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s assets at ₩5.5 billion, increasing by ₩410 million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Lee’s assets at ₩5.5 billion, increasing by ₩410 million

President Lee Myung-bak and his family increased their personal assets by about 410 million won ($366,000) last year to 5.5 billion won, mainly due to an increase in value of real estate and golf range membership, a government ethics committee said yesterday.

According to a report released by the Civil Service Ethics Committee, the property of Prime Minister Kim Hwang-sik increased by 30 million won to 1.12 billion won.

By law, high-level civil servants of the executive, legislative and judiciary branches are required to report changes in their assets to their respective ethics committees every year. Falsified reports can lead to fines or dismissals.

The government report, which compiled asset changes of the nation’s 1,831 highest-ranking public officials above the first grade - lawmakers, local administrative and educational chiefs and council members - said 67.7 percent, or 1,239, of the officials, increased their net worth last year.

The officials’ average wealth was 1.18 billion won with 2.7 percent of them owning assets worth more than 5 billion won.

The committee ascribed the increase to the rise in the value of real estate and stocks over the year.

By contrast, most officials reported reductions in personal assets in last year’s report due to the sluggish housing market and overall economic slowdown.

Chun Hye-kyung, director general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Crop Science under the Rural Development Administration, saw an asset increase of 4.2 billion won last year and ranked as the richest high-level government official with total assets of 33.24 billion won. Of 15 local administrative chiefs, Seoul Mayor Oh Se-hoon was the most well-off with assets of 5.8 billion won.


Yonhap


Related Korean Article[경향신문]

이명박 대통령 재산, 1년 동안 4억 증가

지난해 이명박 대통령의 재산이 4억원 증가하는 등 행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고위 공직자 10명 중 7명의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고위 공직자 재산변동 신고 내역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서울 논현동 주택 가격 상승 등으로 재산이 전년보다 4억1000만원 늘어나 55억원에 달했다.

청와대 참모진의 평균 재산은 16억3415만원으로 1년 전보다 1억8435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임태희 대통령실장과 수석비서관 및 비서관 등 청와대 참모진 53명의 1인당 평균 재산은 16억3415만1000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재산공개 당시 참모진 49명의 평균 재산 14억4980만원에 비해 12.7% 증가한 액수로, 강남 지역에 소유한 부동산 가격 상승이 주요인으로 분석됐다.

임태희 실장은 26억3047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지난해 대비 7835만원이 늘었다.

지난달 청와대를 떠난 오정규 전 지역발전비서관이 55억6296만원으로 가장 재산이 많았고 김태효 대외전략비서관이 55억2112만원으로 2위에 올랐다.

정진석 정무수석(45억3151만원), 정문헌 전 통일비서관(42억6593만원), 백용호 정책실장(34억8864만원)이 그 뒤를 이었다.

현직 참모로는 김태효 비서관이 1위이고 김용환 국정과제비서관(33억866만원)과 김혜경 여성가족비서관(31억2984만원)도 상위 5위에 들었다.

재산을 가장 적게 신고한 참모는 박병옥 서민정책비서관으로 금융기관 부채만 224만9000원을 기록했다.

이성권 시민사회비서관, 김영수 연설기록비서관, 이상휘 홍보기획비서관, 김희중 제1부속실장 등이 3억원 대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 변동 신고를 한 참모진 53명 가운데 10억원 이상 자산가는 절반을 넘는 35명으로 조사됐다.

청와대 참모진 가운데 재산이 줄어든 사람은 6명이었고 나머지 47명은 재산이 증가했다.

재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참모는 백용호 정책실장으로 5억475만원이 늘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본인 소유 아파트와 강남구 개포동의 배우자 소유 아파트 가격이 합쳐서 4억원 올랐고, 골프장과 콘도미니엄 등의 회원권도 8310만원 상승했다.

More in Politics

Moon's adoption comments continue to upset

Gyeonggi goes ahead with ₩100,000 checks for all

Sewol probe ends with a whimper

Not the time to pardon my predecessors, says Moon

Moon says it's too early to talk about pardoning Park Geun-hye, MB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