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year dream of helping out comes true in Africa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20-year dream of helping out comes true in Africa

테스트

Actor Choi Su-jong, a goodwill ambassador for Good Neighbors, assists in the medical treatment of a Tanzanian boy at the NTD Clinic in Mwanza on March 10. Provided by Good Neighbors


MWANZA, Tanzania - A song symbolizing Korea’s Saemaeul Movement - a political initiative launched in the 1970s to modernize the Korean economy - was sung in an unlikely place on March 10. Ten Tanzanians sang it at the opening ceremony of the Neglected Tropical Disease Clinic, a new hospital in Mwanza on the shores of Lake Victoria.

The NTD Clinic was established by Good Neighbors, an international humanitarian and development organization headquartered in Seoul with branches in 22 countries.

And the 64-year-old director of Good Neighbors, Yi Il-ha, watched the performance on that day and became overwhelmed with emotion. He had worked 20 years to see his dream of helping people come true.

He said images came to his mind of Koreans suffering from poverty and disease during the 1960s, overlapping with images of Tanzanians performing the song that once ignited Korea’s “can-do spirit.”

“The reality of parasite infestations in this country is similar to that of Korea in 1960s,” said Yi. “Most parasite infections can be prevented and cured with simple medical treatment but people die because of poverty.”

테스트

Yi, who studied theology in college and social welfare in graduate school, worked for various international relief organizations for 18 years until 1991, when he established Good Neighbors with seven colleagues.

The Korean government had started an overseas aid program in 1991 and that was when Yi thought Korea needed an “indigenous relief organization.”

Working for 20 years “to reach out to those in need, transcending race and religion,” the NGO was finally able to establish the NTD Clinic.

“This hospital is the fruit of Good Neighbors’ 20-year effort,” said Yi.

Seven years ago, Im Jong-han, 79, an honorary professor at Korea University who is considered Korea’s first-generation expert in parasites, visited Yi and suggested “helping those who are suffering from parasitic diseases in Africa.”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awarded the organization with 1.8 billion won ($1.6 million) for international antipoverty projects. The project to eradicate parasites in Africa officially began in 2005.

Good Neighbors focused on Mwanza, a city on the shores of Lake Victoria that is especially prone to parasite-related diseases because people use lake water without treating it.

Among the 3 million residents who live near the lake, 70 percent of them are infected with parasites, Yi said.

As part of establishing the hospital, Good Neighbors started a system of medical checkups for residents. It also dug a well and installed a water purification system.

Actor Choi Su-jong, who is a goodwill ambassador for the organization, said he “hopes, through the organization, to help and comfort so many people around the world who are suffering from diseases.”


By Kang Shin-who [enational@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국제구호단체 굿네이버스, 아프리카에 첫 기생충 병원

탄자니아 울려퍼진 “잘살아 보세~”
이일하 ‘20년 봉사’가 맺은 결실

지난 10일 오전(현지시간) 아프리카 탄자니아 북서쪽 므완자 지역의 한 광장. 현지인들의 어색한 발음이었지만 귀에 익은 노랫가락이 들려왔다. “잘살아 보세~ 잘살아 보세~.” 새마을운동을 상징하는 노래였다. 세계 최초의 기생충 전문 병원인 ‘NTD 클리닉’ 개소식에서 현지 주민 10여 명의 축하 공연이 열린 것이다.

이일하(64) 굿네이버스 회장은 감개무량한 표정으로 이 광경을 지켜봤다. 병원 설립을 주도했던 그의 눈앞엔 지난날 가난과 질병으로 고통 받았던 한국인들의 모습이 겹쳐졌기 때문이다. 그는 “이곳의 기생충 감염 실태가 우리나라 1960년대의 상황과 비슷하다”며 “대부분의 기생충 감염은 간단한 방법으로 예방되고 치료할 수 있는데 가난 때문에 단 한번의 의료행위도 못 받고 죽어 나간다”고 말했다.

대학에서 신학, 대학원에서 사회복지학을 공부한 이 회장은 73년부터 18년간 국제구호단체 등에서 일하다 91년 동료 7명과 함께 굿네이버스를 설립했다. 91년은 한국 정부가 해외 원조를 시작한 시점으로 그는 ‘토종 구호단체’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만 20년이 지난 지금 ‘인종, 종교, 사상과 지역을 초월해 도움이 필요한 곳은 어디든 달려가겠다’는 목표대로 아프리카 땅에 병원을 열게 된 것이다. 이 회장은 “이 병원은 굿네이버스가 20년간 벌여온 노력의 결실이자 대한민국 원조의 역사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왜 기생충 전문 병원이었을까. 7년 전 한국 최초의 기생충 박사인 임한종(79) 고려대 명예교수가 그를 찾아와 “아프리카에서 기생충 질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돕자”고 제의한 것이 계기가 됐다. 하지만 비용이 문제였다. 다행히도 외교통상부의 국제빈곤퇴치 기여금 중 18억여원을 지원받을 수 있었다. 2005년부터 본격적인 아프리카 기생충 퇴치사업을 전개해 나갔다.

굿네이버스가 특히 주목한 곳은 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빅토리아 호수가 자리잡은 므완자 지역이었다. 정화시설을 갖추지 못해 인분 속 기생충이 호수로 흘러들어가고, 기생충들이 다시 호수 물을 이용하는 사람들 몸으로 들어가 각종 질병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호수 주변에 사는 주민 300만 명 가운데 70%가량이 기생충에 감염돼 있을 정도다. 굿네이버스는 병원을 열기 전 주민들을 상대로 기생충을 검사하고 약을 보급했을 뿐만 아니라 깨끗한 식수 확보를 위해 우물을 파고 정수장치도 설치했다. 굿네이버스의 목표는 주민들의 기생충 감염률을 2012년까지 5% 미만으로 낮춘다는 것이다. 굿네이버스의 친선대사인 탤런트 최수종씨는 “앞으로도 세계 곳곳에 질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더 많이 위로하고 도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Moon may be first to get vaccinated

President goes too far in talking about adoption abuse

Samsung's Lee Jae-yong returned to jail

Universities having trouble filling freshmen classes

Appeals court sends Samsung's Lee Jae-yong to jail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