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tting a promise into ac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utting a promise into action



In a speech at the National Assembly on Monday, Grand National Party Chairman Ahn Sang-soo promised a bottom-up - not vice versa as in the past - nomination process for the ruling party’s candidates for elections. He declared a “radical makeover in our political culture to change unjust political practices” for a “path to advance politics to revive public credibility.”

His words, however, hardly make heads turn. The ruling party is still struggling to patch up the damage from the disastrous procedure of nominating candidates for the upcoming April 27 by-elections for four offices - three representatives, representing Bundang B District, Gimhae B and Suncheon, and the governorship of Gangwon.

The GNP outlined reforms in the party’s nomination process for elections two months ago. A special committee has been active since last July last and came up with a set of proposals to revise the nomination procedure. Then the special committee submitted the reform proposals to the party’s Supreme Council, insisting that the new proposals be tested in the April by-elections.

Ahn and other party executives, however, shrugged off the proposal and ganged up to field a political heavyweight - former Prime Minister Chung Un-chan - as the candidate to represent Bundang B District. Their action amounts to a typical top-down nomination process that runs counter to the public and broader views of the GNP.

When their choice eventually flopped, they campaigned for their second choice - Presidential Chief of Staff Yim Tae-hee - only to draw sneers even from their own party. The Bundang seat had been left vacant because Yim moved to the Blue House in February. We can hardly call their display of leadership creative and reform-minded.

Ahn wrapped up the hypocritical farce by promising to overhaul the party’s nomination process. We are not saying the idea is wrong and unnecessary. Words unaccompanied by actions, however, do not carry any weight.

He cannot fool voters by trying to cover up the recent nomination fiasco with florid words. If the party leadership wants to achieve the goal of reform, it should put the proposals in the party’s platform and carry them out for the next general election in 2012.

Ahn must put his promise into action if he really hopes to restore his party leadership and dignity.

폐인과 앓이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가 4일 국회 대표연설에서 ‘상향식 공천개혁’을 약속했다. 안 대표는 “그릇된 정치풍토를 바꾸는 정치문화의 대수술”이니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 정치선진화의 여정”이라는 등등 거창한 의미를 부여하며 상향식 공천을 다짐했다. 그런데 화려한 수사에 비해 감동이 없다. 공천개혁이 필요하고, 상향식 공천이 바람직한 방향임에도 불구하고 공허하게 들린다. 불과 지난주까지 한나라당이 보여준 4·27 재보선 공천 과정의 파행(跛行)이 아직 뇌리에 생생하기 때문이다.

한나라당에서 상향식 공천개혁안을 마련한 것은 이미 두 달 전이다. 작년 7월부터 활동해온 공천개혁 특별위원회에서 일찌감치 상향공천안을 만들어 최고위원회에 상정했을 뿐 아니라 이번 재보선 공천과정에서 이를 시험적용하자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그 동안 안 대표와 친이계 당 지도부는 이를 외면해왔다. 분당 지역에 정운찬 전 국무총리를 전략공천하기 위해 애써왔다. 전략공천은 국민경선이나 여론조사 같은 상향식 공천과 정반대인 하향식 공천이다. 유권자를 무시하는 구태로 늘 비난 받아온 밀실공천이다.

그나마 하향식 공천도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정 전 총리의 출마는 무산됐다. 급기야 안 대표와 청와대 일부에선 임태희 비서실장을 다시 출마시키는 방안까지 고려했다고 한다. 임 실장이 청와대로 들어가는 바람에 치르게 된 보궐선거에 다시 임 실장이 출마한다는 것은 ‘초등학생도 웃을 일’(정두언 한나라당 최고위원)이다. 그래서 분당에 출마할 후보를 뽑는 방식을 최종결정한 1일 한나라당 최고위원회의는 코미디 프로그램 ‘봉숭아 학당’이란 비웃음을 사기도 했다. 집권당 대표의 리더십은 찾아볼 수 없었다.

그런 상황에서 안상수 대표가 갑자기 전후 사정에 대한 언급 없이 ‘상향식 공천개혁’을 외치니 어리둥절하다. 그렇다고 공천개혁의 필요성이 모자라거나 방향성이 틀렸다는 것은 아니다. 문제는 진정성과 이를 추진할 동력인 리더십이다. 공천파동에 대한 비난을 피해보려는 임시방편으로 공천개혁을 얘기해선 안 된다. 상향공천을 빨리 당론으로 확정하고, 내년 총선에서 실제로 적용해야 한다. 그리고 공천개혁의 실천을 통해 안 대표는 정치리더십을 보여주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