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reement on second Baekdu talks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Agreement on second Baekdu talks

North Korea accepted Seoul’s request yesterday to hold a second meeting on Mount Baekdu, a volcanic mountain in northern North Korea, according to the South Korean Ministry of Unification yesterday. The South Korean delegation from the first meeting on March 29 sent a statement on Wednesday requesting the two sides meet again on April 12 in Kaesong.

The Mount Baekdu meetings are conducted and led by civilian experts from both Koreas, with four from the South and three from the North. Although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been firm that the Mount Baekdu discussions involve civilian experts only, officials have said that there is a chance for government authorities to meet on a separate basis.


By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경향신문]

백두산 화산 2차 남북 전문가회의 12일 개성 개최

백두산 화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제2차 남북 전문가회의가 12일 개성에서 열린다. 통일부는 7일 북측으로부터 12일 개최에 동의한다는 전통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 측에서는 1차회의와 마찬가지로 수석대표인 유인창 경북대 지질학과 교수를 비롯해 김기영 강원대 지구물리학과 교수, 이윤수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 이강근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등 4명이 대표단으로 나간다.

북측에서도 단장인 윤영근 지진국 산하 화산연구소 부소장(지진국 부국장 겸임)과 장성렵 화산연구소 실장, 주광일 조선지진화산협의회 위원 등 1차회의 대표단이 그대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북측의 제안으로 지난달 29일 처음 열린 전문가회의에서 남북은 백두산 화산과 관련한 공동연구 필요성에는 공감했지만 구체적인 합의는 이끌어내지 못했다.

정부는 앞서 6일 남측 수석대표 명의로 북측 단장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 12일 개성에서 2차 전문가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의했다.

More in Politics

Moon's approval rating reaches all-time low: Realmeter poll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Injunction gives Yoon his job back, at least temporarily

Prosecutors implore Choo to reconsider suspension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