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tails about sex offenders to be posted onlin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Details about sex offenders to be posted online

From Saturday, anyone convicted of a sexual attack on anyone over the age of 19 will be listed by name, age, height, weight, address, brief description of sex crime and a mug shot will be uploaded at the government’s Web site, www.sexoffender.go.kr, the Justice Ministry announced yesterday.

The public will have access to the information for up to 10 years, depending on a convict’s sentence, following the person’s release from prison.

The ministry, however, said the court will keep the records for 10 years, regardless of the length of imprisonment of sex offenders.

For example, information on a convicted sex offender who received over three years of imprisonment will be available to the public for 10 years and five years for a convicted sex offender who received a three-year term.

Information about a convicted sex offender who received a fine will be disclosed to the public for two years.

Since last July, information about sex offenders of children and adolescents up to age 19 has been available to safeguard children and women from sex crimes, which were sparked by a string of recent rapes of young girls.

The ministry said yesterday that it will also start mailing a document with a list of details including home addresses, name and age of sex offenders of children and adolescents to people with children and adolescent who live in an area where sex convicts live.

“The new measures will help prevent potential sex crimes for people who live near the neighborhood of sex crime offenders,” said Kim Young-moon, a Justice Ministry official.


By Kim Mi-ju [mijukim@joongang.co.kr]


관련 한글기사[연합]

성범죄자 설 땅 없다…이웃에 신상정보 통보

인터넷선 개인정보 최장 10년간 공개


앞으로 성폭력 범죄자가 사는 지역의 주민에게는 해당 범죄자의 신상정보와 주소를 알려주고 최장 10년까지 정보를 공개한다.

법무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19세 이상 피해자 대상 성폭력범죄자 신상공개제도'를 16일부터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성폭력 범죄자의 신상정보를 인터넷으로 공개하고, 해당 지역 주민에게는 범죄자의 번지수, 아파트의 동·호까지 표기된 '신상정보 고지서'를 우편으로 보내준다.

적용 대상은 19세 이상 성인 피해자를 대상으로 한 성폭력 범죄자로 벌금형 이상의 유죄 판결이 확정돼 법원이 공개명령을 선고한 사람이며, 신상정보 등록·관리 대상은 최장 10년이다.


법원에서 공개 명령을 선고받은 성폭력 범죄자는 인터넷 '성범죄자 알림e' 시스템(www.sexoffender.go.kr)을 통해 이름, 나이, 주소와 실제 거주지(읍·면·동), 신체정보(키·몸무게), 사진, 성폭력 범죄의 요지를 공개한다.

우편 고지 대상은 모든 세대가 아니라 성폭력 범죄자가 거주하는 읍·면·동 지역의 19세 미만 아동·청소년이 있는 세대로 한정된다.

신상정보 공개기간은 법원의 선고 형량에 따라 다르다. 3년 초과 징역이나 금고는 10년, 3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는 5년, 벌금형은 2년이다.

법무부는 "매년 3천500명 안팎이 신상공개 등록 대상이 되고 그 중 20∼30%가 등록·고지 대상이 될 것"이라고 추산했다.

19세 미만 피해자를 대상으로 한 성범죄자의 신상공개 제도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여성청소년가족부가 관장한다.

19세 미만 대상 성범죄자의 경우 올해 1월1일 이후 범행을 저질러 법원의 공개명령이 선고된 사람이 공개 대상이다.

김영문 법무부 보호법제과장은 "내가 사는 동네에 성폭력 범죄자가 있는지, 어디에 사는지 등을 알 수 있게 돼 성폭력 범죄 예방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Justice minister suspends top prosecutor, accuses him of illegal surveillance, ethical violations

No new airport

Barflies, dancing queens face dull nights with Level 2

Yoon's mother-in-law indicted on fraud charges

Ban's NCCA proposes no diesel vehicle sales by 2035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