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tch the department stores and head for the outlets

Home > Culture > Features

print dictionary print

Ditch the department stores and head for the outlets

테스트

Choi Yun-mi, the owner of an online shopping mall, stands in front of the Paju Premium Outlets, which she visited upon its opening this month. By Kim Seong-ryong


Gang Eun-ju, a 36-year-old homemaker, remembers visiting a premium outlet for the first time three months ago, only to come away feeling disappointed.

“I see other people around me picking out useful, luxury products at these outlets, but when I went there, it wasn’t all that easy,” she said. “I didn’t want to go home empty-handed, though, so I ended up buying a lot of things on impulse.”

Local premium outlets, with over 100 shops each, have been a staple for fashion-savvy Koreans looking for bargains on luxury items. And major department stores are opening new outlets in the coming months. Shinsegae Group opened another premium outlet this month in Paju, Gyeonggi. Lotte Shopping Co. has also announced that it will open a premium outlet later this year.

Die-hard shoppers may find the outlets to be a shopper’s paradise, but for beginners like Gang, they can seem overwhelming.

For advice on navigating these new luxury brand outlets, the JoongAng Ilbo Style& team consulted a few of Shinsegae’s VIP shoppers on the opening day of the department store’s Paju Premium Outlets.

Decide if your trip is going to be a simple outing, or a serious shopping trip

테스트

Office worker Lee Jong-ho holds out a hoodie that he bought at the Paju Premium Outlets for 30 percent less than the original price.

Because premium outlets are generally out in the suburbs, many people visit these places as a casual outing with family or friends. But if your goal is to get the best bargains in a short amount of time, it is best to shop alone and focus on what you want to purchase.

Beun He-yoon, a 29-year-old homemaker, says that she often travels to premium outlets with her mother, but once inside they go their separate ways because they like different brands. The two women do shop together, however. Beun says that once she finds something she likes, she takes a photo of it on her phone and texts her mother for advice.

“In outlets, the key to shopping is time management and trying to keep up your energy,” she said.

Choosing the right time to shop is also important. On weekends, the best time to go is right after an early breakfast, as the traffic will be less congested at that time. Another good time to go would be in the late afternoon, after 4 or 5 p.m., when the afternoon crowd disappears.

Lee Jong-ho, a 30-year-old office worker, says that he goes to outlets in the late afternoons.

“It might seem like you would have less time to shop before the stores close, but because there are less people, you actually have more time to look at things,” he said.

Before you go, think about the four to five brands that suit you best

Many people tend to look for a specific item when they shop. But when planning a trip to a premium outlet, it is best to think about the four to five different brands that usually suit you best. Otherwise you may have to go to numerous shops before you find the item you are looking for.

Choi Yun-mi, 27, the owner of an online shopping mall, said that before she arrived at the Paju Premium Outlets, she thought of five shops that she would visit because in her experience, even if she shops various brands, she always ends up buying things from the same five brands.

“If the shops you want to visit are far apart, it is best to think of a route that will reduce the time it takes to walk from one shop to another,” she said. “Printing a map from the outlet’s Web site makes it easy to plan your route.”

Many of Shinsegae’s VIP shoppers also suggested going to shops that are not usually found in outlets, where shoppers can find unique pieces that are usually not on sale.

Look for classic designs that won’t go out of style

Designer Jang Min-ho, 31, says that when shopping premium outlets, he usually looks for classic items that aren’t too trendy, like shirts or suits. He added that when he buys clothes that are trendy, they often look outdated in just a few months. For this reason, he avoids buying jackets that have exaggerated collars and shirts with loud prints.

A crucial element to look for, according to the VIP shoppers, is quality fabric. In particular, they advise looking for 100 percent silk or cashmere items, even if they came out two or three seasons ago because they can usually be found at a discount of 70 percent or more.

“I think that classic items that you’ll wear all the time, even if they don’t fit perfectly, are good investments,” said Jang, adding that you can always have the clothes altered.

“If a sleeve on a coat is too long, you can shorten it with buttons. And for pants that are too long, you can fold them once or twice, which is in style anyway these days.”

