전수

한국해비타트 서경표 상임 대표.
무주택 저소득층 집 짓기 운동을 펼쳐온 한국해비타트가 일본 대지진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일본인들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해비타트 서경표(59) 상임대표는 17일 “2006년 강원도 수해 당시 제작했던 임시 이동주택의 모든 제작 노하우를 일본에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해비타트는 2006년 여름 홍수로 집을 잃은 강원도 인제·평창 지역의 피해 가정에 18㎡ 규모의 임시 이동주택 50채를 지어 보낸 경험이 있다. 이 주택은 철재로 된 바닥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이 목재로 만들어진 집이다.

 서 대표는 “현지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자재와 기술, 설계 노하우를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일본해비타트는 임시 이동주택 제작 지원을 요청하는 e-메일을 한국해비타트에 보내왔다. 일본해비타트는 그간 해외 원정 활동에 주력해왔다. 그런데 이번 대지진으로 수많은 사람이 집을 잃자 처음으로 일본 내 가정을 대상으로 임시주택 마련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한국해비타트는 2006년 당시 이동주택 제작 과정을 촬영한 동영상부터 e-메일을 통해 전송했다.

 서 대표는 또 “지금 상황에선 무너진 집의 잔해를 치우는 일이 제일 급선무”라며 “일본에서 잔해 치우기와 집 짓기 봉사에 참여할 자원봉사자 모집을 곧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해비타트 아시아·태평양 소속 직원 2명이 일본에 급파돼 현장을 답사하고 집 짓기에 필요한 현지 법규를 파악하는 등 구체적인 활동 계획을 짜고 있다.

 한국해비타트는 집 짓기를 위한 모금활동에도 들어갔다.

먼저 17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SKT와 함께 문자 모금 캠페인을 벌인다. 수신번호에 *5004를 넣고 응원 문자를 보내면 한 통에 1000원씩 기부된다.

또 24일부터 28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1서울리빙디자인페어에 참여해 일본 이재민 돕기 모금함을 설치하고 홍보 부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서 대표는 “삶의 희망이 출발하는 곳이 집”이라며 “쓰나미로 집을 잃고 실의에 빠진 일본인들에게 집을 지어준다면 다시 희망을 찾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해비타트인터내셔널은 지난해 1월 강진으로 수십만 명이 숨진 아이티에서 집 5만 채를 지을 준비를 하고 있다. 한국해비타트도 여기에 20만 달러(약 2억3000만원)를 보탰다.

◆해비타트(habitat) 운동=1976년 ‘모든 사람은 안락한 거처에서 살 권리가 있다’는 선언과 함께 시작됐다. 이 운동은 현재 전 세계 100여개 국가로 확대됐다. 한국해비타트는 1992년 활동을 시작해 국내외 저소득층에 대한 주택 보급 및 재난 현장 집 짓기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한국에서만 매년 5만 명에 달하는 자원봉사자가 참여하고 있

More in Social Affairs

After CSATs, students mustn't go wild, says gov't

Fire in Gunpo kills four but finds an on-the-spot hero

Prosecutor who led probe into Yoon's family steps down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Berlin district adopts resolution seeking to permanently install 'Statue of Peac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