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mber of tuberculosis cases on rise in Korea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Number of tuberculosis cases on rise in Korea

테스트

The number of Koreans suffering from multidrug-resistant (MDR) tuberculosis and extensively drug-resistant (XDR) tuberculosis continues to grow, with Korea having the highest incidence rate for tuberculosis among OECD member countries,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e ministry said Korea had 90 new cases of tuberculosis per 100,000 people in 2009, 4.3 times higher than Japan (21 people) and 22 times higher than the United States (4.1 people), according to World Health Organization statistics.

According to the Health Insurance Review and Assessment Service, the number of Koreans suffering from MDR and XDR tuberculosis continues to grow.

XDR tuberculosis, according to experts, is a relatively rare type of tuberculosis and is harder to treat than MDR tuberculosis.

In 2008, 2,330 people received treatment for MDR tuberculosis but that number grew to 2,717 people in 2009.

The ministry estimates there are about 4,000 people who suffer from XDR tuberculosis, also known as “super tuberculosis,” which is caused by bacteria that are resistant to the most effective anti-tuberculosis drugs.

While the rate of recovery for normal tuberculosis patients is 80 percent, the rates of recovery for MDR and XDR tuberculosis in Korea are 45 and 25 percent, respectively, according to the ministry.

“There are so many tuberculosis patients in Korea because they were infected with the disease during the Korean War,” said Lee Deok-hyeong, a Health Ministry official.

“Many people lived together in shelters during the war and their nutritive conditions were poor at that time. We estimate 15 million people are infected with tuberculosis,” said Lee.

To address this issue, the Health Ministry and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designated today as Tuberculosis Day.

And starting next month, the ministry will pay up to 150,000 won ($133) for a tuberculosis checkup.

Starting in May, the ministry will cover full hospital-treatment expenses for people suffering MDR and XDR tuberculosis and need to be in an isolated ward.

By 2020, the ministry’s goal is to trim the incidence of tuberculosis per 100,000 people to around 20 people from the current 90 people.


By Kim Mi-ju [miju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연합]

결핵 발생률 선진국 수준으로 낮춘다

가족ㆍ접촉자 무료검사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
진료비 본인부담금 50% 지원…입원명령제 강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인 우리나라의 결핵 발병률을 선진국 수준으로 낮추는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10만명당 90명 선인 결핵 발생률을 2020년까지 20명 선으로 낮추기 위해 '국가 결핵관리 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우선 결핵 감염자 발견 기능 강화를 위해 그동안 보건소에서만 해오던 전염성 결핵환자 가족 및 밀접 접촉자에 대한 결핵 및 결핵 감염 검진을 민간 의료기관으로 확대키로 했다.

내달 시작되는 환자 가족과 접촉자에 대한 일반 의료기관 무료 검진은 민간공공협력사업 의료기관에서 우선 시행하고, 6월 중 전국 민간병원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검진에 드는 비용(1인당 최대 15만원)은 국가가 전액 부담한다.

또 결핵 전담 간호사가 배치돼 상담과 관리를 돕는 민간공공협력병원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환자의 치료부담을 줄이기 위해 진료비 본인부담금의 50%를 국가가 지원키로 했다.

이 밖에 전염성 결핵환자 중 치료 비순응자와 난치성 결핵(다제내성결핵) 환자에 대한 입원명령제도 강화된다.

입원명령을 받은 환자에 대해서는 법정 본인부담금 전액과 비급여 본인부담금 일부, 그 부양가족에게는 생계비를 지원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도 매년 3만명 이상의 결핵 환자가 발생하고 결핵 사망자도 2천명이 넘는다. 이 때문에 한국의 결핵 발생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이다.

한편, 복지부와 질병예방본부는 24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제1회 결핵 예방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지난해 결핵예방법 개정에 따라 '결핵 예방의 날'이 지정된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진수희 복지부 장관은 올해를 국가 결핵 조기퇴치 사업의 원년으로 선포할 예정이다.

또 가능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해 현재 인구 10만 명당 90명 선인 결핵 발생률을 선진국 수준인 10만 명당 20명 선까지 낮추겠다는 계획도 밝힐 예정이다.

More in Social Affairs

Students across the country take CSATs amid surging virus cases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It's over!

After CSATs, students mustn't go wild, says gov't

Fire in Gunpo kills four but finds an on-the-spot hero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