Look for additional discounts

Even premium outlets have sales. During annual department store sales, outlets also hold sales with discounts of 20 to 30 percent.

However, Lee Young-hee, a 54-year-old homemaker, says she often doesn’t have to wait for the sales. She goes to outlets on the weekends because even though they are crowded, the shops often give additional discounts on weekends.

Lee also suggests venturing into shops that are really crowded, even if they don’t have a poster announcing a sales event out front because shops often have discount tables inside stacked with items.

“I once bought a luxury brand bag [from a discount table] for 90 percent off, and I regret not having bought two or three of them,” she said.

Another way to get additional discounts at outlet stores is to put your name on the brand’s client list and the shops will send text messages each time they hold a sale. In addition to the sales held by individual shops, there are often outlet-wide sales every season. For example, during the height of wedding season, from March to May, outlets often hold kitchen and home appliance sales. During graduation season, they hold clothing and accessories sales.

There is such a thing as a “safe” impulse buy

It’s often difficult to leave an outlet empty-handed. Even if you can’t find something you love, it may often feel as though you have to buy something because of the effort you have put in to get there and the time you’ve spent shopping. If you feel this way and want to splurge on an impulse buy, it’s best to purchase small accessories or cosmetics.

Hong Su-hyeon, a 28-year-old office worker, says that every time she goes to an outlet, she buys a cosmetics item. She said that because she can’t frequent an outlet as often as a nearby department store, she tends to buy cosmetics at outlets, especially those that she doesn’t want to pay full price for. She says she also shops for earrings and make-up bags in outlets as well.

“These little items from luxury brands are great as gifts and are much cheaper in outlets than anywhere else,” she said.

테스트


By Lee Do-eun [jainnie@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중앙일보]

프리미엄 아웃렛서 헤매지 않는 5가지 방법

쇼핑 고수들이 말하는 공략법

“남들은 마음에 드는 명품을 척척 골라오는데, 쉽지가 않더라고요.

그렇다고 빈손으로 떠날 순 없어 막판 충동 구매만 했죠.” 주부 강은주(36)씨는 석 달 전 프리미엄 아웃렛에 처음 갔다가 실망이 컸다. 100곳이 넘는 매장에다 물건은 많아 헤매다 지쳐버린 것. 쇼핑 고수들에겐 성지 순례 같은 프리미엄 아웃렛이 초보자들에겐 난코스인 셈이다. 이런 가운데 또 하나의 프리미엄 아웃렛이 생겼다. 18일 경기도 파주에 문 연 신세계 첼시 프리미엄 아웃렛이다. 롯데쇼핑도 연말 개장을 목표로 파주에 아웃렛을 준비 중이다. 더 가까워진 프리미엄 아웃렛에 대한 전략이 필요한 때. 파주 프리미엄 아웃렛 개장 전날인 17일 ‘프리 오픈’ 행사에 온 VIP들에게 쇼핑 노하우를 들어봤다.

1. 나들이인지, 쇼핑인지 결정하라

프리미엄 아웃렛이 주로 교외에 있어 가벼운 나들이 삼아 오는 이들도 많다. 하지만 전적으로 쇼핑이 목적이라면 전략은 다르다. 변희윤(29·주부)씨는 친정 어머니와 함께 종종 아웃렛 쇼핑에 나선다. 하지만 일단 도착하면 각자 움직인다. 관심 있는 브랜드가 서로 달라 함께 다니면 시간 낭비가 되기 때문. 각자 마음에 드는 물건을 찍어 놓고 휴대전화로 연락해 상의한 후 최종 결정한다. 변씨는 “아웃렛에선 체력·시간 관리가 핵심”이라고 말했다.

