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 Seoul Festival set to begin May 5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Hi Seoul Festival set to begin May 5

Undaunted by drastic budget cuts, Seoul city government said Tuesday that it hopes to draw local residents and foreign tourists alike to the capital’s major street festival next month.

The annual Hi Seoul Festival will open May 5 for a six-day run at several of the city’s tourist and recreation spots including Gwanghwamun, Seoul Plaza, Cheonggye Stream and Yeouido Han River Park,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The city had planned to hold the event for 10 days, as in previous years, but it was forced to shorten its run after the city council slashed funding for the event in half to 1.5 billion won ($1.3 million).

City officials, however, stressed that they will instead diversify the festival’s activities and step up efforts to make the upcoming event more enjoyable in its content.

At this year’s event, whose theme is about breaking down language barriers through nonverbal performance, the city plans to encourage more participation by citizens, expatriates and civic groups, a city official said. A total of 41 performance teams from 11 nations including Canada, Spain and China will participate.

A street parade will start the event at Seoul Plaza on the opening day, when a 9-meter-high (29.5 feet) “Great Book” will be set up, with the Spanish theatrical group La Fura dels Baus staging a show that combines acrobatics and fireworks in the park along the Han River. Small theater companies from France, Australia and Slovenia plan to offer street shows around the Cheonggye Stream that runs through downtown Seoul.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연합]
하이서울페스티벌 내달 5~10일 개최
11개국 41개 공연단체 참가…시민 참여도 확대

서울시는 내달 5~10일 여의도한강공원과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청계천 등 도심 일대에서 `하이서울페스티벌 2011`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시는 원래 올해 행사를 예년과 마찬가지로 열흘간 열 계획이었으나 책정한 예산 30억원 중 절반인 15억원이 시의회에서 삭감되면서 일정을 줄이는 대신 시민 참여 기회를 늘리고 NGO 등 민간단체와 협력해 축제의 내실을 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올해 행사에 캐나다와 스페인, 호주, 중국 등 11개국 41개 공연단체를 참여시켜 시민과 세계인이 어우러지는 장을 만들 계획이다.

개막일에는 시민 누구나 참가해 거리예술을 즐길 수 있는 `세계 거리극 퍼레이드`가 펼쳐지며, 서울광장에는 높이 9m짜리 세계 최대의 책 조형물인 `그레이트 북`이 설치된다.

한강공원에서는 스페인 공연팀 라 푸라 델 바우스가 아크로바틱과 공중극, 불꽃쇼 등을 결합한 특별프로그램인 `레인보우 드롭스`를 선보인다.

이들 행사 중 다수는 공모 등을 통해 시민들이 제작 단계부터 실제 공연까지 직접 참가한다.

또 행사 기간 여의도 한강공원에 조성된 빅탑빌리지의 3개동 2천여석 규모의 극장에서는 다양한 공연이 벌어지고 체험 프로그램과 나눔 캠페인 등이 진행된다.

월드비전의 `사랑의 동전밭`, 아름다운가게의 `움직이는 아름다운 가게`, 굿네이버스의 `착한소비 캠페인 굿 바이(Good Buy)` 등 NGO와 함께 하는 프로그램도 다양하다.

영국문화원, 런던 템즈페스티벌과 함께 마련한 `세계의 강` 프로젝트에서는 환경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자 `강`을 테마로 한 어린이들의 그림을 전시한다.

안승일 서울시 문화관광기획관은 "하이서울페스티벌이 9년간의 경험을 통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즐기는 축제로 발전했다"며 "외국인 관광객도 끌어들일 수 있는 생산적이고 세계적인 축제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www.hiseoulfest.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More in Social Affairs

Covid-19 cases pass 600 as Seoul hits a record high

Aide at center of Lee Nak-yon probe dies in apparent suicide

Students across the country take CSATs amid surging virus cases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It's ove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