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not to radiate fea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w not to radiate fear



Radioactive material that leaked after explosions at the Fukushima Daiichi nuclear power plant makes the whole world nervous about its possible harmful effects. The radioactivity is now heading back to Asia after hitting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via westerly winds. Radiation was detected on the West Coast of the United States on March 17, in Iceland five days later, and then in France. Korea can’t avoid being reached. After 0.001 becquerels of xenon, a radioactive material, was found in Gangwon last Wednesday, radioactivity reached its highest level four days later.

Both the government and radiation experts take the position that Koreans don’t have to worry about the exposure to the radiation. But anxieties continue to deepen as the situation at the tsunami-hit Fukushima nuclear plant deteriorates. The Japanese government has acknowledged a possibility of a nuclear meltdown after a superhigh concentration of radioactivity was detected in water near a nuclear-powered turbine. As a result, the emergency squad’s cleanup efforts have been delayed, causing the normally placid Japanese to be shaken by the scary possibility of serious radioactive contamination.

The nuclear crisis in Japan is likely to become a lengthy battle. When the recovery teams drain out the water that came from the basement of the reactor, more commotion will sweep Japan. Our government cannot just repeat comforting words - such as “Korea is safe” - any longer. It must first make public all the details of the expected impact on our country as transparently as possible, and that must include concrete information on what kind of radioactive substances are coming, how much of it can reach here and via what routes.

Radioactive contamination can lead to harmful effects on the human body over time. And it is common sense that infants and pregnant women are particularly vulnerable to radiation exposure. Therefore,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should deal with the potential diffusion of radioactivity by launching a full-fledged battle to curb its spread. Even at the slightest sign of contamination, the government must immediately issue a warning. When mad cow disease ravaged the country, we learned that panic can be a far worse phenomenon than the disease itself.

The Japanese government’s opaqueness over what’s really happening has aggravated fear in Japan. Needless to say, only when a government communicates honestly with its people can it prevail over panic.

국민과 소통 늘여 방사능 공포 씻어내야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의 수소폭발로 누출된 방사능 물질로 인해 전세계가 전전긍긍하고 있다. 방사성 물질은 북서풍을 타고 미국과 유럽을 돌아 다시 아시아로 향하고 있다. 17일에는 미국 서해안, 22일은 북유럽의 아이슬란드, 24일에는 프랑스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한국도 지난 23일 강원도에서 방사성 물질인 크세논(Xe)이 0.001베크렐(Bq) 발견된 뒤 27일에는 최대치를 기록했다.

정부와 전문가들은 “아직 방사능 노출을 걱정할 정도는 아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막연한 불안감과 심리적 동요는 계속되고 있다. 실제로 후쿠시마 사고 현장도 꼬여가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핵연료의 용해(溶解:멜트다운)를 인정했으며 원전 터빈실의 물 웅덩이에서 초(超)고농도의 방사능 물질이 검출됐다. 이로 인해 원전 복구작업은 예상 외로 지연되고, 대지진과 쓰나미에 침착하던 일본 사회조차 방사능 오염 가능성에는 동요하는 분위기다.

이제 후쿠시마 원전 사태는 장기전에 돌입하는 게 분명해 보인다. 지하 웅덩이의 물을 빼내면 또 한번 심각한 방사능 누출 소동이 벌어질 것이다. 우리 정부도 “한국은 안전하다”는 말만 되뇔 때가 아니다. 우리 사회의 불안심리와 동요를 막으려면 세세한 부분까지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는 게 우선이다. 어떤 방사성 물질이 어느 경로로, 얼마만큼 유입되는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려야 한다.

방사능 오염은 한참 시간이 흐른 뒤에야 후유증을 유발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유아와 임산부는 소량의 방사선 노출에도 피해를 입기 쉽다는 게 상식이다. 따라서 육(陸)·해(海)·공(空)에 걸친 입체적 감시망을 구축해 방사능 감시 회수를 늘여야 한다. 조금이라도 국민 건강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면 즉각 경보(警報)를 발동해야 한다. 광우병 사태 당시 우리는 광우병 그 자체보다 ‘광우병 공포’가 더 큰 문제였음을 이미 경험했다. 일본도 지금 불투명한 정보공개가 방사능 공포를 증폭시키고 있다. 국민과 소통을 늘이는 게 방사능 공포를 씻어내는 유일한 길임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