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A translation woes persist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FTA translation woes persis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plans to resubmit a ratification motion for the South Korea-European Union free trade agreement to the National Assembly after correcting additional translation errors found in the Korean language version of the pact, a chief lawmaker said yesterday.

“The government recently informed the legislature that it has found multiple errors in screening the translation of the text,” Representative Nam Kyung-pil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who chairs a parliamentary committee in charge of deliberating the deal, told Yonhap News Agency. “The government is set to submit again a revised version of the ratification motion after it passes the Cabinet meeting on April 5,” said Nam.

The National Assembly will agree if the government requests the withdrawal of the previous bill, he added.

Seoul first submitted the trade pact to the assembly last October, but retracted the bill and resubmitted a revised version earlier this month to correct minor translation errors.

But that was not the end of the controversy. Last week, an association of liberal lawyers found 160 differences between the English- and Korean-language versions and informed the government. The resubmission is expected to cause a delay in ratification.


Yonhap

한글 관련 기사 [머니투데이]
정부 한·EU FTA 비준안 다시 제출
철회 뒤 국무회의 의결...이번이 세번째로 국회 통과 `촉각`

한·EU(유럽연합) FTA(자유무역협정) 비준동의안이 번역오류를 수정한 뒤 다시 국회에 제출된다. 번역 실수로 세 차례나 국무회의를 거쳐 국회에 다시 제출되는 것이어서 내달 비준안의 국회 통과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9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외교부 통상교섭본부는 현재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제출돼 있는 한·EU FTA 비준안을 철회하고 번역오류를 수정, 국무회의의 세 번째 의결을 거쳐 국회에 제출할 방침이다.

최근 한·EU FTA 비준안 국문본에서 영문본과 달리 외국 건축사 자격자의 실무 수습 내용이 포함돼 있고 `초과`가 `이하`로 번역되는 등의 번역 오류가 발견됐다.

정부는 이미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남경필 위원장에게 한·EU FTA 비준 동의안을 다시 제출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남 위원장도 정부의 이 같은 입장을 적극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한·EU FTA 비준안은 지난해 10월 국무회의를 거쳐 국회에 제출된 뒤 번역 오류가 발견됐다. 이후 정부는 비준안의 오류를 수정, 국무회의를 거쳐 지난 2월 28일 다시 국회에 비준안을 제출했다. 당시 동의안 국문본은 영문본의 완구류와 왁스류에 대한 원산지 규정을 잘못 번역한 것으로 드러났다.

More in Politics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Injunction gives Yoon his job back, at least temporarily

Prosecutors implore Choo to reconsider suspension

Blue House aide draws fire for football game amid virus restrictions

Tensions rise between prosecution, Ministry of Justice ahead of court review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