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ward sustainable health ca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ward sustainable health care



Alarm bells are ringing over the financial state of the country’s health insurance system. The national health system, which incurred a deficit of more than 1 trillion won ($900 million) last year, is already in the red for 150 billion won in just the first two months of this year. It has already used up this year’s reserve quota of 960 billion won.

Our public health insurance system even got praise from U.S. President Barack Obama. Our medical standards are among the best in the world. Any sick person can get treatment within half an hour, a staggering achievement considering that public health care insurance was introduced only in 1977.

But success has been mostly on the surface, with expenditures sharply outpacing revenue. Spending has gone up 12 percent each year with the bulk of it - 32 percent - covering senior citizens’ medical bills. If the trend continues, the deficit could reach 20 trillion won by 2020. Yet the national health system doesn’t cover all costs, and some patients pay 40 percent of their hospital bills. Some even have to sell their homes to get the money needed to be treated for cancer or other serious illnesses.

The government is mostly to be blamed. Health ministers have swept through the revolving door10 times over the last decade. None took the trouble to take a close look at the state of the system. They were too busy bargaining with doctors, pharmacists, hospitals and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labor unions. Also, Koreans see doctors too often. The number of treatments Koreans get is the second most in the world. Even small clinics treat cancer and run sophisticated 3-D tomography equipment that costs more than 3 billion won a set, and large hospitals accept any patients - even for simple colds - and order up various medical tests and services to make money. Doctors are liberal in prescribing drugs. None of them bother to worry where the money comes.

It is no wonder the financial state of the system is such a mess. The government belatedly invited experts to discuss public health care next month. Stopgaps will not do. Measures should be lasting even if they are painful.

Doctors, patients and the government all have to take responsibility. In order to prevent hospitals from overexpanding to boost their businesses, doctors’ associations should come up with guidelines for treatments and examinations and extend the blanket health billing system. The public should also not go to hospitals for minor illnesses like colds.

건보 위기 … 지속 가능 의료체계 만들자

올 들어 건강보험 재정 경고음이 끊이지 않는다. 지난해 1조가 넘는 적자를 내더니 올해 1,2월에 벌써 1500억 원 적자를 냈다. 올해 적립금 9600억 원을 다 까먹고 의료비를 제대로 보장하지 못하는 사태마저 우려 된다.

우리 건강보험은 미국 버락 오바마(Barack Obama) 대통령이 칭찬할 정도로 장점을 갖고 있다. 의료 수준도 세계 최고에 근접했다. 아픈 사람이면 30분 내에 어디에서나 진료를 받을 수 있다. 1977년 의료보험을 도입한 지 30여년 만에 이런 성과를 달성했다.

하지만 양적으로 성장했지만 속으로는 곪고 있다. 의료비 지출이 너무 가파르다. 매년 12% 는다. 고령화로 인해 노인이 전체의 31.6%를 쓴다. 내버려두면 2020년 적자가 20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환자가 진료비의 40%가량을 부담할 정도로 건보 역할이 낮다.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진료비 할인증’ 신세를 면하지 못했다. 중병에 걸리면 아파트를 팔 때도 있다. 10년 간 보험료 인상, 국고지원 등으로 22조원이 들어갔는데도 크게 달라진 게 없다.

문제의 진원지는 정부다. 지난 10년 간 주무 장관이 10명 바뀌었지만 누구 하나 제대로 들여다보지 않았다. 의사와 약사, 병원·건보노조 등의 눈치 보기에 바빴다. 소비자도 병원을 너무 많이 간다. 외래진료 횟수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위이다. 병원은 어떤가. 동네의원이 암 수술을 하고 30억 원이 넘는 양전자단층촬영기(PET)를 돌려댄다. 큰 병원이 감기환자를 진료하고, 외래환자가 오면 이런저런 검사와 비보험 진료를 떠 안겨 수익을 올린다. 의사들이 약을 너무 많이 처방한다. 어느 누구도 돈 걱정은 안 하고 작금의 상황에 책임을 느끼지 않는 것이다.

그러니 지속 가능할 리가 없다. 다행히 정부가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보건의료미래위원회를 만들어 다음달 머리를 맞댄다고 한다. 땜질식 처방은 절대 안 된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근본 틀을 바꿔야 한다. 의사·환자·정부 할 것 없이 한정된 자원을 나눠 써야 하는 공동 책임을 져야 한다. 병원들이 장비나 병상을 맘대로 늘려 수요를 창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러려면 기준이 필요하다. 의사협회가 나서 표준 진료, 표준 검사 기준을 만들자. 이걸 근거로 미리 가격을 정한 세트수가제(포괄수가제)를 대폭 확대할 필요가 있다. 환자도 감기만 걸려도 큰 병원에 가는 관행을 바꿔야 한다. 동네의원 의사의 90%가 전문의이다. 이런 나라가 없다. 만성질환이나 경증질환은 의원이나 작은 병원이 맡고 큰 병원은 중병 위주로 체계를 바꿔야 한다.

이와 함께 병원에 덜 가도록 비만 관리 등의 예방 기능을 대폭 강화하는 것도 중요하다. 또 재정 절감 노력을 하되 노인 틀니 등 필요한 분야는 보험을 확대해야 한다. 필요하다면 보험료를 올릴 수도 있어야 한다. 민주당도 실현가능성이 낮은 무상의료를 밀어붙일 게 아니라 의료개혁 방안 마련에 머리를 맞대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