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ain radiation panic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ntain radiation panic



Fallout from Japan’s tsunami-hit nuclear plant in Fukushima is causing anxiety among their geographically closest neighbors on the Korean Peninsula.

Authorities admitted that miniscule amounts of iodine and cesium isotopes have been detected in the air.

Korea’s coastal regions in particular are fearful of Japan dumping radioactive water into the sea near their shores.

Moreover, rainfall across the nation elevated alarm over radioactive raindrops. Concerns over the danger of radiation are somewhat understandable.

But overreaction and panic fueled by unscientific hearsay on the Internet and social networking sites can be more threatening and perilous than the contamination itself.

False reports from Norwegian and German weather agencies have been frantically disseminated online predicting the arrival of radi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this week. The agencies did in fact issue the reports but the rumors nevertheless spread like wildfire among Korean netizens.

Fear, once unleashed, can turn unruly. Consumers are already stocking up on seaweed, salt and other preserved food supplies due to anxiety over radiation contamination at sea.

We need to regain a clear perspective and calmness over the radiation from Japan. We must trust experts, the government and health authorities more than anonymous tweets and misinformed netizens.

A group of scientists - the Korea Academy of Science and Technology - issued a statement assuring people that the current concerns over radiation have been overstated.

The government’s role should be more active. It must reassure the public on safety and health risks.

In fact, the government has had a poor track record of late: its credibility has taken a hit because of its clumsy and slow response and understatements made during this crisis.

The authorities must closely track the radiation in the air and in the waters off our coast. It must be quick in announcing its findings to put the public at ease.

Private experts and civilian environmental groups should also be involved in the surveillance and screening activities to ensure their credibility.

The unnecessary and widespread panic can only be contained if the public trusts what the government is saying.

방사능 오염 우려 냉정하게 대응해야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사고로 인한 방사능 오염에 대해 국내에서도 우려와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극미량이긴 하지만 대기에서 방사선 요오드와 세슘이 검출된 데 이어 일본이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함에 따라 우리나라 연안도 방사성 물질로 오염되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마저 나오고 있다. 7~8일의 비 예보를 놓고는 ‘방사능 비’를 염려하는 목소리도 만만찮다.

방사능 피해를 우려하는 현상을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 문제는 인터넷이나 트위터 등을 통해 부정확하고 근거 없는 정보들이 떠돌면서 방사능 오염에 대한 불안감이 과도하게 증폭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주말 인터넷에 퍼진 노르웨이 대기연구소의 ‘일본에서 유출된 방사성 물질이 6일께 한반도에 몰려온다’는 모의실험 결과가 대표적이다. 어제는 독일 기상청의 ‘7일 한국 남해안 지방이 후쿠시마 남쪽 지역과 비슷한 방사선 농도를 보일 것’이란 예측이 인터넷에 돌았다. 두 기관 모두 홈페이지에 ‘정확성이 떨어지는 정보’라고 밝혔음에도 네티즌들은 막연한 불안감에 무작정 퍼나른 것이다.

이래서는 근거 없는 ‘방사능 공포’만 확산시킬 뿐이다. 소금·다시마 사재기가 벌어지고 수산물 소비 위축이 가시화되고 있는 이유다. 방사능 오염 문제에 대해 좀 더 차분하고 냉정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 유언비어나 루머, 비공식 정보보다는 전문가들과 정부 발표에 귀를 기울이고 신뢰를 보내야 한다. 오죽하면 국내 과학 원로 모임인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엊그제 “방사능 오염에 대한 현재의 불안감은 오해와 불신에 따른 것으로 과학적 근거가 없다”며 안심해도 된다고 성명을 냈겠는가.

물론 방사능 오염에 대한 국민 불안을 불식시킬 근본 책임은 정부에 있다. 정부가 말 바꾸기나 뒷북 대응 같은 안일한 행태로 국민의 불신을 자초해온 측면도 있다. 대기와 해양의 방사능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모든 측정 자료를 숨김 없이 신속하게 공표해야 한다. 그 과정에 민간 전문가와 관련 시민단체를 참여시키는 것도 신뢰를 높이는 방법이다. 국민이 정부의 발표와 대책을 믿을 수 있을 때 방사능 오염 사태에 냉정한 대응이 가능해진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