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east the world can do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least the world can do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authorized international military action, including a no-fly zone over Libya, to stop Libyan strongman Muammar el-Qaddafi from his campaign of bloodshed against his own people.

The decision could halt the ruthless attack on rebel-held cities carried out by Qaddafi’s military forces over the last few days as global attention shifted to earthquake-stricken Japan.

The UN resolution came after Qaddafi on Thursday night declared a final assault on the eastern coastal city of Benghazi that has served as the base for anti-Qaddafi forces.

After the resolution established a ban on all flights in Libyan airspace and authorized “all necessary measures” from UN member states to protect civilians, Qaddafi offered to halt further military actions.

But given his erratic character and tenacious stance to oust rebel forces, the Libyan despot of 42 years is unlikely to end his attempt to recapture complete control over the nation.

A full-scale massacre was feared when forces loyal to Qaddafi - backed by jet fighters, tanks, and warships - clashed with poorly-armed opposition rebels in the second largest city of Benghazi.

The United States has been weighing another military interference in the Muslim country, with its ongoing engagement in Iraq and Afghanistan. Other countries had misgivings about military actions.

Qaddafi had warned his forces could go “berserk if the world turns crazy.” There is still a possibility that Qaddafi forces could stage an ambush against civilian rebels regardless of the UN decision.

The Libyan crisis poses as a conundrum for global leaders. Due to political-demographic complexities, it won’t be easy to oust Qaddafi as was done in the Jasmine Revolutions in Tunisia and Egypt.

The UN resolution currently restricts foreign military measures to the skies and China and Russia, both of which abstained from the vote, are still strongly against military action.

There is a limit to w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can do to force Qaddafi to step down.

It will ultimately be up to the people of Libya to decide. They must end their long-time autocracy and create a democratic government with their own hands.

But the process shouldn’t cost further civilian live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see to that.

역사와 놀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리비아 상공에 비행금지구역 설정 등 외국의 군사적 개입을 승인하는 내용의 결의를 채택했다. 이로써 일본 대지진에 국제 사회의 이목이 쏠린 틈을 타 파죽지세(破竹之勢)로 시민군을 제압해 가던 카다피군의 공세에 제동이 걸리게 됐다. 안보리 결의 채택 하루 전 반정부 시민군의 마지막 거점 벵가지를 향해 최후통첩을 발했던 카다피측은 표결 직후 휴전 의사를 밝히는 등 타협적 자세를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협상은 없다’ ‘전부 아니면 전무’라고 외쳐온 카다피가 쉽사리 시민군에 대한 공격을 포기할 것 같진 않다. 다만 카다피측에 의해 반정부 민간인들이 당장 몰살당하는 사태는 당분간 피할 수 있을 전망이다.

42년 독재를 해온 카다피의 전력을 볼 때 민간인 대량 학살의 참상은 피할 수 없어 보였다. 안보리 결의는 이런 절박한 상황에 맞닥뜨려서야 채택될 수 있었다.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 파병중인 미국은 추가적인 중동지역 군사개입을 주저했고 여타 국가들의 개입도 러시아와 중국의 반대로 지체됐다. 안보리 결정은 마지막 순간에야 이뤄진 것이다. 그러나 카다피는 여전히 “만일 세계가 미친다면 우리 역시 미칠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다. 결국 카다피가 안보리 결정에도 불구하고 시민군을 상대로 최후의 결전을 감행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국제사회는 딜레마에 빠져 있다. 리비아의 복잡한 국내 정치 역학 때문에 카다피를 축출할 수 있는 세력이 쉽사리 등장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더욱이 안보리 결정은 외국 지상군의 리비아 영토 진입을 배제하고 있다. 안보리 표결에 기권한 중국·러시아는 여전히 리비아에 대한 군사개입에 반대하고 있다. 국제사회가 나서서 카다피를 축출할 방법도 없는 것이다.

리비아 사태는 결국 리비아 국민들에 의해 해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오랜 독재에 시달린 국민들이 스스로의 힘으로 카다피를 축출하고 민주적인 정부를 세우는 것이 최선이다. 그 와중에 민간인이 독재 권력에 의해 학살되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한다. 리비아의 민주화가 평화롭게 이뤄질 수 있게 보장하는 일, 그것이 국제사회의 책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