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gentle wave of change in the Nort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gentle wave of change in the North?



Benchmarking is a common tactic for late starters who want to catch up.

The Russian Empire, which had been treated as a savage land until the 18th century, emerged as a powerful state thanks to benchmarking. In 1697, Peter the Great organized the Grand Embassy, a team of some 250 diplomats, and sent the mission to Western Europe. During the 18-month tour, they visited many countries and learned the advanced civilization of Western Europe. The 25-year-old emperor himself joined the journey incognito, pretending to be one of the servants. Upon returning to Russia from the Western European tour, Peter the Great pursued sweeping social and political reforms.

Over 170 years later, Japan dispatched a similar diplomatic mission abroad. In 1871, Iwakura Tomomi, the foreign minister, led the Iwakura Mission, a team composed of about 50 diplomats that toured 12 countries for 22 months, starting in the United States. Ito Hirobumi, who became the first prime minister of Japan and played a key role in the annexation of Korea, was a member of the mission. The Japanese Empire had great hopes for the mission and allocated 2 percent of the state budget to the journey. That is the equivalent to Korea spending 6 trillion won ($5.5 billion) of this year’s 309 trillion won budget.

Korea’s overseas mission was the Sinsa Excursion Group sent to Japan in 1881. In order to disguise their true intention, they called themselves an “excursion group” and pretended to be undercover inspectors. In Japan, they formed smaller groups and had homestay experiences. Although Japanese authorities sensed the purpose of the visit, high-ranking officials welcomed and guided them. The group toured Japan for four months and, upon returning to Korea, they initiated a raft of modernization policies. Times have changed, and now missions from Asia and Africa come to Korea to learn about the advances Korea has made.

A 12-member economic mission from North Korea returned Sunday from a two-week crash course on American capitalism. They visited Wall Street, Silicon Valley and even the Universal Studios theme park in Los Angeles. Historically, diplomatic journeys and missions that have become meaningful have been followed by large-scale reforms. Hopefully, the North Korean delegates will start a gentle wave of change in North Korea by spreading what they have seen, heard and experienced during their tour of capitalist America.

*The writer is a senior international affair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Nam Jeong-ho

북한판 신사유람단

후발주자가 선두를 따라잡을 때 많이 쓰는 게 벤치마킹이다. 18세기까지 미개한 나라로 천대받던 제정러시아가 일어선 것도 벤치마킹 덕이었다. 러시아는 피요트르 대제라는 계몽군주를 만나면서 확 달라졌다. 그는 서유럽 벤치마킹이 후진국 탈출의 첩경이라고 믿고 1697년 250여명으로 구성된 해외시찰단을 꾸린다.

이렇게 출범한 ‘대사절단’은 1년 반 동안 네덜란드·영국·독일·오스트리아를 돌며 서구 문물을 익혔다. 25세였던 피요트르도 하인으로 위장, 대사절단에 낀다. 2m가 넘는 장신 탓에 정체가 들통났지만 허름한 목수로 변장, 네덜란드 조선소에서 직접 배를 만들기도 했다. 또 영국 의사당을 방문, 회의 장면을 지켜보기도 했다. 이렇듯 서구 문물을 샅샅이 본 그는 귀국 후 대대적인 개혁을 단행한다. 정략결혼을 없애고 수염을 밀게 한 것도 이 일환이었다.

일본도 170여 년 후 해외시찰단을 파견한다. 일본 체류 중이던 네덜란드 선교사 귀도 베르덱이 피요트르처럼 해외시찰단을 보내자고 건의, 받아들여진 것이다. 외무대신인 이와쿠라 도모미(岩倉具視)가 인솔, ‘이와쿠라사절단’으로 불렸던 이 팀은 1871년부터 22개월간 미국을 시작으로 50여명이 12개국을 돌았다. 한반도 침략의 주역인 이토 히로부미도 멤버였다. 여기에 얼마나 정성을 쏟았는지 일본은 예산의 2%를 여비로 썼다. 한국의 올 예산(309조원) 규모로 환산하면 6조원을 쓴 셈이다.

한국판 해외시찰단은 1881년 일본에 파견된 ‘신사유람단’이다. 이들 62명은 정체를 숨기기 위해 놀러 가는 유람단이라고 자신들을 불렀으며 부산까진 암행어사 일행으로 위장했다. 또 일본에서는 몇 명씩 민박을 했다. 그러나 대번에 눈치를 챈 일본 당국은 고위직까지 나서 이들을 환대하며 많은 것을 보여줬다. 이 덕에 신사유람단 멤버들은 넉 달간 일본 전역을 둘러본 뒤 귀국, 개화정책의 선두에 선다. 요즘엔 한국 문물을 보겠다는 아시아·아프리카의 해외시찰단이 몰려와 세상 변화를 실감케 한다.

북한 경제대표단 12명이 2주간 미국 자본주의를 흠뻑 음미하고 3일 귀국했다 한다. 이들은 월스트리트·실리콘밸리에다 놀이공원인 유니버셜 스튜디오까지 돌아봤다. 유명했던 해외시찰단의 공통점은 이들의 귀국 후 대대적인 개혁이 뒤따랐다는 거다. 지도자의 의지가 중요하지만 이들이 보고 들은 바가 퍼져 북한 내 변화의 훈풍이 불길 기대해 본다.

남정호 국제문제 선임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