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mula One starts its engines

Home > Sports > Football

print dictionary print

Formula One starts its engines

테스트

After a thrilling 2010 full of drama and suspense, Formula One is expected to deliver more of the same this season with five crowned drivers’ champions in the field.

The original season-opening Bahrain Grand Prix was cancelled due to unrest in the island kingdom and it is now Sunday’s Australian Grand Prix in Melbourne that will be the first event, a switch that could presage a 2011 roller-coaster ride into the unknown.

The addition of a maiden Indian Grand Prix, near New Delhi in October, is sure to stretch the resources of the teams, drivers and everyone else involved.

That will ensure that the team and driver crowned champion at the end of the year will not only be fast but also durable, fit and well-funded.

The season stretches from the warm days and cool nights of the Victorian autumn to a later-than-ever finale in steaming Sao Paulo, for the Brazilian Grand Prix on Nov. 27.

In between, the championship takes the flying F1 circus through its normal stops before the “European” season, which ends in Italy in September, and then into a tense and dense itinerary that takes in Singapore, Japan, Korea, India and Abu Dhabi before it all ends at Interlagos in Sao Paulo.

It is the latest finish in modern times. “It will be a major test for all of us,” said Christian Horner, principal for team Red Bull.

“This is going to be a very, very long season.”

The new season sees the introduction of “moveable rear wings,” a feature that will allow for increased speeds on the straights in a bid for more overtaking and the return of KERS, a system that allows cars to use the kinetic energy created by braking for power-boosts on the straights when needed.

New tire supplier Pirelli has already promised greater excitement with tires designed to wear faster, creating rapid degradation and therefore more pit stops, a prospect that has caused some consternation for the drivers.

Defending champion Sebastian Vettel has already raised the prospect of a possible drivers’ strike if they cannot reach an agreement with the sport’s ruling body, the International Motoring Federation (FIA), on the danger of uncontrolled use of the new moveable rear wings.

“We will try to find a solution,” said Vettel, 23. “But in the end the drivers can be very powerful and say, ‘OK, we are not racing,’ if we don’t agree to the way things happen.”

Veteran Williams driver Brazilian Rubens Barrichello said: “I don’t like to think of using KERS and the moveable rear wings at the same time on a flying lap. It means we are not looking ahead all of the time. I don’t want to run into another driver before something is done.”

Vettel, having signed a new long-term contract, can rely on an unchanged lineup as Australian Mark Webber seeks to shake off his self-made tag as the team’s number two.

Last season it was Webber who appeared to have engineered the strongest title challenge until a showdown during the Abu Dhabi race where a strategy bungle by Ferrari’s pit-wall crew wrecked Fernando Alsono’s challenge and in turn ruined Webber’s hopes of glory.

Both men will be bidding to erase that memory this year with Alonso, looking for his third title and a maiden crown with Ferrari, especially keen to show his strong and reliable preseason run signals a successful year ahead and Webber looking to mount another serious challenge.

Ironically, it was a mistake by another Australian Chris Dyer that created the uproar for Ferrari in Abu Dhabi and cost him his job as head of race-track engineering.

Ferrari recruited Briton Pat Fry from McLaren to replace him.


AFP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휙~ 더 빨라진 F1…25일 호주서 개막전

에너지 재생 장치 부활 → 한 바퀴당 82마력 더 내…뒷날개 각도 조절 가능 → 시속 15㎞ 이상 추가…피렐리로 바뀐 타이어 → 마모 심해 추월 기회 늘어

세계 최고의 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 원(F1)의 계절이 돌아왔다. 2011년 F1 그랑프리 시즌 개막전이 25일부터 사흘 동안 호주에서 열린다. 바레인 그랑프리가 지난 12일부터 시즌 첫 대회로 열릴 예정이었으나 민주화 시위의 영향으로 취소돼 예년보다 개막이 다소 늦어졌다. 올 시즌은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12개 팀 24명의 드라이버가 11월까지 총 19번의 레이스를 통해 월드챔피언을 가린다. 한국 그랑프리는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16번째 경기로 열린다. 올해는 인도 그랑프리가 첫선을 보인다.

◆더 빨라진 속도, 흥미로운 레이스=올 시즌 F1의 화두는 ‘스피드 향상을 통한 추월의 활성화’다. F1은 2009년 등장해 화제를 모은 에너지 재생 장치 KERS(Kinetic Energy Recovery Systems)를 다시 도입했다. KERS는 브레이크에서 발생하는 열 에너지를 운동 에너지로 저장했다가 순간적인 엔진 출력 향상에 이용하는 장치다.

F1이 비용과 무게 부담으로 한 차례 외면받았던 이 장치를 다시 도입한 이유는 레이스의 재미를 더하기 위해서다. 중간 급유가 금지된 지난 시즌엔 피트스톱(타이어를 교체하거나 차량을 정비하기 위해 멈추는 일)이 1회로 줄어 “차들이 일렬로 줄지어 달리다 레이스가 끝난다”는 비판을 들어야 했다.

윤재수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KERS를 쓰면 한 바퀴당 최대 82마력의 출력을 더 낼 수 있다. 출발 순간에는 순발력을, 직선 구간에선 가속도를 더해줘 추월이 자주 일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F1은 KERS의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머신 최소 무게 규정을 지난 시즌보다 20㎏ 늘린 640㎏으로 상향 조정했다.

F1은 빈번한 추월을 위해 뒷날개의 각도도 조정할 수 있게 했다. 뒷날개는 직선 구간에서는 평평하게 뉘어 다운포스(차체를 아래로 찍어 누르는 힘)를 낮추는 게 좋고, 접지력이 필요한 코너에선 세워 다운포스를 높이는 게 유리하다. 뒷날개 각도를 조절할 수 없었던 지난해까지 각 팀들은 레이스마다 각도를 다르게 설정했지만 올해는 모든 드라이버가 직선 구간에서 뒷날개를 뉘어 스피드를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윤재수 해설위원은 “뒷날개 각도를 바꾸면 시속 15㎞ 이상의 추가적인 속도를 얻을 수 있다. 초당 4.5m를 앞서나갈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셈”이라고 했다.

올해부터 F1 공식 타이어로 지정된 피렐리 타이어도 변수다. 피렐리 타이어는 마모가 심해 한 번의 교체만으론 완주하기가 쉽지 않다고 알려졌다. 피트스톱 횟수가 늘어나면 작전의 중요성이 커지고 그만큼 추월 기회도 늘어나게 된다.

◆명예 회복에 나서는 슈마허=지난 시즌은 세바스티안 베텔(24·레드불)이 역대 최연소 월드챔피언에 오르며 막을 내렸다. 올해는 베텔이 2년 연속 챔피언에 오르느냐와 은퇴 후 4년 만에 복귀해 지난해 9위에 그친 미하엘 슈마허(42·메르세데스)가 전성기에 버금가는 기량을 보여줄 수 있느냐가 관심사다. 슈마허는 “올핸 틀림없이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개막을 벼르고 있다. 올 시즌엔 베텔과 슈마허 외에 페르난도 알론소(30·페라리), 루이스 해밀턴(26), 젠슨 버튼(31·이상 맥라렌) 등 챔피언 경력이 있는 드라이버 5명이 출전해 실력을 겨룬다. 올 시즌 F1 새내기는 4명이다.

More in Football

Jeonbuk Hyundai Motors are one game from K League title

Despite goal from Son, Spurs finish with disappointing draw against West Ham

Korean senior squad beats juniors in special exhibition match

National football teams take draw in 1st exhibition match

Son scores two as Spurs smash through Manchester United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