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olicy adrif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olicy adrift



After much hoopla, 27 of the 31 North Koreans who accidentally drifted across the maritime border between the two Koreas in a boat in the Yellow Sea early last month will be returned to their motherland, leaving four of their group behind in South Korea as they desired.

The South Korean Red Cross on March 3 said it would send back the 27, but North Korea demanded the return of the entire group. It is rare for North Koreans who drift into South Korean waters to ask to stay in South Korea because they usually fear retaliations against their family members back home.

Pyongyang posted propaganda interviews with the family of the four online and accused South Korea of brainwashing the four. The incident had the potential to worsen already tense inter-Korean relations.

The incident once again underscored the poor crisis management of our authorities. The boat drifted to the southern side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and ahead of pivotal working-level military talk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following the deadly shelling of Yeonpyeong Island.

The Joint Chiefs of Staff headquarters announced on Feb. 7 that a boat had drifted into southern waters two days earlier and said the entire group wanted to return home.

Military authorities maintained there would be no defections among the group throughout last month. Then suddenly earlier this month it said four wanted to defect, claiming that they changed their mind at the last minute.

No North Koreans should be sent back to their country against their will. But authorities gave an excuse for North Korea to escalate the issue by changing their line at the last minute.

They should not have commented on the intentions of the 31 North Koreans if they knew that interviews with them would take a long time.

The South Korean military came under fire for hastiness when they repatriated 22 North Koreans a day after they were discovered in southern waters in a rubber boat in February 2008.

Since 2000, North Korea has returned all South Korean fishermen it captured on the East Sea. It remains unclear whether it will keep doing so. It will be globally criticized if it retaliates by seizing South Korean citizens against their will.

But North Korea has always been unpredictable. Fishermen are advised to take extra caution when at sea.

표류 북 주민 송환 미숙했던 대처

지난 달 5일 서해 백령도 앞바다를 표류해 넘어온 북한 주민들 31명 가운데 27명이 우여곡절 끝에 북한에 곧 송환된다. 4명은 한국에 귀순했다. 대한적십자사는 지난 3일 27명 송환 방침을 통보했지만 북한은 전원 송환을 요구하며 2주 가량 버티다가 최근 일부 송환을 받아들였다. 표류한 북한 주민 가운데 일부가 잔류한 일은 전례가 없지 않으나 매우 이례적이다. 이를 두고 북한은 한동안 “추악한 귀순 공작” 운운하며 대남 비난에 열을 올렸다. 이번 일로 남북관계에 새로운 긴장 요인이 발생할 가능성이 생겼다.

이번 북한 주민 송환 과정에서 당국의 대처는 일부 미숙한 점을 드러냈다. 설 연휴 기간에,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코앞에 두고 대규모 표류가 발생한 점 등을 고려할 때 이들에 대한 대공 용의점 조사가 길어진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도 합동참모본부는 지난달 7일 표류사실을 밝히면서 “이틀간 조사한 결과 아무도 귀순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귀순 의사를 밝힌 사람이 없다는 당국 입장은 지난달 말까지 유지됐다. 그러다가 지난 3일 4명이 귀순 의사를 밝혔다는 점을 처음 공개했다. 이와 관련 당국은 4명이 송환에 임박해 귀순의사를 밝힌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귀순하겠다는 북한 주민을 강제로 송환하는 것은 절대 있어선 안 될 일이다. 그러나 당초 귀순 의사를 밝힌 사람이 없었다는 당국 입장이 갑작스럽게 바뀜으로써 북한에 비난할 빌미를 준 것은 당국의 실수다. 2008년 2월 고무보트를 타고 서해로 표류한 22명의 북한 주민을 하루 만에 돌려 보낸 일에 대한 비판 여론이 있었던 점과 대공 용의점 조사가 길어질 것임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던 상황임을 감안하면 귀순 의사 여부를 처음부터 공개하는 일은 피했어야 했다.

2000년대 들어 북한은 동해상에서 나포한 우리 어부 전원을 송환했다. 그러나 앞으로도 그럴지 불투명해졌다. 물론 보복하듯이 북한이 우리 주민을 부당하게 억류하는 일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는 일이다. 그렇더라도 우리 어민들은 더욱 조심할 필요가 생겼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