시간대 선택도 중요하다. 주말에는 길이 막히기 전 출발해 아웃렛 근처에서 아침을 먹고 쇼핑을 시작하는 게 정석이다. 그렇지 않다면 차라리 늦은 오후가 낫다. 이종호(30·회사원)씨는 종종 저녁 시간대에 아웃렛을 찾는다. 일찍 왔던 사람들이 오후 4~5시쯤 썰물처럼 빠지고 나면 한가하게 쇼핑을 즐기기 좋기 때문. “쇼핑 시간이 적은 것 같아도 사람에 덜 치이니까 고르는 시간은 비슷해요.”

너무 싼 것만 찾는 것도 효율성을 떨어뜨린다. 프리미엄 아웃렛이니만큼 예산을 어느 정도 생각해 놓아야 한다. 봄·여름철 상품이라면 30만~50만원 정도를 염두에 둬야 가격 압박 없이 제대로 된 물건을 고를 수 있다.

2. 4~5개 브랜드를 찍고 가라

보통 쇼핑을 할 땐 사고 싶은 아이템을 먼저 정한다. 하지만 프리미엄 아웃렛에선 꼭 가 볼 브랜드를 4~5곳 정하는 게 낫다. 예를 들어 ‘원피스를 사야지’라고 마음 먹었다간 들러 볼 매장이 수십 군데나 되기 때문이다.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하는 최윤미(27)씨도 파주 도착 전 이미 가장 먼저 들를 브랜드 5개를 찍어 놓았다고 했다. 여러 곳을 다녀봤자 결국 사는 곳은 뻔하다는 경험도 있지만 피곤해지기 전에 꼼꼼히 보는 게 낫기 때문이다. 최씨는 “브랜드들이 멀리 떨어져 있을 땐 한 바퀴로 동선을 미리 짜두는 게 좋다”면서 “홈페이지에서 지도를 프린트해 미리 그려보면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막상 동선 중간중간 들러보고 싶은 곳이 생길 터. 이럴 땐 2~3곳으로 자제해야 쇼핑에 속도가 붙는다. ‘아웃렛에 흔치 않은 브랜드는 놓치지 말아야 한다’는 것도 고수들의 한결같은 조언.

3. 오래 입을 디자인을 골라라

“클래식 아이템을 주로 사요. 셔츠·수트처럼 유행 안 타고 오래 입을 만한 것들이죠.” 장민호(31·디자이너)씨의 프리미엄 아웃렛 공략법이다. 지난 시즌 제품 중엔 이내 촌스러워 보이는 물건이 많아 기본 디자인을 고르는 편이다. 깃이 넓거나 좁은 재킷, 무늬가 튀는 셔츠 등은 꺼린다. 대신 소재만큼은 신경 써서 고른다. 두세 시즌이 지나 70% 넘게 할인되는 물건 중 캐시미어·실크 100%로 만든 것들을 특히 눈여겨보는 편이다. 워낙 고가인 제품이 많아 제값을 주고 사기 부담인 옷들이다. “두고 두고 입을 클래식 아이템은 사이즈가 꼭 맞지 않아도 사볼 만하다”는 것도 장씨의 생각. 수선비 2만~3만원을 감수하더라도 소재나 디자인이 남다르다면 투자 가치가 있다는 얘기다. “외투 소매가 길 땐 둘레에 단추를 달아 조여 입고, 바지는 한두 번 접어 입어도 오히려 멋스럽다”는 요령도 덧붙였다.

4. 추가 세일을 노려라

아웃렛에서도 세일이 있다. 백화점·브랜드 정기 세일 중엔 20~30%가 추가로 할인된다. 하지만 그때까지 기다리는 건 고수가 아니다. 주부 이영희(54)씨는 “주말엔 사람이 많지만 대신 할인폭을 늘리는 매장이 많다”고 귀띔한다. 또 세일 표시가 없더라도 사람이 몰려 있는 매장엔 꼭 들어가 보라고 권한다. 매장 안 매대에서 대폭 할인해 주는 물건이 쌓여 있을 때가 많기 때문. “명품 가방을 90%까지 싸게 산 경험이 있어요. 그때 한두 개 더 못 산 게 지금도 후회될 정도죠.”

