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etition leads to quality TV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mpetition leads to quality TV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finalized and issued licenses to the new broadcasting channels jTBC and CSTV, which are run by the JoongAng Media Network and the Chosun Ilbo, respectively.

The licenses pave the way for the nascent broadcasters to foray into nonrestrictive, general programming, ranging from news to entertainment - a domain that is currently exclusive to the country’s terrestrial broadcasters KBS, MBC and SBS.

It has been two years since the media legislation was passed in July 2009, allowing industrial capital and newspaper organizations to enter the television media sector.

The heavier competition among broadcasters will likely accelerate development and globalization of media technology and content.

The television channel market so far has been monopolized by the terrestrial broadcasters. Cable and satellite platforms were supplementary, mostly carrying reruns of terrestrial programs.

The entry of the newcomers could provide an impetus for a fundamental change in the broadcasting environment. The new and existing channels will have to vie for new viewers through better quality and creative programming.

Viewers will be given greater channel choice, helping to speed up the advance of the media industry.

But the newcomers cannot make a stand on their own. The government must provide support to assure fair competition in the broadcasting market.

KCC Chairman Choi See-joong introduced an outline to expand the broadcasting advertising market.

Other efforts and ideas should ensue to allow greater opportunities for the newcomers in the market.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speed up deliberation of a bill that would grant the establishment of media representatives, or advertising distribution agents, to enlarge the advertising market, which currently revolves around the three terrestrial broadcasters.

The new channels will go on air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The companies must think big. They must come up with inspiring and fresh programming that can grasp audiences abroad as well as at home.

We sincerely hope that the new channels will serve as a tipping point for the media industry in Korea.

종편 승인, 글로벌 미디어로의 도전 시작됐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어제 중앙일보(jTBC)와 조선일보(CSTV) 종합편성채널(종편) 법인에 대한 방송 승인안을 의결하고, 승인장을 교부했다. 종편 법인이 명실상부한 방송사업자 자격을 얻어 공식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2009년 7월 신문·방송 겸영과 종편을 허용하는 미디어법이 통과된 지 1년8개월만이다. 방송시장의 종편 채널 등장은 다양화되는 미디어 환경에 일대 전기(轉機) 가 마련됐다는 의미다. 새로운 방송사가 가세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미디어 빅뱅’ 시대의 도래와 함께 글로벌 미디어로의 도전이 시작된 것이다.

방송시장은 그간 지상파 방송의 독과점 체제였다. 케이블·위성채널 같은 뉴미디어 플랫폼이 늘었어도 지상파 방송의 콘텐트를 가져다 재탕·삼탕하는 수준에 머물렀던 게 우리 방송산업의 현주소다. 종편의 등장은 이런 지상파 중심의 방송 환경을 근본적으로 바꿔놓게 된다. 창의적이고 다양한 양질의 콘텐트 공급을 위한 종편과 지상파 간 경쟁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채널 선택권과 방송 다양성 확대를 통해 시청자와 국민의 편익이 증진되고, 미디어 산업 도약의 발판이 마련되는 것이다.

이제 종편의 성공적 정착을 위한 정책적 지혜를 모아야 한다. 정부부터 방송시장의 독과점을 깨고 경쟁을 통해 미디어 산업을 육성한다는 종편 사업의 취지를 살리는 데 소홀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여러 차례 시행 방침을 밝힌 광고시장 확대 정책에 대한 구체적인 청사진을 서둘러 내놓는 게 한 예다. 종편과 다른 미디어들이 공존할 수 있는 환경 조성과 함께 종편 채널 배정에 대한 정책적 대안에 대해서도 고민해야 한다. 미디어렙(방송광고 판매대행사) 개편 문제를 처리해야 하는 국회의 역할도 크다. 방송광고의 독과점을 막는 방향으로 가는 게 바람직하다.

올 하반기 종편이 방송을 시작하면 방송시장은 그야말로 무한경쟁에 돌입하게 된다. 종편은 세계 시장에서도 통하는 콘텐트로 기존 방송과 차별화되는 새로운 방송을 한다는 각오로 임해야 할 것이다. 종편의 등장이 한국 미디어 산업의 선진화·글로벌화를 이끄는 기폭제가 되기를 기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