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ugher standards for the KRX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ugher standards for the KRX



The guidelines for whether a company should be listed or removed from the stock exchange market must be strict and fair because the action can affect the wealth of a multitude of investors in the country.

But serious questions have been raised about the Korea Exchange’s selection of the officials who decide the fate of a corporate stock.

One official surnamed Kim stands accused of demanding 300 million won ($270,000) in exchange for voting to keep a company on the stock exchange. Another official surnamed Cho is suspected of pocketing 20 million won by promising to lobby to get the respective companies on the list. Both have been charged without detention.

The responsibility for this kind of malpractice and corruption belongs first and foremost to the Korea Exchange for hiring such unqualified and unethical personnel.

The system used to decide whether a stock should be removed from the bourse was first introduced in February 2009. A stock can be denied a chance for an IPO when the company’s balance sheet becomes questionable, with accumulated deficits eroding the paid-in capital.

The problem is that the company’s exact financial status may be unverifiable. At that point, the KRX organizes an eight-member evaluation committee, from a pool of 29 candidates, who evaluate firms for possible delisting.

But the criteria for how committee members are selected is unclear. In addition, member selection is the decision of the head of the stock division at the KRX, allowing room for unqualified members to be selected. A bad appointment could led to the wrong company being saved or removed from the list, which could eventually open the door to lobbying and corruption.

Meanwhile, some insiders say brokers are active in petitioning against delistings. But a company that uses bribes to remain on the exchange can incur bigger losses for investors when the company eventually goes belly up.

The KRX still keeps the list of evaluation committee members confidential but market players say that everyone knows who’s who.

The official surnamed Kim turns out to have been employed by an accounting firm whose business was suspended for six months for false accounting practices. It wasn’t until a month after the suspension that the KRX finally crossed his name off of the committee members’ list.

The KRX must enforce tougher standards to do its job effectively as well as transparently.

상장폐지 심사위원들의 탈선

기업의 증권거래소 상장과 퇴출은 엄격하고도 공정해야 한다. 불특정 다수 투자자들의 재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상장 폐지를 결정하는 심사위원들을 뽑고 관리하는 한국거래소는 문제가 많다. 회계사인 한 위원은 퇴출을 막아주겠다며 업체에 3억 원을 요구한 뒤 1억 원을 받았다고 한다. 다른 사람은 심사위원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다른 위원들에게 로비를 해주겠다며 200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은 우선 심사위원 선정에 문제가 있음을 보여준다. 거래소가 자격이 없거나 자질을 갖추지 못한 사람들을 뽑았다는 말이다. 상장폐지 실질심사제도는 2009년 2월 주식시장의 신뢰와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상장사의 대표적인 퇴출요건은 두 가지다. 적자가 누적돼 자본금을 다 까먹은, 다시 말해 자본잠식이거나 회계법인이 그 회사의 재무제표를 믿기 어렵다고 판단해 ‘감사의견 거절’을 내는 경우다. 퇴출요건의 경계선에 놓이는 기업도 나오게 마련이다. 판단이 어려운 경우 실질심사위원들이 동원된다. 이때 거래소는 심사위원(현재 29명) 가운데 8명으로 위원회를 구성해 퇴출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이들의 임무는 이처럼 막중하다.

하지만 심사위원을 선정하는 과정은 불투명하다. 명확한 선정 기준도 없이 거래소의 담당 본부장이 결정한다고 한다. 연고에 의한 부적격 인사가 끼어들 소지가 있는 것이다. 심사위원을 잘못 뽑으면 퇴출돼야 할 기업이 살아남을 수 있다. 이런 개연성이 있으니 상장폐지에 몰린 기업들이 돈을 싸 들고 로비를 하는 것이다. 여의도에 상장폐지 브로커도 있다는 소리도 들린다. 로비로 연명한 기업은 나중에 더 큰 파장을 일으키며 도산하는 경우가 많다.

심사위원의 사후관리도 부실했다. 거래소는 기업들의 로비를 우려해 심사위원 명단을 비밀로 하고 있다고 하지만 시장에선 ‘알 사람은 다 안다’고 한다. 또 이번에 걸린 심사위원이 소속된 회계법인이 허위감사로 금융위원회로부터 6개월 영업정지를 당했음에도 거래소는 한 달이 지난 뒤에야 그 위원을 명단에서 삭제했다. 거래소가 어려운 결정의 부담을 덜기 위해 외부 심사위원 제도를 운영한다면 무책임할 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