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 must escape leadership crisi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apan must escape leadership crisis



On Dec. 7, 1941, the Tokyo Asahi Shimbun carried a report on U.S.-Japan talks under the headline “U.S.-Japan talks in a critical stage: Is negotiation on main points stalled?” At 6 a.m. the following day, the Japanese Imperial General Headquarters announced suddenly: The Imperial Army, Navy and Air Force Forces entered into a state of war against the United States and British forces in the West Pacific at dawn today, Dec. 8. This is how the so-called Pacific War, which was triggered by the Pearl Harbor attack, broke out. Shigeki Toyama wrote in his 1955 book “The History of Sohwa” that the announcement of the war was a bolt out of the blue, even to the Japanese people.

The declaration of war started with the sentence: The Emperor of Japan, who ascended to the imperial throne that is unique in the world, informs you, the brave and faithful subjects, of the following. But the surprise war declaration completely excluded the Japanese public.

The war took the lives of nearly 5 million Japanese - including 1.14 million army and 440,000 navy soldiers, 1.5 million civilians attached to the military and 1.8 million civilians. On the island of Okinawa, even some girls in their teens sacrificed their lives by jumping into the sea. As a result of the war, however, Japan had to return some of the land gained in the past, rather than gaining an inch of territory.

I could not understand why Japan, which had only one-tenth of the economic power of the United States, provoked a war against it. Only after I read “The Rise and Fall of Imperial Japan” in which author Masamichi Inoki defined the war as a “suicide war,” could I understand the reason. On Aug. 7, 1936, Prime Minister Koki Hirota’s cabinet adopted the “Imperial Diplomacy Guidelines” and decided to strengthen Japan’s military capabilities by benchmarking the Soviet Army and the U.S. Navy. The guideline heralded the tragedy suffered by Japan.

Japanese politics is characterized by the good of the people and the bad leadership of the politicians. At a time when the Japanese and Korean people are united, sharing the pain of the recent earthquake there, Japan’s publication of government-authorized textbooks with descriptions that say that “Dokdo is Japanese territory” is proof that the country is still under bad leadership. Only when Japan finally rids itself of bad leadership can the good of the people, demonstrated during the recent earthquake, move the hearts of people in neighboring countries.

*The writer is a commentator on historical affairs.

By Lee Deok-il

나쁜 리더십

1941년 12월 7일 『도쿄아사히신문(東京朝日新聞)』은 ‘일·미(日米) 회담 중대국면’ ‘교섭본론 잠시 정체인가’라는 내용의 미·일 회담 내용을 싣고 있었다. 그러다 다음 날 아침 6시 대본영에서는 느닷없이 “제국 육해군은 오늘 8일 새벽 서태평양에서 미·영국군과 전투상태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이것이 진주만 습격으로 시작된 이른바 태평양전쟁인데 토야마 시게키(遠山茂樹) 등이 『소화사(昭和史:1955)』에서 “전쟁 개시는 일본 국민에게도 기습이었다”라고 밝힌 것처럼 일본 국민에게도 개전은 청천벽력의 소식이었다.

히로히토(裕仁) 일왕은 12월 8일 정오에 “만세일계의 황위(皇位)에 오른 대일본제국 천황은 충성용맹한 너희들에게 분명히 알린다”라는 문구로 시작하는 선전 교서를 발표하는데, 기습 개전은 11월 5일 히로히토와 수상 겸 내무상·육상을 겸임한 도죠 히데끼(東條英機) 내각이 함께 했던 어전회의에서 이미 결정한 ‘제국국책수행요령’을 실천에 옮긴 것이었다. 개전 과정에서 일반 국민들은 철저하게 배제되었다.

이 전쟁으로 육군 114만 명, 해군 44만 명, 군속 150만 명, 일반 국민 180만 명, 도합 500만 명에 가까운 일본인들이 목숨을 잃었다(『太平洋戰爭による我國の被害綜合報告書』) 오키나와에서는 여학생들이 목숨을 던지는 ‘백합부대’까지 있었다. 그러나 그 결과로 한 치의 땅도 넓히기는커녕 그간 빼앗은 땅까지 모두 돌려주어야 했다.

필자는 미국의 10분의1에 불과한 경제력으로 이런 전쟁을 일으킨 이유가 불가사의였는데, 이노키 마사미치(猪木正道)가 『군국일본의 흥망(軍国日本の興亡:1995)』에서 이 전쟁을 ‘자폭전쟁(自爆戰爭)’이라고 규정지은 것을 보고 이해가 갔다. 1936년 8월 7일 수상 히로다(廣田弘毅)와 외상(外相)·육상(陸相)·해상(海相) 등은 육군은 소련, 해군은 미국을 적국으로 상정해 군비를 대폭 증강한다는 ‘제국 외교방침’을 결정했다. 이 무모한 ‘제국 외교방침’에 일본인들의 비극이 예견되어 있었다.

좋은 팔로우십에 나쁜 리더십이 일본 정치의 한 특징이다. 대지진의 슬픔을 함께 하면서 한일 양국민이 비로소 하나가 되려는 때 나온 검정 교과서의 ‘독도는 일본땅 주장’은 나쁜 리더십이 현재진행형임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나쁜 리더십을 축출할 때 일본인들이 대지진 때 보여주었던 좋은 팔로우십은 이웃 국가 사람들에게 아무런 공포 없이 순수한 감동으로 다가올 수 있을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