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not a personal piggy ban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t’s not a personal piggy bank



Prosecutor General Kim Joon-gyu is once again in hot water for irresponsibly doling out taxpayer money to senior prosecutors. About 45 attendees to a recent senior prosecutor workshop received a handsome allowance of 2 million won ($1,844) to 3 million won each.

In total, close to 100 million won was stuffed into the envelopes, which were proudly marked with Kim’s signature.

The cash came from the “special activities” budget, which is appropriated to the prosecutor general. How ironic it is that the prosecutors’ office would throw money around at a workshop on the “future strategy of the prosecution and better connection with the public.”

The prosecutor general is bestowed with the “special activities” budget, which is earmarked to finance intelligence and investigative activities. But the fund is often used for perks and allowances. The spending does not require receipts to ensure “confidentiality” of state affairs.

Kim was appropriated 18.9 billion won for the special budget this year. The money may be necessary considering the extensive nature of prosecutors’ investigative operations. Other agency heads have also been provided with 800 billion won this year for their “extraordinary” activities.

Regardless of the clandestine nature of the budget, however, it is not Kim’s personal piggy bank.

Kim came under fire in November 2009 for handing out cash gifts to journalists. He then apologized for his blunder. But it appears that he has not learned his lesson.

It is appalling for public officials to help themselves to tax money. If local offices required extra money for their investigative services, the central office could have wired it to them, instead of handing them envelopes stuffed with cash.

A civil servant in Gyeongsan, North Gyeongsang, recently committed suicide, saying prosecutors humiliated him by slapping him in the face during a questioning session.

Indeed, the nation’s prosecutors have added immorality to their already infamous reputation and image.

At the workshop for prosecutors, author Kim Hoon called for a radical reform of the prosecution, calling prosecutors “fearful and hateful.”

The prosecutor general is the face of public law enforcement. It is a disgrace that the prosecutor general has handed out special allowances to his subordinates.

검찰총장이 돈봉투 돌리는 ‘조폭식 검찰 문화’

김준규 검찰총장이 검찰 고위 간부들에게 격려금 명목의 ‘돈봉투’를 돌려 물의를 빚고 있다. 2일 열린 ‘전국 검사장 워크숍’에서 참석자 45명에게 200만~300만원씩 나눠줬다고 한다.

‘업무활동비, 검찰총장 김준규’라고 쓴 봉투에 담긴 돈은 모두 9800만원으로, 검찰총장의 특수활동비(特殊活動費)에서 나왔다. ‘검찰 미래 전략과 국민 존중·소통 방안’을 논의하는 워크숍에서 구시대적 ‘돈봉투 잔치’가 벌어졌다니 한편의 코미디와 다름없다.

검찰총장에게는 특수활동비라는 게 있다. 범죄정보 수집과 수사활동에 쓰는 경비다. 검찰총장이 일선 검찰청을 방문했을 때 격려금이나 전국 검사장 회의·외부 행사에 참석했을 때 금일봉·의전비 등으로 지출되기도 한다. 사용내역이 공개되면 국가기밀이 샐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영수증이 없어도 된다.

올해 김 총장에게 189억원이 책정됐다. 검찰의 업무 특성상 필요한 점은 어느 정도 인정된다. 다른 기관장들도 연간 8000억원대의 특수활동비를 쓰고 있다. 그렇다고 189억원을 김 총장이 개인의 비자금(秘資金)처럼 맘대로 쓰는 게 맞는지는 의문이다.

김 총장는 이미 2009년 11월 기자들에게 돈봉투를 건넸다가 구설수에 오른 적이 있다. 당시 “사려 깊지 못한 행동”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이번에 그런 부적절한 관행이 이어지고 있음이 확인됐다. 국민 세금에서 나온 돈을 자기들끼리 나눠갖기식으로 배분한 모양새부터 볼썽사납다. 일선 검찰청의 수사비를 보태주려면 정식 계좌를 통해 조용히 전달하면 그만이다.

경북 경산시청 공무원이 "(검찰 수사 도중) 뺨을 맞았다"는 유서를 남기고 자살하는 동안 한쪽에선 봉투 돌리기 추태를 보였다니 정말 개탄스럽다. 검찰 행태가 이러니 개혁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대다수가 공감한다. 워크숍에서 "검찰은 공포와 혐오의 대상'이라는 작가 김훈씨의 지적이 더 없이 어울린다.

검찰총장은 국가 공권력의 상징적 인물이다. 두목이 조무래기들 세워놓고 하사금을 내려주듯 김 총장이 간부들을 모아놓고 1억원에 가까운 돈을 푸는 '조폭식 문화'를 국민은 어떻게 생각할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