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be confirms missing nut caused derailment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Probe confirms missing nut caused derailment

The Aviation and Railway Accident Investigation Board announced yesterday that a missing nut in a track switch box triggered the KTX derailment on Feb. 11.

After reviewing all evidence and interviewing Korea Railroad Corp. officials and railway experts, the board, which is under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concluded that a nut, with a diameter of 7 millimeters (0.27 inches), was missing in a track switch box that enables trains to switch from straight to curved tracks.

A Seoul-bound KTX-Sancheon train derailed in the Iljin tunnel near Gwangmyeong Station at about 1 p.m. on Feb. 11 and passengers had to walk the remaining distance to Gwangmyeong Station. All trains running between Seoul and Busan were halted for 30 minutes.

“On the morning of the accident, a track maintenance worker from a private company loosened five nuts and bolts when he was changing cables in the track switching box and forgot to tighten one nut,” a official of the board said. “But the worker is still denying the fact that he forgot to do it.”

After the worker left the box, the nut and bolt likely fell off and went missing. A series of error messages appeared on the screen at the train control office, but officials and workers couldn’t determine the reason.

They then manually manipulated the box so that all trains passing near the box would only be able to go straight. But KTX conductor didn’t receive any notice from the control office, and tried to change the track from straight to curved, leading to the derailment.

The board also said insufficient security and the lax attitudes of track workers and Korail officials in dealing with maintenance work resulted in the accident.


By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KTX탈선, 너트분실·선로전환기 무단조작”

국토부, ‘2.11 탈선’ 사고조사결과 발표

지난 2월 경부고속철도 광명역에서 발생한 KTX 산천 탈선 사고는 선로전환기 밀착감지기 너트 분실과 함께 무단으로 신호기를 조작한 데 따른 것이 주원인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국토해양부 항공철도사고 조사위원회는 5일 각종 증거자료에 대한 검토와 시험분석, 관련자 진술조사, 전문가 자문 등을 거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조사위에 따르면 사고 당일 일직터널 내 밀착감지기 케이블 교체 공사 당시 컨트롤러 5번 접점의 7㎜짜리 고정너트가 없어져 선로전환기 불일치 장애가 발생했다.

조사위 관계자는 "당시 작업을 했던 외부업체 직원이 케이블 교체를 위해 나사 4개만 풀어야 했는데 무의식적으로 바로 옆 5번 나사까지 풀었고, 나사를 조이는 과정에서 이를 빠뜨린 것"이라며 "본인은 기억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선로전환기 불일치 장애가 발생하자 광명역 신호시설 유지보수자가 임의로 선로전환기 진로표시회로를 직결시켰고, 이것이 탈선의 직접적 원인이 됐다.

한국철도공사 직원인 유지보수자는 케이블 교체 공사 당시의 관리감독자였다.

그 결과 관제사가 선로전환기 진로를 우선회에서 직진으로 변경시켰을 때 관제센터 표시화면에 진로가 정상으로 표시됐고 실제로 철로가 옆으로 갈라지는 끝부분인 선로전환기의 크로싱부도 직진으로 바뀌었지만, 철로가 옆으로 갈라지는 시작지점인 포인트부는 계속 우선회 위치가 되면서 열차가 진입하는 순간 탈선했다.

조사위는 관제사에게 신호설비 변경내용을 부정확하게 통보한 것과 관제사의 대응 미흡, 관제업무 감독 미흡, 철도종사자들의 철도안전 불감증, 철도공사 안전관리시스템 미흡 등도 이번 사고를 일으킨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조사위는 "사고 열차의 운행정보기록과 고장기록, 주행장치, 전기장치 등 차량분야에 대한 조사결과 문제가 없었다"며 사고발생구간의 침목, 레일, 자갈도상, 유지보수작업 등에 문제점이 없었고, 기관사의 열차운전은 물론 전차선, 신호계통, 무선통신 등도 정상이었다고 설명했다.

조사결과에 따라 조사위는 철도공사 측에 신호설비 공사 시 업체 작업자에게 신호설비의 중요성을 주지시키고 작업내용에 대한 감독을 철저히 하도록 하는 한편 신호설비에 대한 무단접근과 변경을 방지할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하라고 권고했다.

또 철도종사자들의 철도안전 불감증을 개선하고 서로 다른 직종 종사자 간 협조를 증진할 방안을 마련하는 동시에 관제업무 및 신호설비 업무에 대한 안전관리시스템을 전반적으로 개선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월11일 오후 1시5분께 경기 광명시 일직동 광명역 상행선 인근 터널에서 부산에서 광명으로 향하던 KTX 산천 열차가 탈선, 이 구간 상하행 열차의 운행이 30여분간 중단됐다.

More in Social Affairs

Seoul sues Sarang Jeil Church for W4 billion

'Traceless' infections are Korea's new coronavirus worry

K-pop band Seventeen to promote Seoul with cooking, style tips

Recovery operations

Paju DMZ tours to resume, 11 months after closure due to swine fever outbreak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