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mitt happy with title, unsure about future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Schmitt happy with title, unsure about future

테스트

Gavin Schmitt, right, of Samsung Fire Bluefangs spikes the ball over three Korean Air Jumbos defenders in game four of the V-League finals in Daejeon, Saturday. The Bluefangs beat Jumbos 3-2 in set scores and clinched the V-League title. Schmitt says he isn’t sure about whether he’ll stay in Korea another season. By Kim Sung-tae


It seems that nobody can stop or even match up with him.

Gavin Schmitt of the Samsung Fire Bluefangs continued his dominance in the Korean Professional Volleyball League (V-League) finals on Saturday, leading his team to victory over the Korean Air Jumbos, 3-2, for their fourth consecutive title.

The Canadian scored 53 points in game four, helping the Bluefangs sweep the best-of-seven series to give them their fifth championship overall.

Schmitt averaged 48 points in the four final games and was named finals MVP. The left forward collected 50 of 52 votes from sports reporters, winning finals MVP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He captured the triple-crown of MVP awards last season, winning the distinction in the regular season, all-star game and finals.

“I am very happy,” Schmitt said to Ilgan Sports after the final. “But what makes me happier is that my team ends the season with the championship. We really deserve this.”

The Bluefangs were considered underdogs against the Jumbos because they finished 1-4 against Korean Air during the regular season. But Schmitt simply caught fire during the playoffs and the Jumbos had no real chance.

“I really wanted to seal the victory in game four because I was getting tired,” Schmitt said. “The Jumbos are a very good team and they have the power to bounce back if they capture any game in the finals.”

For Schmitt, it was a long and tiring journey. The Bluefangs finished fourth in the regular season, qualifying for the final playoff spot which meant they had to play LIG Insurance Greaters and Hyundai Capital Skywalkers before advancing to face the first-seed Jumbos. Furthermore, the Bluefangs relied heavily on Schmitt’s shoulder throughout the playoffs.

In the first playoff round against the Greaters, he was responsible for 55 percent of the team’s total points. In the second playoff round against the Skywalkers, the team set up more attacks for Schmitt, taking his percentage of the points to 60.7.

Schmitt was so on his game that he set a new record for most points scored by an individual when he smashed home 57 points against the Skywalkers in game two of their series. But being the main attacker for the Bluefangs was a big challenge for Schmitt.

He frequently told reporters throughout the playoffs, “I am not a robot,” expressing his frustration and fatigue. Schmitt hasn’t decided whether he will stay in the V-League for a third season or move on.

Korean volleyball may be too small for Schmitt - his 207-centimeter (6 feet 9 inch) frame gives him such an advantage over Korean players that they have trouble blocking his shots but he said he has learned a lot in Korea about the defensive aspects of volleyball. “I never played the left position [before],” Schmitt said. “But this season, I think I have improved in defensive aspects by playing on the left.”

Schmitt has yet to confirm whether he’ll be back for a third year in Korea.

“I am really tired and I want to see my friends,” Schmitt said. “I’ll go back to Canada and think about [what] best fits for me.”


By Kim Hyo-Kyung, Joo Kyung-don [kjoo@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일간스포츠]
가빈, ‘괴물’ 넘어 ‘우승의 신’되다
'꼴찌에서 출발해 챔프전 우승 감격으로.'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출발은 미약했으나 끝은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삼성화재는 지난 9일 열린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 4차전에서 대한항공를 세트스코어 3-2로 꺾고, 4승무패로 우승을 차지했다. 네 시즌 연속 우승과 2005년 프로 출범 후 통산 다섯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삼성화재는 정규시즌 2라운드까지 최하위였다. 그러나 특유의 팀 조직력으로 위기를 벗어나 3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포스트시즌에서 가빈(25)이라는 괴물 선수의 맹활약을 앞세워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가빈은 총 52표중 50표(여오현 1표·유광우 1표)를 획득하며 챔프전 MVP를 수상했다.

가빈의, 가빈에 의한, 가빈을 위한 챔프전이었다.

'괴물', '로봇', '갑인(甲人·특정 분야에서 압도적으로 뛰어난 재능을 가진 사람을 뜻하는 인터넷 용어)' 등의 별명으로 설명하기 어려울 정도의 눈부신 활약이었다. 가빈은 LIG와의 준PO 도중 "나는 로봇이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그가 보여준 기록은 로봇에 버금갔다.

가빈은 챔프전 네 경기에서 총 192점을 올렸다. 경기당 평균 48점의 괴력이었다. LIG손해보험과의 준플레이오프 3경기에서 103점(경기당 34.33점), 현대캐피탈과의 플레이오프 3경기에서 130점(경기당 43.33점)과 비교하면 챔프전에서 더욱 가공할 스파이크를 뽐냈다.

팀 공격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준PO 58.13%, PO 66.23%, 챔프전 66.96%로 높아졌다. 하지만 가빈은 동료가 자신에게 몰아준 공을 득점으로 연결했다. 특히 우승을 확정한 챔프전 4차전의 공격점유율은 무려 79.3%였다. 삼성화재 공격 5번 중 4번은 가빈이 때렸다는 의미다. 오른 어깨에 수많은 부황 자국이 있을 정도로 피로에 지친 몸에도 상대 블로커 위에서 때리는 타점 높은 스파이크는 변함이 없었다.

삼성화재에 진 팀들은 어김없이 가빈의 이름을 언급했다. 김호철 현대캐피탈 감독은 "가빈이 몰아 때리는데 당해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신영철 대한항공 감독도 "가빈이 챔프전에서 더욱 살아났다"며 아쉬워했다.

가빈이 뛰어난 점은 단순히 공격을 잘하는 것만이 아니다. 코트 위에서 투혼도 남달랐다. 수비에서도 몸을 사리지 않고 다이빙 캐치를 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수비 훈련 때도 무척 열심히 해 오히려 쉬엄쉬엄하라고 했다"고 가빈을 칭찬했다. 훈련, 외출, 식사 등에서 불평을 쏟아내는 타팀 외국인 선수와 달리 가빈은 수비를 중요시하며 엄청난 훈련량을 자랑하는 삼성화재에 녹아들었다.

4차전 2세트에서 지고 난 후 가빈은 동료를 모아놓고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가빈은 "3연승 한 후 집중력을 잃을 것 같았다. 2세트를 질 때 그런 느낌이 들어서 '좀 더 집중하자. 내가 몸이 피곤하고 기력이 달린다. 꼭 오늘 이기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선수로는 보기 드문 장면이었다.

가빈은 우승 후 "MVP를 받은 것보다 우승으로 시즌을 마쳐 무척 기쁘다. 우리가 해 온 노력에 보상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즐거워했다. 그는 "모든 경기가 힘들었다. 굳이 플레이오프에서 꼽으면 현대캐피탈과의 3차전, 그리고 챔프전 4차전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내년 시즌 가빈이 삼성화재 유니폼을 계속 입을지는 미지수다. 가빈은 "지금은 친구들도 보고 싶고 너무 피곤하다. 체력적인 문제도 지금 고려하는 부분 중 하나다. 프랑스와 한국에서의 프로 시즌은 즐거웠다. 캐나다에 돌아가서 나에 맞는 리그를 잘 생각해 보겠다"고 웃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