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U opens country’s fifth cancer hospital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SNU opens country’s fifth cancer hospital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nounced the opening Friday of a special hospital for cancer patients, giving Korea its fifth cancer hospital.

Four major hospitals in Korea - Asan Medical Center, Severance Hospital, Samsung Medical Center, and Seoul St. Mary’s Hospital - run cancer hospitals. Medical experts predicted competition in the field will intensify with the opening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Cancer Center Hospital this week.

The new 27,677 square meter hospital is built inside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in Yeongeon-dong, Jongno District. Its structure has six stories above ground and four below.

Though the size isn’t large compared to other cancer hospitals, Noh Dong-young, chief of the SNU Cancer Hospital, said patients who choose it will be able to get “one stop service for total cancer care.”

“To get treatments, patients used to have to follow a hospital’s schedule,” Noh said. “After waiting for a few days, they were able get a cancer test. But they need to make appointments to get the results of a cancer test.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Cancer Center Hospital, patients will be able to get a cancer test and receive the results on the same day. Our staff will set up treatment plans tailored to a patient’s condition within 24 hours after the cancer test.”

The hospital will use state-of-the-art cancer equipment. It said it will be the first hospital in Asia to have a hybrid whole body PET-MR scanner, which is a combined Positron Emission Tomography scanner and magnetic resonance imaging scanner.

Normally, cancer patients in Korea are hospitalized for long-term treatment, but Noh said his hospital wants to change that practice.

“A patient who needs to get anti-cancer injections doesn’t need to be hospitalized,” Noh said. “He or she will return home after the injection.”


By Kim Mi-ju, Hwang Un-ha [mijukim@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연합]

‘암병원 골라간다’…서울대암병원 개원

메이저 5개병원에 모두 암센터…암치료 무한경쟁

서울대학교병원이 `당일 검사와 진료`를 특징으로 내세운 암병원을 개원한다. 이로써 서울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성모병원 등 국내 5대 메이저 병원들이 별도의 암환자 진료에 특화한 암병원을 갖추고 무한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서울대학교병원(병원장 정희원)은 최첨단 신개념의 통합의료시스템을 갖춘 서울대학교암병원(병원장 노동영)이 오는 25일 개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대학교병원 부지 내에 들어선 서울대암병원은 지상 6층, 지하 4층, 연면적 2만7천677㎡ 규모로 단기병동 48병상과 낮병동 43병상 등 총 165병상을 갖췄다. 이는 기존의 서울아산병원(770병상)이나 삼성서울병원(652병상) 등에 비해서는 병상수가 적은 편이다.

하지만, 병원 측은 서울대암병원이 차별화된 신개념의 암전문 병원으로 환자중심 맞춤병원, 최첨단 스마트병원, 글로벌 연구중심병원, 문화와 전통이 흐르는 병원을 표방한다고 소개했다.

하드웨어 측면에서 보면 서울대암병원은 세분화된 15개의 암종별센터와 9개의 통합암센터, 암정보교육센터, 종양임상시험센터 등 총 26개 센터를 두고 있다.

이들 센터는 외래 전문, 선진국형 단기입원 형태의 모델로 운영되며 전국의 병ㆍ의원과 협력네트워크를 구축해 체계적인 진료의뢰 및 회송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지방 환자에 대해서는 검사와 진료를 우선적으로 배려한다는 계획이다.

노동영 병원장은 "무엇보다도 가장 특화된 점은 환자중심의 `One stop, Total care`서비스를 진료환경에 최적화해 적용했다는 점"이라며 "기존의 암치료는 병원일정에 맞춰 며칠을 기다렸다가 수차례 병원을 방문해 검사와 진료를 받아야 했지만 서울대암병원은 통합진료시스템을 통해 당일 검사와 판독, 전문센터 간 협력진료로 24시간 내에 치료계획을 수립한다"고 말했다.

또 이 병원은 암치료와 함께 새로운 항암제 및 치료기술 개발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특히 표적항암제 등 신약 연구가 활발한 종양내과센터 등을 통해 세계적인 임상시험 허브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서울대암병원이 도입한 첨단장비와 시스템도 눈여겨 볼만하다.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양전자방출단층촬영장치(PET)와 자기공명영상장치(MR)를 하나로 합친 `전신 PET-MR`이 도입됐는데, 이 장비는 각종 암의 진단은 물론 새로운 바이오마커나 치료법 개발에도 사용할 수 있다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이 병원은 또 방사선치료의 시간 단축과 정확성 향상을 위해 첨단 방사선치료기(다기능영상추적체부정위) 2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통합영상센터(종양영상센터) △암병원 전용 내시경센터 △첨단분자병리서비스 △피부암 및 암치료 관련 피부문제 통합관리 △암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암정보교육센터 등도 다른 암병원과 차별화된 특징이라고 병원 측은 강조했다.

정희원 서울대학교병원장은 "차별화된 진료와 연구 패러다임을 통해 국내 암 관련 보건의료정책을 선도하고, 어떤 암 환자라도 희망을 찾을 수 있는 병원을 만들기 위해 의료진을 포함한 모든 구성원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Daily cases hit 583 and aren't declining soon

Mastermind of sex abuse ring sentenced to 40 year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