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sumers fret about radioactive rain on produc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Consumers fret about radioactive rain on produce

테스트

An employee stacks kelp on shelves at E-Mart in Yongsan, central Seoul, yesterday. Due to radiation fears, consumers are rushing to buy salt, kelp and seaweed in bulks. By Kim Tae-seong

Concern is rising about food security in Korea as rain contaminated with radiation fell nationwide this week as a result of Japan’s stricken Fukushima Daiichi nuclear plant.

“Although the government had said earlier this week that radiation levels found in past rainfalls were miniscule, I’m still worried that it will affect our dinner table,” said Kim Seon-jin, a 28-year-old homemaker. “Even today, when I go grocery shopping, I hesitate in purchasing homegrown vegetables like spinach or Napa cabbage.”

She has also stocked up on salt and other preserved food supplies out of anxiety over radiation contamination at sea.

Sales of salt at Lotte Mart surged 75.1 percent from March 11 to April 3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while sales of dried seaweed jumped 63.2 percent.

The Korea Institute of Nuclear Safety said yesterday that traces of radioactive elements have been found in rainwater that are believed to be from the Fukushima plant.

Based on its detailed analysis of rain that fell on Thursday, traces of iodine were found in 11 of the 12 detection centers across the nation while cesium 137 was detected in four locations and cesium 134 in five areas including Busan, Jeju, Daejeon, Gwangju and Gunsan in North Jeolla. The highest concentration of cesium was from rainwater samples taken in Jeju.

“All concentration levels detected, however, pose very small risks to humans or the environment,” the institute said in a release.

The institute said that traces of iodine and cesium, though minuscule, were detected in the air in all 12 detection centers based on samples collected on Wednesday and Thursday. The highest concentration level was recorded in Busan.

“There was a slight rise in radioactive cesium found in the air compared to the last several days, but the amount is very small in terms of health risks,” the institute noted, adding that both iodine and cesium concentration numbers will fluctuate in the coming days.

In response to concerns about the safety of local produce, the Ministry for Food,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ies said yesterday that it will conduct special tests on vegetables, including spinach, Napa cabbage and sesame leaves, to see if they have been affected by radioactive rain. The ministry will select samples to examine for traces of toxic substances such as iodine and cesium.

“It will take three days to extract the sample and another three days to analyze the extracts,” said a ministry official, noting that the results will be announced by next Wednesday. “Those vegetables with an excessive amount of radioactive substances will be thrown away and banned from being sold.”

However, there is concern that, since the examination will take nearly a week to conduct, some vegetables that could have been affected by the radioactive rain might have already been placed on sale in local retail markets.


By Lee Eun-joo [angi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방사능 비에 시민들 식품에 대한 걱정과 우려

동네 수퍼, 다시마 동났다

● “소금·다시마, 방사능 오염 전 사놓자”
● “요오드 식품 먹으면 해독된다는데 …”
● “남들이 사재기 하니 왠지 불안해서 …”

전국에 ‘방사능 비’가 내린 7일 밤 10시 서울 영등포구 이마트 타임스퀘어점.

주부 김영민(34)씨는 1㎏짜리 천일염을 열 봉지나 카트에 쓸어 담았다. 이날 김씨가 구입한 소금은 총 16㎏으로 4인 가족이 1년은 넉넉히 먹을 수 있는 양이다. 김씨는 “안동과 울산의 친척들이 동네에선 소금을 구할 수 없다며 방사능 피폭에 좋은 요오드가 많이 든 천일염을 보내 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남들도 다 사재기를 하니까 불안해서 나도 덩달아 더 사게 된다”고 했다. 이날 이 매장의 소금 판매대는 대부분 비어 있었다.

같은 시간 서울역 롯데마트에서는 직원 김수경(39)씨가 건어물 판매대에 미역·다시마를 채워 넣고 있었다. 김씨는 “일본 대지진 직후 급증했다 다시 줄어들던 미역·다시마 판매량이 이번주부터 늘었다”며 “일본인 관광객들도 평소 찾던 김 대신 미역이나 소금을 사 가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주춤했던 소금·미역·다시마 등 요오드 함유 식품 사재기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 1~6일 서울 시내 이마트 10개 지점의 경우 소금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세 배, 미역·다시마는 두 배 이상 더 팔렸다. 이마트 관계자는 “미역은 손님들이 매장을 찾아 직접 고르는 경우가 많은데 요즘은 인터넷 주문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사재기가 다시 고개를 드는 이유는 7일 내린 방사능 비로 인한 불안감 때문이다. “일본에서 유출된 방사능 물질은 절대 국내에 유입되지 않는다”던 정부의 발표와 달리 세슘 등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점도 한몫했다. 8일 서울 양재동 이마트에서 만난 주부 심수경(43)씨는 점원에게 다시마의 생산일자와 보관기한 등을 꼼꼼히 물었다. 최근 건조된 다시마일수록 방사성 물질의 흡착 가능성이 높을 것이란 걱정 때문이다. 심씨는 “이제 동네 수퍼마켓에선 다시마를 구할 수도 없다”며 “방사능 오염이 5년은 간다고 해 최소한 1년 치는 미리 사 두려고 한다”고 말했다. 심씨는 지난달에 건조된 미역과 다시마 세 봉지를 샀다.

물량이 부족해지자 친지 등을 통해 ‘공수’하는 경우도 늘었다. 서울에 사는 직장인 구이영(36·여)씨는 얼마 전 경남 창원의 친정어머니로부터 “미역을 보내주겠다”는 전화를 받았다. 앞으로는 미역도 방사능에 오염될 테니 미리 대량으로 부쳐주겠다는 것이었다. 두 아이를 둔 대학원생 박수아(32·여)씨는 경남 거제에 사는 친척이 보내준 다시마를 식탁에 올리고 있다. 박씨는 “아이들이 다시마를 싫어하지만 방사능 걱정에 억지로 먹이고 있다”고 말했다.

보험회사에서는 판촉을 위해 다시마를 상품으로 내걸었다. 삼성생명 일부 영업소는 이달 초에 보험계약을 따 온 설계사에게 2㎏짜리 다시마 5~10박스를 포상으로 줬다. 설계사 장영숙(56·여)씨는 “방사능 우려 때문인지 다시마를 받은 설계사와 고객들의 반응이 다른 사은품에 비해 더 좋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런 사재기를 ‘과민반응’이라 해석했다. 안지현 중앙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방사능이 원인인 갑상선암을 막기 위해선 성인 한 명이 매일 미역 1.2㎏을 먹어야 하는데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안영실 아주대병원 핵의학과장 역시 “방사능에 피폭됐을 때 치료에 필요한 요오드는 소금이나 해조류를 먹는다고 채울 수 있는 양이 아니다”며 “해조류를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오히려 몸속에 요오드가 쌓여 영양 불균형을 초래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More in Social Affairs

Chuseok travelers discouraged, warned to be careful

Honk against Moon this Saturday, lose your license

No wrongdoing by Choo or family, prosecutors find

Law firm Shin & Kim announces new recruits

Most social distancing rules to remain through Chuseok break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