추가 할인을 노린다면 브랜드별 고객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는 게 확실하다. 이벤트가 있을 때마다 문자 메시지를 받을 수 있어서다. 매장별 추가 세일 외에도 아웃렛에서는 시즌별 할인도 진행된다. 결혼 시즌엔 주방·생활용품, 졸업·입학 시즌엔 의류·잡화, 등산·나들이가 많을 땐 스포츠 브랜드가 할인폭을 늘린다.

5. 안전한 충동구매는 따로 있다

아웃렛에선 빈손으로 떠나는 게 쉽지 않다. 딱히 마음에 드는 게 없어도 뭔가 사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충동 구매’라도 해야 할 땐 화장품이나 소품·액세서리를 사는 게 그나마 ‘안전’하다. 홍서현(28·회사원)씨는 “쟁여 놓고 쓸 수 있는 화장품은 꼭 사간다”고 말한다. 백화점처럼 자주 올 수 없기 때문에 당장 필요하지 않아도 미리 사두는 것. 또 쇼핑을 많이 하지 않을 땐 귀고리·화장품 파우치 등도 눈여겨보는 편이다. “명품 브랜드는 선물용으로 생색내기 좋으면서 값은 시중보다 싼 편”이라는 이유다. 가격대는 3만~10만원 선에서 고르면 적당하다.

시내에서도 명품 싸게 살 수 있어요

‘명품 할인’이 프리미엄 아웃렛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요즘엔 시내 곳곳마다 명품을 50~80%까지 할인하는 아웃렛이 있다. 주로 서울 강남권 쇼핑거리 속에 자리 잡고 있어 찾아가기도 쉽다.

에스월드 아웃렛 서울 삼성동 코엑스몰 지하 1층에 330㎡(약 100평) 규모로 문을 연 곳이다. 취급 브랜드는 11개로 많지 않지만 아장프로보카퇴르·레페토·DVF 등 다른 아웃렛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제품들이 있다. 할인은 최고 80%까지이며, DVF의 대표 아이템인 랩원피스(겹쳐진 원피스)가 많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02-551-7003.

일모 아웃렛 서울 청담동 편집매장(다양한 브랜드의 상품을 모아 파는 매장) ‘10꼬르소꼬모 서울’의 아웃렛으로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다. 1층에는 남성복 매장 란스미어가 단독으로 자리 잡고 있으며, 2·3층엔 아제딘 아라이야, 톰 브라운, 콤데 가르송 등 해외 인기 브랜드를 50~70%에 할인해 판다. 아방가르드한 디자인의 원피스·드레스류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02-515-0970.

에크루 편집매장의 원조 격인 에크루의 동명 아웃렛이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생겼다. 주카, 라프 시몬스, 밴드오브아웃사이더스, 닐바렛 등 브랜드를 50% 할인해 준다. 튀지 않는 디자인이지만 착용감이 좋은 청바지·니트가 대표 아이템. 뱅글·목걸이 등도 다른 곳에서 찾지 못할 디자인이 많다. 낮 12시부터 오후 9시까지. 02-545-1250.

라움 LG패션이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문을 연 수입 숙녀복 아웃렛이다. 바네사브루노·모그·이자벨마랑 등 정장부터 아메리칸빈티지·트윈셋 등 캐주얼 브랜드까지 20여 개 브랜드가 입점돼 있다. 신상품이 입고될 때마다 문자메시지로 알려 주는 서비스를 한다. 할인율은 40~70%.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02-511-5956.

블러스 편집매장 분더샵의 아웃렛으로, 서울 도산공원 앞에 있다. 필립림·알렉산더 왕 등 프리미엄 아웃렛에는 없는 인기 수입 브랜드가 있고, 크리스찬루부탱·주세페자노티 등 고가 구두 브랜드도 찾을 수 있다. 할인율은 50%~70%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02-542-8420.

More in Features

Kakao TV launches this month, takes on Netflix

[TURNING 20] In a sea of hate, change flourishes

Criticism of sex ed books for kids raises more questions than answers

When it comes to sex ed, this Danish author says just talk about it

The traveling grandma who's 'alive and kicking i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