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carious nuclear jitt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Vicarious nuclear jitters



The technical glitch that led to a temporary shutdown at the country’s oldest nuclear reactor may, as authorities assure us, not be a big deal. Operations at the 33-year-old Gori-1 reactor in Gijang County, northeastern Busan, were suspended late Tuesday because of an electrical circuit problem. Gori-1 is now under inspection.

The cooling system is functioning normally and there is no risk of a radiation leak, but the public is already hypersensitive about safety risks following the nuclear crisis in Japan.

The problem is that the public is ready to dismiss assurances from authorities about nuclear reactor safety because of the vicarious experience of Japan’s once-bitten-twice-shy population.

Nuclear reactor policy can no longer win the argument solely on scientific and economic grounds. Trust is the issue now.

The accident at the 33-year-old Gori-1 reactor caught the spotlight because it occurred at a sensitive time, when Japanese authorities are still battling the near-meltdown and radiation leaks at aged reactors at the Fukushima Daiichi plant in the wake of a gigantic earthquake and crippling tsunami a month ago.

Fear of radiation contamination has led to a ban on imports of Japanese food products. The public doubts not only the Japanese but the Korean government on nuclear safety.

A minor technical glitch immediately brought to mind the catastrophic scenes in Fukushima. Many have raised concerns about the country’s oldest reactor, which was given a 10-year life extension in 2007 despite protests from environmental groups.

Authorities should not brush aside public concerns and skepticism purely because scientists say all is okay. As a country devoid of natural resources, we cannot forsake the cheaper and cleaner energy from nuclear power. The government therefore needs strong public backing on nuclear power.

This it has to earn. Authorities must do the utmost to protect Korea from Japanese radiation. It has to build confidence in our own reactors through aggressive campaigning and honest explanations.

It must thoroughly investigate the Gori-1 accident and come up with feasible and reliable measures to prevent further problems. All these procedures should be shared with the public to gain credibility.

Authorities are dealing with a public more acutely sensitive to nuclear policy following Japan’s crisis. Their priorities must be ensuring our safety and convincing us that they are doing so steadfastly and honestly.

원전, 국민안전과 안심이 먼저다

고리원전 1호기 원자로가 자동으로 정지된 사고는 관계당국자의 말처럼 “두꺼비집이 내려간 정도”로 경미한 사안일 수도 있고, “기침 한 번 한 것”에 불과할 수도 있다. 실제로 이번 사고로 방사능이 누출되거나 하는 심각한 문제가 생기지 않은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러나 문제는 이번 사고를 보는 일반 국민들의 불안감이다. 과학적 근거와 무관하게 많은 국민들이 불안하게 느낀다는 사실 자체는 큰 문제다. 원전은 과학과 경제의 논리만으로 풀어갈 수 없는 중차대한 국가대사다.

고리원전 1호기 사고에 초미의 관심이 쏠리는 것은 매우 민감한 시기에 터졌기 때문이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불길한 파장을 끝없이 일으켜 급기야 우리나라도 일본 식품 수입을 중단하기에 이른 비상국면이다. 예측불가능한 사태 악화 과정에서 일본 정부는 물론 우리 정부까지 국민의 불신을 받아온 것도 사실이다. 고리원전 사고가 아무리 경미하다 해도 곧바로 후쿠시마라는 최악의 경우를 떠올리게 되는 상황이다. 더욱이 고리원전 1호기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원전으로 사고가 잦아 많은 의심을 사왔다. 이번 사고는 2007년 수명을 연장한 이후 첫 사고다. 안전성을 의심받을 소지가 많은 셈이다.

관계당국은 ‘혹시’하는 불안과 의심을 비과학적이란 이유로 가볍게 여겨선 안 된다. 현 시점에서 원전은 불가피하다. 우리처럼 자원이 없는 나라에서 가장 싸고 깨끗한 원자력 에너지를 포기할 수 없다. 그러자면 원전에 대한 국민적 지지를 잃어선 안 된다. 후쿠시마 원전사고와 고리 원전 사고가 이어지면서 불안해진 민심을 다독거리고 원전의 필요성을 계속 설득해 나가야 한다. 원전사고 원인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사후조치를 강구하고, 무엇보다 그 과정을 국민 앞에 공개해 믿음을 얻어야 한다.

후쿠시마 이전과 이후 국민의 눈빛이 달라진 만큼 원전 관계자들도 획기적인 인식의 전환을 꾀해야 한다. 일반국민의 떨리는 눈높이 맞춰 지금까지의 기준과 대책을 모두 뒤집어봐야 한다. 원전의 발전을 도모하려면 국민의 안전(安全)은 물론 안심(安心)까지 담보할 수 있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